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시테인

필리스티아인[1] 또는 블레셋 사람은 고대 가나안 지방의 지중해 연안 지역에 5도시 연맹체를 구성하고 있던 민족 집단의 하나이다. 구약성서에 나오는 블레셋 사람(성서 표기)이 바로 필리스티아인들이다. 이스라엘 민족의 강력한 적으로 구약성서에 자주 등장한다. 또한 이들을 가리키는 필리스티아란 말은 팔레스타인의 유래가 되었다.

Early-Historical-Israel-Dan-Beersheba-Judea-Corrected
필리스티아의 세력범위를 나타낸 지도. 주요 도시인 가자, 아스글론, 아스돗 등이 보인다.

필리스티아인의 기원

필리스티아인들은 통칭 해양 민족으로 불렸으며, 팔레스타인의 토착세력이 아닌 에게 해크레타 섬 등에서 고대 미케네 문명을 건설한 그리스계 이주세력으로 추정된다. 구약성서에는 필리스티아인에 대하여 약 250번의 언급이 나오는데 이들을 "할례받지 않은 자"라고 부르며, 할례 풍습이 있었던 이스라엘인셈족들과 구분하고 있다.

종교적으로는 인어처럼 반은 물고기이고, 반은 사람 모양의 바다신인 다곤 신을 믿었다. 구약성서판관기(사사기)에는 판관 삼손이 들릴라의 유혹으로 필리스티아 사람들에게 잡혔는데, 다곤 신전을 무너뜨려 필리스티아인들과 같이 죽었다는 내용이 나온다.

성서 시대

이스라엘인가나안 진출 이전에 이미 현재의 가자 지역을 중심으로 정착해 있었다고 한다. 통일된 국가가 아닌 5개의 도시(가자, 아스글론, 아스돗, 에글론, 갓) 사이의 느슨한 연맹체를 이루고 있었다.

구약성서의 사사기(판관기), 사무엘 상사무엘 하 등에서 이스라엘인과의 적대 관계와 전쟁 등이 기술되어 있다. 들릴라의 꾐에 빠져, 필리스티아인에게 포로로 잡혔다가 괴력을 발휘하여 다곤 신전을 무너뜨려 함께 자결한 삼손이나 통일 이스라엘 왕국의 제2대 왕인 다윗 왕이 아직 양치기 소년일 때 필리스티아의 거인 전사 골리앗과 일전 이야기 등이 유명하다.

이스라엘인들을 압박하여 한때 지배하에 두기도 하였으나, 통일 이스라엘 왕국의 성립 이후 본래의 지중해 연안지대로 격퇴당하였고, 이후에는 이스라엘 왕국을 위협하지 못했다.

문학속의 필리스티아인

콜린 매컬로의 소설 《가시나무새들》에 로마 가톨릭 수녀인 아가타 수녀가 너무 긴장해서 토하는 바람에 학교에 지각한 매기를 체벌하면서, '필리스티아 같은 아이'라고 욕하는 내용이 나온다.

각주

  1. 에릭 H.클라인.<성서 고고학>, 류광현 역, 기독교문서선교회, 2013.

외부 링크

마카베오기 상권

마카베오기 상권 또는 마카베오기 제1권(그리스어: Μακκαβαίων 마카베온[*], 히브리어: המכבי 마카비, 영어: Book of Maccabees)은 기독교의 가톨릭과 정교회 및 개신교 일부 종파에서 정경으로 취급하는 구약성경이다. 요야립 가문의 사제이자 시메온의 손자 마타티아스의 아들 유다 마카베오에 대해 쓴 역사서이다.

에스라기 이후 페르시아 제국의 멸망과 유대인들의 저항에 대해 쓰고 있으며 상권에서는 페르시아 제국의 멸망에서부터 유대인들의 저항 지도자 시몬이 살해당하기까지를 기록하며 셀레우코스 제국의 역사도 보여준다.

바다 민족

바다 민족(Sea People) 또는 바다의 사람들(People of the Sea)은 청동기 시대 말기까지 남유럽, 특히 에게 해에서 출발하여 동 지중해를 거쳐 아나톨리아, 시리아, 가나안, 키프로스, 이집트를 침략한 해양 민족의 총칭이다.바다 민족이 이집트 제19번째 왕조 및, 특히 제20왕조 람세스 3세의 재위 8년째에 이집트 영토에 진입 또는 이를 지배하고자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파라오 메르넵타는 카르나크 부조에서 이들을 “바다의 외지인”이라고 명확하게 지칭했다. 대부분의 학자는 이들이 키프로스, 히타이트, 레반트 지역(터키와 이집트 사이 동지중해 연안)을 침략했다고 생각하나, 이와 같은 가설을 부정하는 학자도 있다.

