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석기 시대

중석기 시대 (中石器時代, Mesolithic)는 구석기 시대신석기 시대 사이의 시기를 말한다. BC 8000년에 시작되어 BC 2700년까지 지속된 유럽 서북부의 옛 문화 단계를 가리키는 말로 흔히 사용된다.

인류 역사의 구분


역사 시대
철기 시대
청동기 시대
    동기 시대    
  신석기 시대
중석기 시대





    후기 구석기  
    중기 구석기
    전기 구석기
  구석기 시대
석기 시대

개요

중석기 시대(Mesolithic)라는 개념은 1865년 존 러벅(John Lubbock)의 저서 《선사시대(Pre-historic Times)》에서 처음 소개되었고, 1947년 고든 차일드(V. Gordon Childe)의 저서 《유럽의 새벽(The Dawn of Europe)》에 의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용어의 혼돈

《중석기 시대》라는 용어는 또 다른 용어인 빙하기 말기에 나타나는 후기 구석기 시대를 뜻하는 《아석기 시대》와 대응되었다. 영국이나 독일, 스칸디나비아, 우크라이나, 러시아와 같은 고고학 장소에서는 이 용어가 항상 사용되었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서는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아석기 시대가 더 선호되었다.

특징

문화와 기술은 계승했으나 중석기 문화는 특이한 환경 조건에 따른 다양한 적응 양식을 발달시킨 것이라고 추측된다. 아직 토기를 사용한 단기는 아니다.

수렵과 어로, 자연채집에 기초를 둔 경제활동을 하였으며, 문화가 발전하고 정착을 통해 토기 제작과 농경을 시작하면서 신석기 시대로 발전하게 된다.

모르비앙 주 테비에크 섬 패총에서 출토되었다. 25~30세의 여자 두 명이 폭사하고 묻혔다. 무덤에서 부싯돌, 연체동물의 껍데기와 멧돼지의 뼈로 만든 물건들이 발견되었고, 위에는 사슴뿔이 있다.

Sépulture de Teviec Global
Sépulture de Teviec (5)
Sépulture de Teviec (2)
Téviec Crane Profil Droit II

도구

유물로는 이음 도구, 잔석기 등이 있다.

  • 이음도구

이음도구에는 톱, 활, 창, 작살 등이 있으며 이를 발전해 나간 것이 잔석기이다.

  • 잔석기

동북아시아에서는 B.C.8천 ~ B.C.6천의 시기를 중석기로 보고 있다. 한국의 경우 아직 중석기 시대의 존재를 확실히 말할 수는 없지만, 중석기 시대를 거친 것으로 본다. 예전까지 중석기 시대의 유물인 잔석기가 발견되지 않았다가, 1995년 홍천군 북방면 하화계리에서 중석기 문화가 확인되었고, 웅기군 굴포리, 통영시 상노대도, 공주시 석장리 등지에서 중석기 시대의 석기인 잔석기(또는 세석기)가 발견되었기 때문이다.[1]

잔석기는 빙하기가 끝나고 날씨가 따뜻해져 동물들이 분주하게 움직여 기존의 느린 사냥감을 잡던 것으로는 잡기 힘들어 세석기를 만든 것으로 보이며, 그렇다고 이전의 석기를 완전히 사용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유적지

현재 이 문단은 주로 한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3월 9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한국

각주

  1. “중석기문화 (12,000~8,000년 전)”. 국민대학교 박물관. 2011년 11월 2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10월 16일에 확인함.
간석기

간석기 또는 마제석기(磨製石器)는 신석기 시대를 대표하는 유물로 돌을 갈아서 만든 도구이다. 이러한 간석기는 큰 화강암이나 현무암, 유문암이나 녹옥(綠玉) 등을 갈아서 제작하며, 녹옥으로 제작하는 것은 영국 호수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로, 신석기 시대 영국 랑데일 제조기법으로 알려졌다.

간석기를 이용하여 만든 도구로는 까뀌, 돌도끼, 팔찌, 끌 등이 있었다. 이것들은 단순히 갈아서 제작되기 때문에 많은 시간을 요구했다. 유럽에서 간석기 제작은 신석기 시대와 밀접하게 연계되어 있고, 레반트 간석기도 중석기 시대 2기(나투피안 문화)가 되어서야 등장한다.

고고학적 시대분류 목록

고고학에서 분류하는 시대의 이름은 지역마다 큰 편차를 보인다. 아래의 목록은 대륙과 지역에 따른 주요 분류 목록이다. 시대 분류는 상당한 편차가 나며, 아래의 것도 넓은 지역으로 인해 광범위한 추정이 있을 수 있다.

