해수면

해수면(海水面, Sea level)이란 일반적으로는 해양의 수면, 표면을 의미한다. 해수면은 측지학적으로는 해양의 평균적인 높이(평균해수면)를 나타낸다. 대기와 해양은 그 경계면인 해수면을 통해 열(잠열, 상전이) 및 운동량(바람 응력) 등의 형태로 에너지를 교환하고 있으며 해양 물리학, 기상학의 관점에서 매우 중요한 장소이다.

Côte d'Azur
코트다쥐르의 해수면
LightningVolt Deep Blue Sea
바다 속에서 본 해수면

평균해수면

평균해수면 (平均海水面, Mean sea level(MSL))은 평균적인 해수면의 높이이며 기준이 되는 지점으로부터의 높이이다. 평균해수면으로부터의 고도가 해발이다. 평균해수면은 "바다가 평온할 때의 수위" 즉 바람이나 물결에 의해서 변화하는 해수면의 평균적 상태를 의미하고 조석 등으로 변화하는 해수면의 일정시간의 평균으로서 구할 수 있다.

해수면은 실제 해수면의 변화나 관측점의 고도의 변화에 의해서 정해지지만 현실에서는 장기적인 평균치를 취해도 해류나 기압 변화, 온도, 염분 농도의 변화 등의 영향을 받는다. 만약 이러한 영향이 없고 또 육지나 해저지형의 영향이 없는 경우에는 평균해수면은 지구의 등전위면인 지오이드면과 일치한다. 평균해수면과 지오이드의 차이는 해면 형상학에 의해서 조사할 수 있지만 세계적으로는 ±2m의 범위에 있다. 평균해수면은 지구 표면 전체가 일정한 것은 아니고 파나마 운하에서 태평양대서양보다 20cm 높다. 대한민국에서는 인천 앞바다의 평균해수면을 해발 0m로 하고 있다.

계기 비행 방식(IFR)으로의 비행에서는 정확하게 신뢰할 수 있는 평균해수면으로부터의 고도(해발 고도, AMSL)와 착륙 목적의 공항의 고도의 계측이 필요하기 때문에 항공 기술에 대해서 평균해수면은 세계 측지계에 근거한 타원 구체를 기준으로 GPS(범지구위치결정시스템)를 이용해 구하고 있다.

내수면

해수면과 내수면(하천·호수와 늪 등의 수면)의 구분은 어업권의 설정이나 어업 조정의 방법 등 어업 관계 법령을 적용하는 경우에 가장 기초가 되는 것이다.

해수면과 하천(내수면)의 경계는 일반적으로 하구 양안을 묶은 선을 경계로 하지만 지형상 하구 양안 자체가 분명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 경우는 담수의 유량이나 생태계의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된다.

해수면의 변동

Recent Sea Level Rise
1880년부터 2005년까지의 해수면 변동

지구상의 해수면은 다양한 요인으로 변동한다. 조석에 의해서 짧은 사이클로 광역적인 변동이 일어나, 홍수나 해일 등의 국지적인 변동이 일어난다.또 긴 사이클로 보면 기후 변동에 의해서 해수면이 수 백미터 바뀌는 해수 준변동(海水準変動)도 발생하고 있다. 해수 준변동라는 말은 주로 지질 시대의 해수면 변동을 가리키고 특히 최근 상승 경향에 있는 해수면 변동은 별도로 해수면 하강으로 불린다.

함께보기

강화해협

강화해협(江華海峽)은 인천광역시 강화군과 경기도 김포시 사이의 해협이다. 염하(鹽河)라고도 한다.북쪽의 월곶과 남쪽의 황산도 사이의 해수면 높이차가 커서 물살이 빠르다. 이 해협을 가로질러 강화대교와 강화초지대교가 놓여 있다.

