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동기 시대

청동기 시대 (靑銅器時代)는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위르겐센 톰센이 제창한 선사 시대의 역사 구분법 중의 하나로 문명의 발전 단계 중 선진적 금속 제련을 통하여 구리를 제련하여 청동기를 만들어 사용하던 시대이다.

인류 역사의 구분


역사 시대
철기 시대
청동기 시대
    동기 시대    
  신석기 시대
중석기 시대





    후기 구석기  
    중기 구석기
    전기 구석기
  구석기 시대
석기 시대
Collier de Penne
청동기 시대 - Muséum de Toulouse

개요

청동기 시대는 돌을 이용한 석기 대신에 청동기가 주요한 도구로 사용되는 시대를 말하여, 이후에 철기를 사용한 철기 시대로 연결된다. 청동을 만들기 위해서는 구리주석이 필요하며, 이런 광물 자원의 확보와 불을 이용한 야금법이 주요한 제작 수단이 된다. 청동기의 획득으로 인류는 석기 시대와 비해 농업 생산의 효율을 향상시키고, 군사적 우위를 확보하였고, 사회의 비약적인 발전과 더불어 직업의 분화, 문화 수준의 향상이 일어났다.

선사 시대의 세가지 시대 중 하나이며 세계의 몇몇 지역에서는 신석기 시대이후 도달하게 되는 시대이다. 이러한 시대 구분은 유럽사를 중심으로 제창되었고, 중동, 인도, 중국에도 적용시키는 것이 가능하였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는 이러한 시대 구분이 맞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대부분 지역은 신석기 시대에서 곧바로 철기 시대로 이동한다. 또한 한반도의 경우도 이러한 시대 구분의 적용에 애매한 점이 많아 청동기 시대를 도기를 중심으로 하여 민무늬토기 시대로 구분하기도 한다. 또한 일본과 석기를 사용하는 지역에 벌써 철기의 이용이 보급되어 있는 이웃 지역으로부터 청동기와 철기 모두가 전해지는 경우도 있어 청동기 시대의 존재 자체가 없어지는 경우도 있다.

가끔 이 시대는 비형식적으로 "영웅의 시대"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이는 몇몇 고전 그리스 문화의, 일리아드를 포함하는 신화적인 이야기가 청동 시대에 배경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날 남아있는 청동 유물들은 도구 또는 무기이나 가끔 종교적인 예식에 쓰이는 물건들이 발견되기도 한다.

청동기의 기원

청동기의 기원은 근대 고고학의 논쟁이 분분한 문제 중의 하나이다. 이를 살펴보면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한 곳에서 발생한 후 여러 곳으로 전파되었다는 유일기원론과, 지역별로 서로 다른 곳에서 다발적으로 출현하였다는 다원설, 앞의 두 설을 절충하여 한 중심지에서 발생한 후 각지에 2차 중심지를 형성하여 발달하다가 다시 파급되어 제3의 중심지를 만들어왔다는 설이다.

유일기원설의 대상지는 황금과 동 등 광물이 풍부한 시베리아 예니세이 강 상류의 알타이 산맥 일대와 소아시아메소포타미아 일원 즉 오리엔트 일대라는 두 설이 있다. 오리엔트설에서는 청동기가 한 길은 도나우 강을 따라 유럽으로 북상하였고, 한 길은 남러시아를 거쳐 시베리아와 중국으로 전해졌다고 설명한다.

다원설은 지역별로 서로 다른 곳에서 다발적으로 출현하였다는 주장으로 알타이 산맥 기원설과 우랄 산맥 기원설, 안양 은허 기원설, 그리고 대표적인 오리엔트 기원설이 있다.

