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인

팔레스타인인(아랍어: الشعب الفلسطيني, ash-sha`b al-filasTīni)은 팔레스타인 지역에 거주하는 아랍인과 이 지역 출신의 이주민과 그 후손을 별개의 민족으로서 부르는 명칭이다. 팔레스타인인은 전체의 93%가 이슬람교 신자이고, 6%는 기독교 신자이다.

팔레스타인의 어원은 '필리시테인(Philistine, 블레셋 사람)'인데, 로마 제국 지배 이후에 팔레스타인 지방의 지역명이 되었다. 그러나, 필리시테(블레셋) 사람은 미케네 문명 당시 남부 그리스에서 이주한 그리스계 종족으로 현대의 팔레스타인 사람과는 혈통적으로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인을 '아랍인'으로만 부르지만, 모어(母語)가 아랍어였던 아랍인이라 하더라도 유대교도라면 유대인으로 구분한다.

개요

팔레스타인인은 시오니즘에 따라 유럽 등으로부터 유대인의 이주가 본격화되기 이전에 팔레스타인 지역에 살았던 아랍인을 지칭한다.

현대 팔레스타인인의 기원은 동로마 제국의 통치를 받던 이 지역의 유대인사마리아인 등의 후손들이 638년 정통 칼리파 아랍 무슬림 세력의 지배 이후에 이슬람교로 개종하고 아랍어를 쓰게 되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집트인, 시리아인 등 중동의 많은 민족들이 이런 과정을 통해 아랍화되어 아랍인이 되었다.

현재, 팔레스타인국의 구역에는 440만 명에 이르는 팔레스타인인(요르단 강 서안 지구: 약 270만 명, 가자 지구: 약 170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스라엘에 거주하는 160만 명을 포함해 팔레스타인 지역에 살고 있는 팔레스타인인의 수는 약 600만 명이고, 요르단 인구의 거의 절반에 이르는 팔레스타인 출신(약 320만 명)과 그 밖의 여러 나라에 거주하는 이주민·난민 등(약 300만 명)을 합한 팔레스타인인의 전체 인구는 약 1천220만 명으로 추산된다.

유명인

같이 보기

2006년

2006년은 일요일로 시작하는 평년이다.

2010년

2010년은 금요일로 시작하는 평년이다.

5월 18일

5월 18일은 그레고리력으로 138번째(윤년일 경우 139번째) 날에 해당한다.

6월 13일

6월 13일은 그레고리력으로 164번째(윤년일 경우 165번째) 날에 해당한다.

What I've Done

"What I've Done" 은 미국의 록 밴드 린킨 파크의 3번째 정규 음반인 Minutes to Midnight에 수록된 곡이자 첫 번째 싱글 음반이다. 2007년 4월 1일 라디오 싱글로 공개하였으며 이어 4월 2일에는 디지털 다운로드로, 4월 30일에는 CD 싱글로 발매하였다. 6월 28일 영화 트랜스포머가 개봉되면서 이 영화의 OST로도 사용되었다.

2009년 12월 2일에는 Road To Revolution: Live At Milton Keynes에 수록된 "What I've Done" 라이브 트랙이 52회 그래미상 최고의 하드 록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AC/DC의 "War Machine"이 수상하였다.

가자 전쟁

가자 전쟁(Gaza War)은 이스라엘이 2008년 12월 27일 오전 11시 30분(UTC 9:30)에 하마스의 로켓 공격을 최소한 하기 위한 명목으로 가자 지구를 공습한 계기로 시작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이다. 이 전쟁은 2009년 1월 18일 이스라엘이 처음 일방적으로 휴전을 선언하고, 그로부터 약 12시간 후에 하마스 측에서 1주일간의 휴전을 선언하면서 끝나게 되었다. 작전명은 'Operation Cast Lead'(히브리어: מבצע עופרת יצוקה)였다.

루프트한자 181편 납치 사건

루프트한자 181편(Lufthansa Flight 181)은 1977년 10월 13일에 팔마데마요르카를 떠나 프랑크푸르트로 가던 루프트한자 소속의 보잉 737-230 Adv기(일명 란츠후트 호) 항공편이다. 이륙 30분만에 팔레스타인 해방 인민 전선에 의해 납치되었다.

사고기는 마르세유 상공에서 조하이르 유수프 아카슈 등 팔레스타인인 2명과 레바논인 2명의 4명에 의해 납치, 로마~라르나카~바레인~두바이를 거쳐 아덴에 착륙했다. 범인들은 아덴에서 기장 위르겐 슈만(Jürgen Schumann)을 살해하고 부조종사 위르겐 비토르(Jürgen Vietor)에게 조종을 시켜 모가디슈에 최종적으로 착륙했다.