바다 민족 중 이집트 기록에서 식별되는 이름은 청동기시대 그리스(아카이아)인 집단인 에크웨시, 에트루리아인의 조상인 티레니아인을 지칭하는 테레쉬, 에게해 연안의 아나톨리아인인 루카(터키 남부 지역명 및 언어명인 리키아에 영향), 사르디니아인으로 추정되는 셰던, 시켈인으로 불린 이탈리아계 부족으로 추정되는 세켈레시, 일반적으로는 크레타로부터 와서 텍쿠르(트로이인으로 생각됨)와 함께 이주하여 주요 바다 민족 중에서는 유일하게 레반트 지역에 영구적으로 정착한 것으로 알려진 펠레세트(필리스틴(블레셋)인을 가리키는 것으로 생각됨) 등이다.

바아사

바아사(재위 기원전 908년경-885년경)는 분열 이스라엘 왕국의 3대 왕으로 그도 악한 짓을 저질러 온 이스라엘을 죄짓게 만들었다.

이사카르 집안 출신 아히야의 아들로 이스라엘의 2대 왕 나답의 악한 정치에 대항해 반란을 일으켜 필리시테인 기브톤에서 나답을 죽이고 타르차에서 왕위에 올랐다. 하지만 그도 하나님에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러 여로보암 1세의 길을 걷게 만들었다. 이에 하나님은 하나니의 아들 예후에게 경고를 내리게 했다.

이후 바아사의 집안을 바아사의 아들 엘라 때 장수 지므리가 반란을 일으켜 온 바아사 집안을 멸문시킴으로써 이루어졌다.

판관기

판관기(判官記, 히브리어: ספר שופטים 세페르 소프팀, 그리스어: Κριτές 크리테스[*], 영어: Book of Judges) 또는 사사기(士師記)는 원래 히브리어로 쓴 성경이며, 히브리어 성경(타나크, 유대교 성경)과 기독교 구약성경에 나타난다. 그 제목과 내용에 따르면, 판관기는 성경의 판관(현대의 재판관과 혼동되지 않기 위한 표현)과 그들이 고대 이스라엘을 통솔하는 동안의 역사를 기록한 책이다. 판관기는 공동번역성서와 천주교 성경의 표기로 표준새번역, 개역개정판, 한글개역판에서는 사사기로 표기되어 있다.

판관은 오늘날의 재판관처럼 재판하는 일을 했는데, 판관기에서 언급하는 마지막 판관은 삼손이며, 뒤이은 두 이야기가 더 있기는 하지만, 전통적인 관점은 삼손의 업적과 사무엘상 1:1부터 7:2에 나오는 대제사장이자 판관인 엘리(Eli)의 바로 앞 시기와 완전히 일치한다.

팔레스타인 (지역)

팔레스타인(아랍어: فلسطين 필라스틴 / 팔라스틴[*], 히브리어: פלשתינה 팔레스티나, 문화어: 팔레스티나)은 지중해와 요르단 강 사이의 땅과 그 인근 지역을 일컫는 여러 역사적인 지명 가운데 하나이다. 팔레스타인의 지리적 정의는 시대에 따라 조금씩 변해왔지만, 대체로 현재의 이스라엘 영토와 팔레스타인국의 구역(요르단 강 서안 지구 및 가자 지구) 일대를 가리킨다.

팔레스타인의 역사

팔레스타인의 역사는 현 이스라엘, 레바논,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등의 나라가 있는 팔레스타인 지역의 역사를 다룬다. 약 60만 년 전부터 현대까지의 역사를 뜻한다.

팔레스타인인

팔레스타인인(아랍어: الشعب الفلسطيني, ash-sha`b al-filasTīni)은 팔레스타인 지역에 거주하는 아랍인과 이 지역 출신의 이주민과 그 후손을 별개의 민족으로서 부르는 명칭이다. 팔레스타인인은 전체의 93%가 이슬람교 신자이고, 6%는 기독교 신자이다.

팔레스타인의 어원은 '필리시테인(Philistine, 블레셋 사람)'인데, 로마 제국 지배 이후에 팔레스타인 지방의 지역명이 되었다. 그러나, 필리시테(블레셋) 사람은 미케네 문명 당시 남부 그리스에서 이주한 그리스계 종족으로 현대의 팔레스타인 사람과는 혈통적으로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인을 '아랍인'으로만 부르지만, 모어(母語)가 아랍어였던 아랍인이라 하더라도 유대교도라면 유대인으로 구분한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