중심지설은 이 두 가지 설을 절충한 것으로 현재까지 동야금술의 유적이 발견된 아르메니아코카서스이란 고원을 연결하는 산악 지역이 원시적인 청동기의 발생지이고, 메소포타미아에 제1차 중심지를 형성하고, 거기에서 소아시아, 유럽(우랄), 시베리아(알타이), 그리고 중국에 각각 제2, 제3 중심지를 만들고, 그곳을 거점으로 하여 주변에 파급되었다는 설이다.[1]

지역별 청동기 시대

유럽, 아프리카

청동기의 흔적은 일찍이 메소포타미아수메르(현 이라크), 나일강이집트 문명, 그리고 인더스 문명에서 발견된다. 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에서는 기원전 3500년경부터 히타이트가 나타나는 기원전 1500년 전후까지 청동기 시대라고 생각할 수 있다. 유럽에서는 기원전 1800년 ~ 기원전 1600년경에 시작된 우네티체 문화가 청동기 시대에 해당한다.

중앙아시아

현재는 남부 러시아와 중앙 몽골을 관통하는 알타이 산맥은 세이마-트루비노 현상을 만든 문화적인 수수께기의 기원 점으로 밝혀졌다.[2] 추측컨대, 기원전 2000년경 급격한 기후변화가 생기고, 생태적, 경제적, 정치적인 변화가 빠르고, 대량의 이동이 생겨, 서쪽으로는 유럽의 북동쪽, 동쪽으로는 남동 중국, 베트남, 타이 등으로 4,000마일의 이동이 생겼으리라 짐작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동손 청동북이라고 불리는 신석기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최초의 청동북은 베트남 홍강 삼각주와 중국 남부 지역에서 발굴되었다. 이것은 베트남 동손 문화와 밀접한 유물들이다. 태국의 반치앙에서도 기원전 2100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동기 유물이 발견되었다. 버마의 냥간에서도 석기 유물과 함께 동기가 발굴되었다. 이것은 기원전 3500년에서 기원전 500년까지 거슬러 올라기는 유물들이다.

중국

중국에서 "청동기 시대"에 대한 년도 설정에는 역사학자들 간에도 많은 이견이 있다. 유럽이나 지중해에 적용되는 개념을 억지로 중국에 적용시켰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으로 일반적으로 청동기가 석기를 대체했을 때, 그리고 나중에 철기 시대로 바뀌었을 때는 정의한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두 가지 요인에 의해 청동기 시대가 정의가 된다. 야금 기술을 갖춘 철기 시대의 도래와 지속적인 청동기, 무기, 제례도구의 사용에 대한 기준이다. 그런 의미에서 최초의 청동기는 기원전 3100년경에서 기원전 2700년경에 이르는 마자야오 문화 유적에서 발견되며, 그때부터 사회는 점차 신석기 시대와 청동기 시대를 평행하고있었다는 것을 할 수 있다. 중국의 청동기 시대는 은나라부터 춘추 시대까지인 기원전 1600년부터 기원전 400년까지 청동기 시대에 해당된다.

일본

일본에서는 야요이 시대에 철기와 청동기가 동시에 전해졌으며, 청동기는 제사용으로만 이용되었으므로 청동기 시대를 거치지 않고 그대로 철기 시대로 직행한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한반도의 청동기 시대는 기원전 1500년경에서 기원전 300년경의 시기에 해당하며, 민무늬토기를 사용했기 때문에, 민무늬토기 시대라고도 한다.

남아메리카

남아메리카에서는 청동기의 대량생산이 1500년 직전의 몇 세기에 걸쳐 안데스 산맥 일대에서 막 시작되었다.

함께 보기

각주

  1. 정수일, 고대문명교류사, 사계절, 2001년
  2. Keys, David (January 2009), "Scholars crack the code of an ancient enigma", BBC History Magazine 10 (1): p. 9

외부 링크

강동구

강동구(江東區)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의 남동부에 있는 구이다. 북쪽으로는 한강을 경계로 하여 경기도 구리시, 동쪽으로는 경기도 하남시, 남쪽으로는 송파구, 서쪽으로는 한강을 경계로 광진구와 접하고 있다.