10월 18일, 서독 정부는 GSG 9를 동원하여 사고기를 습격, 범인들 중 3명을 사살하고 1명을 생포하여 승객과 승무원들은 사건 발생 5일만에 풀려났다.

마르꾸끄

마르꾸끄는 레반트 지역의 나라들에서 유명한 납작빵이다. 슈락(아랍어: مرقوق، شراك)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사즈"(saj)라고 불리는 돔 모양의 볼록한 번철에 구워지며, 지름은 60cm에 달할 만큼 크다. 살짝 반투명할 정도로 두께는 얇다. 다른 종류의 납작빵를 만드는 과정과 비슷하게, 마르꾸끄의 반죽은 매우 얇은 두께로 펴진다. 많은 근동 지방 빵집에서 이 빵을 팔며, 팔 때에는 빵을 접고 가방 안에 넣어서 판다.

사브라-샤틸라 학살

사브라-샤틸라 학살(Sabra and Shatila massacre)은 1982년 9월 16일 18시에서 18일 08시 사이에 레바논의 기독교 우익(팔랑헤주의)정당인 카타이브의 민병대가 팔레스타인인 및 시아파 레바논인 민간인 최소 460명-최대 3,500명을 학살한 사건이다. 사브라는 학살이 일어난 베이루트의 동(洞) 이름이고 샤틸라는 그에 인접한 샤틸라 난민촌을 의미한다. 카타이브는 이스라엘군의 감독을 받아가며 대규모 학살을 저질렀다. 카타이브는 이스라엘 방위군(IDF)과 동맹관계였고, 사브라와 샤틸라에서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세력을 일소하라는 IDF의 주문에 따라 이런 학살을 자행했다. IDF는 사태를 통제할 수 없었거나 또는 통제하지 않았다.이 학살은 카타이브의 당수이자 레바논 신임 대통령에 당선된 바시르 게마옐의 암살에 대한 보복의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지만 카타이브는 이 암살이 PLO의 소행이라고 생각했다. 1982년 6월, IDF는 PLO를 뿌리뽑겠다며 레바논을 침공했다(1982년 레바논 전쟁). 그해 중엽, PLO는 다국적군의 감독하에 레바논에서 철수했다. 그 뒤 다국적군도 철수하자 IDF와 카타이브가 베이루트를 포위했다. 이스라엘의 이런 행위는 휴전협정 위반으로 여겨졌다. 이스라엘 육군이 사브라와 샤틸라의 모든 출구를 봉쇄함에 따라 난민들은 탈출도 하지 못하고 카타이브에게 속수무책으로 살육되었다. 이스라엘군은 카타이브의 요청에 따라 밤에는 조명탄까지 쏘아 주었다.1983년, 국제연합 사무총장보 겸 총회의장 숀 맥브라이드가 위원장을 맡은 위원회는 이스라엘이 폭력사태의 책임이 있으며, 이 학살이 집단살해의 형태를 가지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같은 해 이스라엘에서도 카한 위원회가 자체 조사를 진행하여 당시 이스라엘 군인들이 학살이 진행되는 것을 인지하였으나 그것을 멈추기 위한 행동을 하는 데 실패했고, 당시 국방장관 아리엘 샤론에게 "개인적인" 간접적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샤론은 실각했다.

아랍인

아랍인(عرب 아랍[*])은 주로 서남아시아와 북아프리카의 아랍 국가에 거주하는 셈족 계통의 사람을 가리킨다. 이들은 아랍어를 모어(母語)로 사용하며, 인구의 90% 이상이 무슬림이고, 5~6%는 기독교 신자이다.

자카 이흐베이셰

자카 이흐베이셰(아랍어: ياكا حبيشة, 슬로베니아어: Jaka Ihbeisheh, 1986년 8월 29일 ~ )는 팔레스타인인 축구 선수로, 포지션은 미드필더이다. 현재 알 샤말에서 뛰고 있다.

칸유니스

칸유니스(아랍어: خان يونس)는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남쪽 난민캠프 옆에 있는 도시로 지중해와 2km 떨어져 있으며 남쪽에는 라파, 북쪽에는 가자가 있다. 가자에 이어 가자 지구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로 칸유니스주의 주도이며, 팔레스타인 의회에 다섯 명의 의원이 소속되어 있다. 2006년 선거에서 하마스 당에서 유니스 알아스탈을 포함한 세명이 나왔고, 파타 당에서 모하메드 달란 등 두명이 뽑혔다.