개펄

개펄 또는 갯벌, 뻘은 조류나 강에 의해 진흙이 쌓인 해안 습지이다. 썰물 때 드러나는 지역만을 가리켜 간석지(干潟地)로 부르기도 한다. 내륙 안쪽에 형성된 갯벌을 내만갯벌이라 하는데, 이를테면 대한민국 시흥시의 시흥생태공원이 내만갯벌이다.갯벌은 크고 작은 만, 석호(潟湖), 강어귀 등 조류의 흐름이 무딘 곳에서 볼 수 있다. 즉 물살이 약한 섬 뒤쪽같은 곳에 많이 생성되는 것 이다. 지질학에서 갯벌은 침적토, 점토, 바다 생물의 분해물이 쌓여 만들어진 노출된 진흙 층을 말한다. 갯벌은 일반적으로 야생 생물에 있어 중요한 지역이 되며, 다양성의 수준이 특별히 높지 않더라도 많은 수의 개체를 부양한다. 이들은 종종 철새들에게 매우 중요한 장소가 된다. 갯벌의 유지는 해안 침식을 막는 데에도 중요하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갯벌은 해수면 상승, 개발 주장, 선착을 위한 준설, 화학적인 오염 등으로 위협받고 있다.

기압

기압(氣壓, 기호: atm)은 압력의 단위로, 지구 해수면 근처에서 잰 대기압을 기준으로 한다. 1기압은 101325 Pa, 760 mmHg이다.

다라지도

다라지도(多羅只島)는 전라남도 완도군 금일읍에 있는 섬이다. '낙타섬'이라고도 한다. 특정도서로 지정하여 관리되고 있다.

완도군 평일도 동남쪽 약 20km 지점에 위치한 무인도서로 기획재정부 소유이며, 동쪽 4~5 km 지점에 여수시 삼산면 초도가 위치하고 있다. 외해에 접하고 있어 파랑의 영향이 큰 섬으로 섬 둘레는 경사가 급한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다.

다라지도는 약 50m의 정상부를 가지는 바위로 구성된 소규모 도서이다. 섬은 '낙타섬'으로도 명명되어 있고, 섬 남단에 해식으로 분리되어 형성된 시스택 정상부의 토르(Tor)의 생김새를 빗대어 '이승만 대가리'라고 하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섬 북동단과 남서단에는 각기 소규모의 파식대가 형성되어 있고, 수평 노치가 약하게 발달되어 있다. 섬의 북측의 잘록한 부분은 동서로 관통하는 직사각형 동굴이 형성된 시아치(Sea Arch)가 형성되어 있다. 또한 섬의 남단의 분리되어 있는 시스택 상부에는 사람 머리 형상의 큰 바위가 얹혀져 있는 토르 지형을 볼 수 있다. 이 지형은 해수면 하강 혹은 융기로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 바위의 잘록한 아랫부분은 융기 이전의 해수면이 형성되었던 곳으로 판단된다. 다양한 크기의 타포니 구조가 관찰되며, 특히 섬의 상부에도 타포니가 분포하고 있다.

라니냐

라니냐(스페인어: La Niña)는 ‘여자 아이’를 의미하는 스페인어로, 열대 지방의 태평양에서 발생하는 해수면 온도의 급격한 변화를 의미한다.

리아스식 해안

리아스식 해안(—式海岸, 갈리시아어: rías)은 하천 침식을 받은 지역이 해수면 상승이나 지반의 침강으로 침수되어 형성된 해안을 말한다. 해안선이 복잡하며, 곶과 만이 많다.

‘리아스’란 말은 갈리시아어로 강의 하구를 뜻하는 말인 ‘리아스(rías, 단수 ría)’에서 왔다. 갈리시아의 해안은 리아스식 해안으로, 리아스 알타스(북부 리아스)와 리아스 바이샤스(남부 리아스)로 나뉜다.