고대 그리스

고대 그리스(Ancient Greece)란 그리스의 역사 가운데 기원전 1100년경부터 기원전 146년까지의 시대를 일컫는다. 기원전 1100년경은 미노스 문명(3650~1170 BC), 키클라데스 문명(3300~2000 BC), 그리고 미케네 문명(1600~1100 BC)으로 특징지어지는 에게 문명(3650~1100 BC) 즉 그리스 청동기 시대가 끝나고 그리스 암흑기(1100~750 BC)가 시작되던 때로, 도리스인의 침입이 있었다고 보는 때이다. 기원전 146년은 코린토스 전투로 고대 로마가 그리스를 정복한 때이다. 일반적으로 그리스 고전기(Classical Greece, 510~323 BC)를 고대 그리스의 대표적인 시대로 본다.

고대 그리스 사람들은 동족 의식을 가지고 부분적으로 결합을 이루었으나, 폴리스를 중심으로 하는 독립성이 강하여 통일된 국가를 형성하려는 뜻이 없었고 필요시 여러 폴리스들 간에 동맹을 맺는 형식을 취하였다. 이러한 도시 국가 체제는 당시 세계의 다른 여러 지역에서는 거대한 제국 또는 왕국이 형성되었던 것과는 다른 그리스만의 독특한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은 헬레니즘 시대의 그리스(323~146 BC) 이전까지 유지되었다.

보통 고대 그리스는 서구 문명의 기틀을 다지고 서남 아시아와 북아프리카 전역의 문화에 큰 영향을 준 풍부한 문화를 남긴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리스 문화는 로마 제국(27 BC~476/1453 AD)에도 큰 영향을 끼쳤으며, 로마인들은 지중해 지역과 유럽에 그리스 문화를 발전하여 퍼뜨렸다. 고대 그리스 문명은 언어, 정치, 교육 제도, 철학, 과학, 예술에 크나큰 업적을 남겼고 이 지역들에서 후대에 큰 영향을 끼쳤는데, 특히 이슬람 황금 시대(9~13/15 세기)와 서유럽 르네상스(14~16세기 말)를 촉발시킨 원동력이 되었다. 또 18세기와 19세기 유럽과 아메리카에서 일어난 다양한 신고전주의 부활 운동에서도 영감을 주는 원천이 되었다

미케네 문명

뮈케나이 문명 또는 미케네 문명은 그리스 남부 펠로폰네소스 반도에 있는 북동부 아르골리스의 미케네의 유적지에서 이름을 따온 고대 그리스의 문화를 일컫는다. 아테나이, 필로스, 테바이, 티린스도 미케네 문명의 주요 영역이었다. 고대 그리스의 청동기 시대 말기는 호메로스의 서사시 등 고대 그리스의 문학과 신화가 탄생한 시기이며, 고대 그리스의 최대 전성기에 해당한다.

무역의 혜택을 입은 미노스 문명과 달리 미케네인들은 전쟁과 무역을 통해 발전했다.

북유럽 청동기 시대

북유럽 청동기 시대는 스칸디나비아의 선사시대의 부분이자 그 당시 존재했던 문화이다. 시기적으로는 기원전 3000년에서부터 기원전 500년까지, 지리적으로는 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부터 멀게는 에스토니아까지 포함한다. 전에는 후기 신석기였고, 후로는 고대 로마 철기 시대가 왔다.

석기 시대

석기 시대(石器時代, Stone Age)는 인류 역사를 추적하는 데 고고학 및 역사학에서 쓰이는 낱말로서 인류, 정확히는 인류의 조상인 원인이 돌로 만든 도구를 쓰기 시작한 시대를 일컫는다.

석기는 다양한 종류의 돌로 만든다. 부싯돌과 규질암은 자르는 도구나 무기로 만들어졌고, 현무암이나 사암은 맷돌과 같이 가는 도구로 만들어졌다. 나무, 뼈, 조개껍질, 사슴의 뿔, 그리고 다른 재료들도 필요에 따라 만들어 쓴 것으로 보인다. 이 시기의 말기에는 진흙과 같은 점토도 도기를 만들기 위해 사용되었다. 일련의 기술적 진보가 이후, 동기 시대(Chalcolithic),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처럼 특징화 된다.