세 시대 체계는 많은 지역에서 사용되며, 도구 제작과 이용에 따라 선사 시대를 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로 구분한다. 이러한 시대의 분류가 도구의 개발 기술에 의해 구분되기 때문에, 세계 각 지역마다 시차가 생길 수밖에 없다. 많은 지역에서 석기 시대라는 용어는 더 이상 사용되지 않으며, 보다 세부적인 지질학적 시대로 구분을 대체한다. 어떤 지역에서는 중간의 동기 시대가 석기 시대와 청동기 시대 사이에 필요로 하기도 한다. 금속 도구가 퍼지지 못한 문화를 가진 지역에서는 《석기 단계》, 《고대 단계》, 《형성 단계》처럼 다른 분류를 사용하기도 한다.

역사 시대란 문자 발명 이후의 인간 발전 단계를 말한다. 역사적인 기록이 생기고, 정치적인 영향력이 지배 국가에 제공된다. 그리하여 통치하는 지배 제국과 역사에 따라 헬레니즘, 로마 시대, 바이킹 시대과 같은 이름이 붙기도 한다. 이러한 시대 정의는 필연적으로 특정 지역의 제국과 문화를 언급할 수밖에 없다.

산업화 시대와 현대 시대는 일반적으로 1800년대 이후를 가리킨다. 이때부터 서구 유럽이 산업 혁명으로 전 세계적인 무역이 시작되어, 제국 건설에 나선다.

구석기 시대

구석기 시대(舊石器時代)는 선사 시대의 시대 구분으로 석기 시대 초기를 말한다. 돌을 깨서 만든 뗀석기(타제석기)를 도구로 사용했다. 시대적으로는 12,000년 전 플라이스토세 말기에 해당한다., 호모 하빌리스(Homo habilis)와 같은 유사 인류가 석기를 사용한 것까지 구석기로 분류한다면, 250만년~260만 년 전까지로 거슬러 올라간다.

구석기(Paleolithic)라는 용어는 1865년 고고학자인 존 러벅에 의해 만들어진 말이다. 이것은 그리스어: παλαιός 와 (palaios, old를 뜻한)+ 그리스어: λίθος (lithos, 돌)을 뜻하는 합성어이다.

구석기 시대는 전기 구석기, 중기 구석기, 후기 구석기로 구분되며, 시기는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

구인류와 현생인류의 혼혈

구인류와 현생인류의 혼혈(archaic human admixture with modern humans)은 인류사에 있어 분명히 이루어진 적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네안데르탈인과 데니소바인이 유력한 후보다.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는 현재 유라시아인의 게놈 중 1-4%를 차지하고 있으나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인들에게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한편 오세아니아인과 동남아시아인에게서는 데니소바인의 유전자가 발견된다. 멜라네시아인의 게놈 중 4-6%가 데니소바인에게서 물려받은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의 연구에서는 아프리카인들 역시 현재는 멸종한 어떤 구인류와의 유전적 혼혈이 발생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그 구인류가 어느 종인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다.

현재까지의 연구결과론 네안데르탈인이 유럽에서 현생인류와 피가 섞인건 확실하다. 데니소바인도 티벳과 멜라네사아를 경유하는 인종의 DNA검사를 통해서 발견됐다.특히 멜라네시아인들은 네안데르탈인과 데니소아인의 DNA가 각기 4%씩 8%라는 높은 유전자롤 보유하고 있다.

2019녀 1월 네이쳐지 발표에 따르면 시베리아 알타이산맥의 데니소바동굴에서 100개의 층에서 28만개의 교차검증으로 30만년전에 데니소바인이 거주하였고 20만년전부터 네안데르탈인이 등장하기 시작했으며 이후 10만년동안 두 인종이 교차사용하다가 14만년전에 최초로 두인종간의 혼혈인이 등장한다.유럽이 발생지인 네안데르탈인에 대한 연구는 유럽과 미국에서 굉장히 활발하며 고인류에 대한 연구의 70%가 네안데르탈인에 대한 연구다. 이에반해 아시아가 중심인 데니소바인에 대한 연구는 소련과 중국이 투자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료가 부실한 편이다.티벳인의 유전자중 데니소바인의 유전자중 하나는 고산병에 대한 면역력이다.

나투프 문화

나투프 문화(Natufian culture)는 지중해 연안의 레반트 지역에 존재했던 문화이다. 중석기 시대 문화로 분류가 되지만, 농경 이전에도 정착 생활이나 준 정착 생활을 했다는 점에서 일반적이지는 않다. 나투프 사회는 이 지역 최초의 신석기 정착 생활을 한 건설자들의 조상일 가능성이 높으며, 그들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정착 생활자들이다. 계획적인 곡물 농경에 대한 증거는 없지만, 그 당시의 사람들은 야생의 곡물을 이용했고, 가젤과 같은 동물을 사냥했다.