리아스식 해안은 빙하기 당시 대부분이 육지다가, 이후 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상승함으로써 생성되었다. 이 과정에서 골짜기에는 만(바다가 육지 속으로 파고들어 와서 형성된 곳)이 형성되고, 산봉우리는 섬으로 남게되었다. 수심이 얕은데다, 해안선이 복잡하기 때문에 양식 등에 유리하다. 리아스식 해안 중 빙하로 인해 형성된 경우에는 피오르라고 부른다.

범람원

범람원(氾濫原)은 충적지형 중에서 가장 보편적인 지형이다. 범람원은 하천의 양쪽의 평탄하고 낮은 지형으로 구성물질은 상류에서 바다로 운반되다가 하천의 범람에 의해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현재의 위치에 쌓여 있게 된 것이다. 넓은 범람원은 대개 하천의 하류에 발달한다. 한반도 충적평야의 대부분은 범람원이며 후빙기 해수면 상승과 더불어 빙기의 침식곡이 하천의 토사로 매립되어 발달하였다. 그래서 충적층은 매우 두껍고 충적지의 해발고도는 5~10m로 매우 낮으며 자연제방과 배후습지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범람원은 거의 논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밭, 과수원, 목장, 임야 등으로 이용되고 있는 주변 구릉지와는 뚜렷하게 구별된다.

볼프손비스카차

볼프손비스카차(Lagidium wolffsohni)는 친칠라과에 속하는 설치류의 일종이다. 희귀종으로 아르헨티나 남서부와 칠레 인근 지역에서 발견된다.

부딘친칠라쥐

부딘친칠라쥐(Abrocoma budini)는 친칠라쥐과에 속하는 설치류의 일종이다. 아르헨티나에서만 발견되며, 서식하고 있는 바윗틈에서 포획한 4마리의 표본에 대한 분석에 기초하여 분류가 이루어졌다. 특히 카타마르카주 오트로 세로에서 알려져 있으며, 해수면 위 해발 3,000m 이상의 바위 지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자들은 카타마르카 주의 시에라 데 암바토와 라리오하주에 제한적으로 분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02년 오클라호마 대학교의 브라운(Braun)과 마레스(Mares)는 부딘친칠라쥐를 조사했고, 별도의 종으로 확인했다. 아직 정보가 충분히 않아서,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이 "정보부족종"으로 분류하고 있다.

알다브라날여우박쥐

알다브라날여우박쥐(Pteropus pselaphon)는 큰박쥐과에 속하는 박쥐의 일종이다. 왕박쥐속에 포함되며 작은자유꼬리박쥐처럼 세이셸 알다브라 환초의 토착종이다.자연 서식지는 아열대 또는 열대 기후 지역의 망그로브 숲과 건조한 관목 지대이다.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이 알다브라날여우박쥐의 제한된 서식지와 열대 사이클론과 기후 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등의 자연 재해로부터의 위협때문에 "취약종"으로 분류했다. 생물학자 허튼(A.M. Hutson)은 전체 개체수를 250마리로 추산한 1968년 정보를 근거로 알다브라날여우박쥐를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박쥐의 하나"라고 기술했다.학명은 미국국립박물관(현재, 스미스소니언 협회의 일부)의 미국 생물학자 겸 큐레이터 트루(Frederick W. True)가 1893년 처음 기재했다. 트루는 1892년 미국인 의사 겸 박물학자 아보트(William Louis Abbott)가 수집한 두 점의 표본에 바탕을 두고 기술했다. 과일박쥐류로 알려져 있는 다른 큰박쥐류처럼 알다브라날여우박쥐는 초식성 동물이다. 상록수 용화수(Calophyllum inophyllum)와 트란스발쿠부(Mystroxylon aethiopicum), 인도알몬드(Terminalia catappa| Indian almond)의 열매 그리고 큰잎무화과(Ficus lutea)와 루브라무화과(Ficus rubra]), 레플렉사무화과(Ficus reflexa)와 같은 무화과 나무를 먹는 모습이 관찰되기도 한다.