최초의 석기는 에티오피아의 고나에서 발견된 270만년에서 258만년 정도된 것이며, 그 이후로 넓게 확산되었다. 이것은 농경, 동물의 가축화, 그리고 금속을 생산하기 위해 구리 광물을 녹이는 기술이 개발된 이후 끝이 나게 된다. 이 시기는 인류가 아직 문자를 만들지 못했기 때문에 선사 시대라고 표현을 한다.

석기 시대라는 용어는 석기가 다른 재료로 만든 것보다 우세한 시기인 야금술 이전의 오랜 기간을 표현하기 위해 고고학자들에 의해 사용되었다.

때문에 도구를 만들어 쓰는 동물, 즉 호모 하빌리스로서 인간은 기원전 약 2백만 년을 전후로 여러 대륙에서 출현한 것으로 여겨지며 기원전 약 9000-8000년에 석기시대는 끝을 맺은 것으로 고고학계에서는 추측하고 있다.

선문자 A

선문자 A(그리스어: Γραμμική Α, 영어: Linear A)는 크레타 섬에서 사용한 문자이다.

영국의 고고학자인 아서 에번스가 1900년 크노소스 궁전을 발굴하다가 3종류의 문자군을 발견하였다. 선문자 A는 크레타 각지에서 넓은 범위에 걸쳐 출토되어, 크레타 공통의 문자로 추정된다. 같이 발견된 선문자 B는 1950년대 마이클 벤트리스에 의해 해독되지만 선문자 A는 조각된 점토판의 품질이 좋지 않고 발견된 수도 적어 아직 해독되지 않았다. 선문자 B와 공통되는 문자가 보이지만, 문장의 형식에 일정한 규칙이 보이지 않는 것도 해독이 되지 않은 이유 중 하나이다.

선문자 B

선문자 B(그리스어: Γραμμική Β, 영어: Linear B)는 기록되어 전해지는 가장 이른 시기의 그리스어인 미케네 그리스어를 기록하는데 쓰인 음절문자이며, 기원전 15세기에서 13세기 경까지 크레타 섬과 대륙의 여러 도시에서 사용되었다. 선문자 B는 아직 해독되지 않은 선문자 A에서 유래한 문자이다. 아직까지 알려진 것이 없는 미노스 문명의 언어를 기록하고 있고 1700개의 문자 표본만이 전해지고 있는 선문자 A와는 달리, 선문자 B는 이미 알려진 미케네 그리스어를 기록한 문자인데 삼만개가 넘는 문자 표본을 바탕으로 영국의 건축가이자 독학의 언어학자인 마이클 벤트리스가 1952년에 해독한다.

선사 시대

선사 시대(先史時代, prehistory)는 인류가 문자를 발명해 역사를 기록하기 이전의 시대이다.

신성문자

신성 문자(神聖文字, Hieroglyph)는 고대 이집트의 돌이나 나무에 새긴 (상형) 문자를 지칭하는 낱말로서, 고대 그리스어 "히에롱루피카 그람마타"(Hieroglyphica grammata: "신성하게 새긴 말")의 줄인 말이다. "능력의 말"이라는 뜻의 이집트어 "메두 네체르"(Medu Netjer)를 번역한 데서 온 이 용어는 기원전 약 4세기 프톨레마이오스 왕조 시기까지 두루 사용되었다. 이집트 신화에 의하면 신성 문자는 서기의 신인 토트가 발명하여 인류에게 준 선물이라 전해진다. 더러는 마야 문명·아스테카 문명의 문자 등 기타 상형문자를 지칭하는데 쓰이기도 한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히에로글리프 이외에 두가지 다른 문자들(신관 문자, 민중 문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집트의 히에로글리프는 로제타석의 발견과 더불어 19세기 초엽에 프랑스의 이집트학 학자 장프랑수아 샹폴리옹에 의해 해독되었다.