팔레스타인 (지역)

팔레스타인(아랍어: فلسطين 필라스틴 / 팔라스틴[*], 히브리어: פלשתינה 팔레스티나, 문화어: 팔레스티나)은 지중해와 요르단 강 사이의 땅과 그 인근 지역을 일컫는 여러 역사적인 지명 가운데 하나이다. 팔레스타인의 지리적 정의는 시대에 따라 조금씩 변해왔지만, 대체로 현재의 이스라엘 영토와 팔레스타인국의 구역(요르단 강 서안 지구 및 가자 지구) 일대를 가리킨다.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아랍어: منظمة التحرير الفلسطينية, 영어: Palestine Liberation Organization: PLO, 문화어: 팔레스티나 해방 조직)는 1964년 독립국 팔레스타인을 수립하기 위해 세워진 기구로 유엔과 100 개 이상의 국가로 부터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유일한 법적 조직”으로 인정되고 있다. 1974년 유엔의 참관국이 되었다. 미국과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를 국제 테러 조직으로 지정한 바 있으나 1991년 마드리드 조약 이후 해제하였다. 1993년 팔레스타인 해방기구와 이스라엘은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의 결의문 제242호와 결의문 제338호를 상호 수용하였으며, 이로써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는 이스라엘의 존립권을 인정하고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를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유일한 기구로서 인정하였다.

팔레스타인의 행정 구역

팔레스타인은 요르단 강 서안 지구와 가자 지구에 있는 16개 주로 구성되어 있다. 요르단 강 서안 지구는 11개 주(나블루스주, 라말라알비레주, 베들레헴주, 살피트주, 예루살렘주, 예리코주, 제닌주, 칼킬리야주, 투바스주, 툴카름주, 헤브론주)로 나뉘며 가자 지구는 5개 주(가자주, 데이르알발라주, 라파주, 북가자주, 칸유니스주)로 나뉜다.

프로텍티브 에지 작전

프로텍티브 에지 작전(히브리어: מִבְצָע צוּק אֵיתָן, Mivtza' Tzuk Eitan)은 2014년 7월 8일 시작한 하마스 통치 하에 있던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 방위군이 시작한 작전이다. 유엔에 따르면, 적어도 팔레스타인에서 민간인 57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한, 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에 따르면 사망자 중 77%가 민간인이며, 그 중 26%가 어린이라고 말했다. 가자 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공격 이후 팔레스타인인 3,600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반면, 이스라엘 측은 108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사망자는 군인18명, 민간인2명이다.

이 작전은 2014년 6월 요르단 강 서안 지구에서 일어난 이스라엘 10대 3명이 납치된 2014년 이스라엘 10대 납치 살해 사건을 원인으로 이스라엘이 하마스를 비난하면서 발생했다.

헤브론

헤브론(Hebron, 히브리어: חֶבְרוֹן, Ḥevron 헤브론, 아랍어: لخليل‎, al-Ḫalīl 알할릴[*])은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 지구 남부에 위치한 도시로 요르단강 서안 지구에서 가장 큰 도시이며 예루살렘에서 남쪽으로 30km 정도 떨어진 지점과 해발 930m에 달하는 지점에 위치한다. 팔레스타인인 약 165,000명과 유대인 약 500명이 거주하며 이 중 유대인은 이스라엘 정착촌과 옛 시가지 주변에 거주한다. 서기전 2000년대부터 사람이 살아온 오랜 고대도시이다. 헤브론은 고지에 세워진 도시지만 토양이 비옥하고 물도 풍부해 농사가 잘 되는 곳이다.

유대교와 기독교, 이슬람교의 성지로 여겨지며 유대교에서는 예루살렘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성지로 여겨지며 4대 성지 가운데 하나로 여겨진다. 아브라함과 이삭, 야고보의 무덤이 있던 곳으로 추정되는 막벨라 동굴(이브라힘 모스크)이 있다. 요르단강 서안 지구 무역의 중심지이며 포도와 무화과, 석회석, 도자기 공예품과 유리 공예품, 유제품이 생산된다.

도시 이름은 히브리어로 "친구"를 뜻하는 단어인 "흐브르"(חבר, ḥbr)에서 유래된 이름이며 아랍어 이름인 "알할릴"은 알라가 아브라함을 친구로 삼은 데서 유래된 이름이다.

회복 (영화)

《회복》은 이스라엘의 메시아닉 유대교를 대상으로 만든 기독교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회복》의 기획 의도는 메시아를 기다리는 유대인들에게 크리스트교의 메시아인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받아들여져서 이스라엘이 '회복'이 된다는 것이다. 과격파 유대교 청년단체가 보낸 폭탄소포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미 오르티즈’ 사건, 팔레스타인인 거주지역인 가자지구에서 기독교도인 팔레스타인인이 이슬람교도의 집단폭행으로 사망에 이른 ‘라미 아야드’ 사건 등을 취재하여 이스라엘의 기독교인과 유대인 간의 관계와 기독교적 관점에서 보는 이스라엘 역사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모나코국제영화제에서 그랑프리상을 받았다. 영화의 감독은 방송작가 김종철이다. 그리고 나레이션은 감독과 가수 박지윤이 맡았다.

민족
정치
기원
역사
현존 국가
상징
연구
종교
조직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