코코넛 나무와 사이잘삼 식물의 꽃과 회색망그로브 나무의 잎을 먹기도 한다. 무화과 나무에 사는 깍지벌레가 만드는 단물을 흡입하는 모습이 관찰되기도 한다. 설치류도 유사한 행동을 한다.

엘니뇨

엘니뇨, 남방진동 혹은 엔소(El Niño-Southern Oscillation, ENSO)는 열대 태평양에서 준주기적으로 약 5년 마다 벌어지는 대양- 대기간의 기후 현상을 의미한다. 이름에서 보듯이, 이 거대한 자연 현상은 엔소, 라니냐, 남방 진동이라는 현상을 아우른다. 엘니뇨(스페인어: El Niño) 및 라니냐(스페인어: La Niña)는 열대 지방의 태평양에서 발생하는 해수면 온도의 급격한 변화를 의미한다. 엘니뇨와 라니냐라는 이름은 각각 ‘남자 아이’와 ‘여자 아이’를 의미하는 스페인어이며, 특히 이 현상이 크리스마스 직후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아기 예수’라는 의미를 갖게 되었다. 각 현상이 남반구의 기후에 미치는 영향은 방대하다. 이러한 영향은 1923년 길버트 워커에 의해 최초로 기술되었다. 남방 진동이라고 불리는 대기중의 현상은 매 달, 혹은 매 계절마다 타히티와 다윈의 대기압 차이가 급격히 변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남방 진동과 엘니뇨, 라니냐는 서로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이며, 동일한 현상의 대기와 해양 측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 해협

영국 해협(英國海峽, 영어: English Channel, 잉글랜드 해협) 또는 라 망슈(프랑스어: La Manche, 프랑스어로 해협이라는 의미.)는 영국의 그레이트브리튼 섬과 프랑스 사이의 바다로 대서양과 북해를 잇는다. 길이가 563 km, 폭이 240 km 가량이며, 가장 좁은 곳은 동쪽 끝의 도버 해협이다. 평균 깊이가 120 미터 밖에 되지 않는 얕은 바다로, 도버 해협 부근은 45 미터밖에 되지 않는다. 빙하 시대에는 브리튼 제도와 유럽 대륙이 육교로 연결되어 있었으나 빙하기가 끝나면서 해수면 높이가 높아지면서 분리되었다.

프랑스와 가까운 쪽에 채널 제도가 있다.

온통자바날여우박쥐

온통자바날여우박쥐(Pteropus howensis)는 큰박쥐과에 속하는 박쥐의 일종이다. 왕박쥐속에 포함되며, 솔로몬 제도의 온통 자바 산초에서 발견된다. 자연 서식지는 아열대 또는 열대 기후 지역의 건조림과 습지이다. 2008년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이 보존 등급을 "정보부족종"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해수면 근처에 있는 모든 작은 섬들에서만 확인된다. 따라서 해수명 상승에 따라 위협을 받고 있다.

와편모충류

와편모충류(渦鞭毛蟲類, dinoflagellates)는 대형 편모충류 원생생물 분류군의 하나이다. 대부분 해양 플랑크톤이지만, 담수 환경에서도 발견된다. 분포하는 개체수는 해수면 온도와 염도 또는 수심 등에 의존한다. 모든 와편모충류의 약 절반은 광합성을 하며, 이들은 규조류를 제외하고 해양 진핵생물 조류 중에서 가장 큰 분류군을 형성한다.

현재, 약 1,555종의 자유 생활하는 와편모충류를 기술하고 있다. 또한 1,700종 이상의 해양 종과 220여 종의 담수 종을 포함하여 약 2,000여 종으로 추산하기도 한다. 가장 크게 추산하는 경우는 현존하는 와편모충류를 2,294종으로 집계하며, 해수와 담수 그리고 기생하는 와편모충류를 포함하고 있다.