아모리인

아모리인(영어: Amorite, 수메르어: 마르.투 MAR.TU, 아카드어: 티드눔 Tidnum 또는 아무룸 Amurrūm, 이집트어: 아마르 Amar, 히브리어: אמורי 에모리 ʼĔmōrī)은 셈계 민족들 중 하나로, 기원전 2500년경부터 유프라테스 강의 서쪽 지방을 점유하였고 기원전 2100년경부터 메소포타미아의 대부분을 점유하기 시작하였던 민족("국가"가 아님)으로 수메르 지역의 우르 제3 왕조(기원전 2100년경~2000년경)의 멸망의 원인들 중 하나였다. 아무루(Amurru)는 아모리인을 가리키는 낱말이기도 하고 또한 아모리인이 주로 숭배하였던 신의 이름이기도 하다.

메소포타미아에서 아모리인이 세운 왕국으로 가장 대표적인 경우가 바빌론을 중심지로 한 고대 바빌로니아(First Babylonian Dynasty: 1894~1651/1595/1531/1499 BC)로, 특히 함무라비(1810?~1750? BC)가 유명하다. 한편, 레반트 지역에서는 기원전 14~12세기 동안 지금의 레바논 지역을 지배하였던 아무루 왕국(Amurru kingdom)이 있었다. 아무루 왕국은 기원전 1200년경 청동기 시대 붕괴기(Bronze Age collapse: 1206~1150 BC)에 해양 민족에 의해 멸망하였다.

에게 문명

에게 문명은 그리스와 에게 해에 있었던 청동기 시대 문명이다. 에게 문명은 서로 교류하던 크레타 섬, 키클라데스 제도, 그리스 본토 세 개별 지역의 문명을 이르는 말이다. 청동기 시대 초기에 크레타 섬에 미노스 문명—크레타 문명이라고도 한다—이 들어섰으며, 키클라데스 제도와 그리스 본토에는 각자 고유한 문화가 있었다. 초기 헬라딕 시대에 키클라데스 문명은 그리스 본토까지 영토를 확장하였고, 그리고 중기 미노스 시대에는 크레타 섬에도 영향이 미쳤다. 기원전 1450년(후기 헬라딕, 후기 미노스 시대)부터 그리스의 미케네 문명이 크레타에 진출하였다.

엘람어

엘람어는 사멸어로 고대 엘람인들(일람인)에 의해 쓰였다. 엘람어는 기원전 6세기에서 4세기까지 페르시아 제국의 공식 언어였다. 엘람어의 마지막 기록은 알렉산더 대왕에 의한 정복시에 나타났다.

수세기에 걸쳐 세가지 구분이 되는 엘람 문자가 개발되었다.

원 엘람 문자(Proto-Elamite script)

엘람 선형 문자(Linear Elamite script)

엘람 쐐기 문자(Elamite cuneiform)

우라르투

우라르투는 현재 터키 동부와 아르메니아에 걸쳐 있던 고대 왕국이다.

우라르투는 기원전 860년에서부터 기원전 585년까지 존속하였으며, 후기 청동기 시대 나이리 부족에서 부상하였다. 우라르투 왕국은 소아시아와 메소포타미아 그리고 코카서스 산 사이의 후에 아르메니아 고원으로 알려진 산악 고원에 있었다.

원시 가나안 문자

원시 가나안 문자는 청동기 시대 후기 (기원전 15세기 경 ~)에 레반트(가나안) 지역의 문서에 보이는 22개의 상형 문자로서 구성된 두음서법(Acrophony, 아크로포니)에 의한 자음 문자이다. 기원전 1050년을 기점으로 하여 이전의 문자를 관습적으로 원시 가나안 문자라고 부르고, 이후의 문자는 페니키아 문자라고 부른다. 원시 가나안 문자로 쓰여진 약 10개의 비문이 현재 이스라엘과 레바논에서 발견되고 있다.

인도유럽조어

인도유럽조어(Proto-Indo-European language, PIE) 또는 인구조어(印歐祖語)는 인도유럽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의 근간이 되었으리라고 여겨지는 언어이며, 이를 현대의 언어학자들이 재구성한 조어를 뜻하기도 하다. 기원전 6000년경에 처음으로 인도유럽어족의 조상격이 되는 언어가 등장하였다고 여겨지며, 이후 사템어와 켄툼어로 분리된 뒤, 다시 발트어파, 슬라브어파, 인도이란어파, 게르만어파 등으로 분화되었다.