중사 군도

중사 군도(중국어 간체자: 中沙群岛, 정체자: 中沙群島, 병음: Zhōng​shā ​qún​dǎo)는 남중국해에 있는 메이클즈필드 천퇴와 스카버러 암초를 합쳐 부르는 용어이다. 파라셀 제도(시사 군도) 동쪽, 둥사 군도 남쪽, 스프래틀리 군도(난사 군도) 북쪽에 위치한다.

메이클즈필드 천퇴는 전체가 해수면 아래에 놓여 있으며 스카버러 암초는 해수면 위에 노출되어 있다. 중화인민공화국과 중화민국, 필리핀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중화인민공화국 하이난 성 싼사 시를 구성하는 3개의 행정 구역 가운데 하나이다.

태풍

태풍(颱風, 영어: Typhoon) 또는 열대폭풍(熱帶暴風, TS: Tropical Storm)은 열대 해상에서 발생하는 발달한 열대 저기압(mature trophical cyclone)의 한 종류로,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17.2 m/s 이상의 강한 폭풍우를 동반하고 있는 기상 현상을 말한다.

태풍은 북태평양 서쪽에서 7월~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고위도로 북상하면서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그리고 미크로네시아 일부에 영향을 준다. 최대 풍속이 17.2 m/s 미만이면 열대저압부(TD: Tropical Depression)로 구분하며, 중심부의 난기핵(暖氣核)이 소멸되면 온대저기압(Extratropical Cyclone)등으로 변질되기도 한다.

태풍과 같은 열대폭풍은 발생 지역에 따라 명칭이 다르다. 인도양과 남태평양에서 발생하면 사이클론(cyclone)이라고 하며, 북태평양 중부와 동부, 북대서양 서부에서는 최대 풍속 32.7 m/s 이상의 열대저기압 폭풍을 허리케인(hurricane)이라고 한다. 브라질 동쪽 남대서양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아 명칭이 정의되어 있지 않지만, 브라질에서는 사이클론, 미국에서는 허리케인으로 부른다. 각 지역마다 발생 기준에 차이가 있으며, 코리올리 힘의 영향으로 북반구에서는 반시계 방향으로 남반구에서는 시계 방향으로 회전한다.

투발루

투발루(Tuvalu)는 폴리네시아에 있는 섬나라로, 키리바시, 나우루, 사모아, 피지와 가깝고 하와이와 오스트레일리아 사이의 중간 쯤에 위치한다. 4개의 암초섬과 5개의 환초섬으로 구성되어 있다. 면적은 26㎢로 대한민국의 부산광역시 남구, 나로도(고흥군) 면적과 비슷하다. 면적 순위로는 바티칸 시국과 모나코, 나우루 다음으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작으며 인구 순으로는 바티칸 시국과 나우루 다음으로 인구가 적어 주권국 중에서는 세 번째로 인구가 적다.

파식대

파식대(波蝕臺)는 암석해안에서 육지의 기반암이 파식을 받아 후퇴할 때, 해식애 밑에 형성되는 평평한 침식면이다. 파식대는 해식애의 기저부(맨 아래 바닥)에서 시작되어 저조위(썰물시 해수면) 밑으로 연장되며, 서해안처럼 조차가 큰 해안에서는 썰물 때 파식대가 전부 노출되는 것이 보통이다.

해식애면의 바다 쪽에서 일어나는 파랑의 마식과 굴식작용은 파식대라 불리는 넓은 침식 지형면을 만들며, 이러한 지형면은 대체로 해수면보다 약간 낮은곳에 형성된다.

해수면 상승

해수면 상승(海水面 上昇, 영어: Sea level rise)은 해수면이 상승하는 현상을 말한다.

원인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에 따른 해수의 열팽창과 대륙 빙하의 융해 등이 있다. 해수면 상승으로 인하여 방글라데시 등의 저지대 국가와 뉴욕, 마이애미, 암스테르담과 같은 저지대 도시와 몰디브, 투발루, 키리바시와 같은 해발고도가 낮은 작은 섬들이 수몰될 위기에 처해있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