이 언어의 성립에서 붕괴까지의 기간은 선사 시대에 있었다. 따라서 기록된 문자가 존재하지 않았으므로, 모두 구전에 의해서 자손으로 계승되어 직접적인 기록이 전혀 남아 있지 않다. 따라서 이후 파생된 언어를 통해 추정하여 재구성이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한 가설은 크게 쿠르간 가설과 아나톨리아 가설의 두 가지가 있으며, 그 밖에 아르메니아 가설 등이 있다.

카시트인

카시트인(Kassites)은 근동 산악 종족으로 기원전 1600년에서 1200년까지 자그로스 산맥과 메소포타미아(현재의 도라우드)로 이동해 왔다. 언어는 고립으로 분류되며 이미 기원전에 사멸되었다. 그들은 메소포타미아를 정복하고 바빌론을 지도에서 지워버려고 바빌로니아라는 국가는 자국 영토로 편입시켰다.

전통적으로 사용되는 중간 연대기에 따르면 카시트는 바빌론, 니푸르 그리고 다른 중심들에 대한 패권을 기원전 1595년에서 1155년까지 지속하였다.

키클라데스 문명

키클라데스 문명(Cycladic civilization), 키클라데스 문화 또는 키클라데스 시대는 에게 해에 있는 그리스의 군도인 키클라데스 제도에 기원전 3000년경부터 2000년경 동안 존재하였던 청동기 시대 초기의 문명이다.

한국의 역사

한국의 역사(韓國-歷史) 또는 한국사는 구석기 시대 부터 주로 한반도와 만주, 연해주, 넓게는 동아시아 지역을 바탕으로 발전되어 온 역사이다. 이 문서는 광복 이전의 한국에 대한 역사를 주로 기술한다.

한국 역사의 시대 구분은 구석기 시대에서부터 신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로 구분되는 선사시대와 고조선의 성립 이후 원삼국 시대, 삼국 시대, 남북국 시대, 후삼국 시대까지의 고대, 고려 시대인 중세, 조선 시대인 근세, 대한제국 수립 이후 오늘날까지의 근·현대 등으로 구분된다.한국의 역사는 고찰하고자 하는 영역에 따라 한국의 경제사 , 한국의 생활사, 한국의 정치사 와 같이 분야별 역사로 나뉘어 다루어지기도 한다.

한국사의 특이점 중 하나는 한국의 역사는 한민족이라는 단일 민족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고조선이 건국된 이래 한민족이 타 민족에 의해 밀려나거나 소멸되어 민족의 교체 혹은 단절이 한 번도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접 국가인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선비족이나 여진족과 같은 북방 민족에 의해 민족 주도권이 교체되었고 일본의 경우에는 야요이 시대의 등장으로 인해 이전부터 이어지던 조몬 시대가 단절되었고 이에 민족 단절을 초래하였으며 유럽의 대다수 국가의 경우 여러 민족이 대륙 내를 이동하면서 특정 지역의 민족 주도권이 수시로 교체되었다. 때문에 한국 문화의 영향권에서 발굴되는 유물에서도 한민족 고유의 문화적 특성이 단절되지 않은 채 연속적으로 보여진다.

한국의 청동기 시대

한국의 청동기 시대는 기원전 20세기부터 기원전 4세기의 시기에 해당된다.

한반도에 청동기 시대가 존재한다는 것이 학술적으로 인정받게 된 것은 1945년 광복 이후의 일이다. 그러므로 청동기 시대에 관하여 그 간의 경위를 살펴볼 때 한국의 청동기 시대 연구도 나름대로의 복잡한 과정을 거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의 청동기 시대는 다른 지역의 청동기 시대와는 특징적인 면에서 차이점을 보이기 때문에 민무늬토기 시대라고 명명한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