석기 시대

석기 시대(石器時代, Stone Age)는 인류 역사를 추적하는 데 고고학 및 역사학에서 쓰이는 낱말로서 인류, 정확히는 인류의 조상인 원인이 돌로 만든 도구를 쓰기 시작한 시대를 일컫는다.

석기는 다양한 종류의 돌로 만든다. 부싯돌과 규질암은 자르는 도구나 무기로 만들어졌고, 현무암이나 사암은 맷돌과 같이 가는 도구로 만들어졌다. 나무, 뼈, 조개껍질, 사슴의 뿔, 그리고 다른 재료들도 필요에 따라 만들어 쓴 것으로 보인다. 이 시기의 말기에는 진흙과 같은 점토도 도기를 만들기 위해 사용되었다. 일련의 기술적 진보가 이후, 동기 시대(Chalcolithic),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처럼 특징화 된다.

최초의 석기는 에티오피아의 고나에서 발견된 270만년에서 258만년 정도된 것이며, 그 이후로 넓게 확산되었다. 이것은 농경, 동물의 가축화, 그리고 금속을 생산하기 위해 구리 광물을 녹이는 기술이 개발된 이후 끝이 나게 된다. 이 시기는 인류가 아직 문자를 만들지 못했기 때문에 선사 시대라고 표현을 한다.

석기 시대라는 용어는 석기가 다른 재료로 만든 것보다 우세한 시기인 야금술 이전의 오랜 기간을 표현하기 위해 고고학자들에 의해 사용되었다.

때문에 도구를 만들어 쓰는 동물, 즉 호모 하빌리스로서 인간은 기원전 약 2백만 년을 전후로 여러 대륙에서 출현한 것으로 여겨지며 기원전 약 9000-8000년에 석기시대는 끝을 맺은 것으로 고고학계에서는 추측하고 있다.

선사 시대

선사 시대(先史時代, prehistory)는 인류가 문자를 발명해 역사를 기록하기 이전의 시대이다.

세계의 역사

세계의 역사, 혹은 세계사(世界史)는 선사 시대부터 이어져 온 지구상 모든 인류의 경험과 활동을 기록한 역사이다. 넓은 의미에서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와 같은 원인(原人)에서부터 호모 사피엔스와 같은 현생 인류에 이르기까지 진화 과정 전체를 다루기도 한다.인류의 역사는 생활 양식에 따라 선사 시대, 고대, 중세, 근대, 현대와 같이 시기를 구분하며, 지역과 문화에 따라 서양사, 유럽사, 중동의 역사와 같이 구분하기도 하고, 한국사, 일본의 역사, 미국의 역사와 같이 나라별로 구분하기도 한다. 세계사는 이러한 시기와 지역 및 나라별 역사에 대하여 "하나의 전체로서 통일적인 연관성을 지닌 세계의 역사" 를 가리키는 개념이다.

세스토피오렌티노

세스토피오렌티노(이탈리아어: Sesto Fiorentino)는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피렌체현에 있는 코무네다.

신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新石器時代, The Neolithic Age)는 석기 시대 후기로, 돌을 갈아 만든 간석기와 질그릇(토기)을 도구로 사용하여 식량 생산 단계에 이른 시대를 말한다. 인류사회는 구석기시대의 채집 경제로부터 신석기 시대의 생산경제로 발전하는데 이러한 생산 경제로의 전환은 인류 문화사상 하나의 전기를 가져온 사건이다. 때문에 이러한 전환을 신석기 혁명이라고도 한다. 이러한 비약을 가져온 이유의 하나로서 기후의 변화를 들 수가 있는데, 그것은 플라이스토세 빙하기(氷河期)가 끝나고 홀로세에 들어오면서 오늘날과 같은 기후로 변해 농업 생산에 적합한 시기에 돌입했기 때문에 형성된 것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이른 신석기문화는 팔레스티나의 예리코(Jericho)와 이라크의 자르모(Jarmo)이다. 이들 중동의 문화는 석기 시대의 말기인 기원전 9600~9500년 전에 시작되었으며, 홀로세의 아구석기의 시대가 끝나고 따라오는 시대이다.

역사 시대

역사 시대(歷史時代, 영어: recorded history, written history)는 역사의 시대를 구분하는 방법 중의 하나로서 문자로 기록되어 문헌상으로 그 내용을 알 수 있는 역사를 말한다. 그 반대로, 문헌상으로는 정확히 알 수 없고, 고고학적인 방법, 가령 유물 등을 사용해 알아낼 수 있는 시대를 선사 시대라고 한다.

이 시대구분에 대해서는, 인류가 살아온 모든 과거가 역사인데, 선사시대와 역사시대로 나눈 점을 들어 비판하는 소리도 있지만, 상당히 보편화 된 시대 구분의 기준이다.

문자 문화의 발전 정도가 지역에 따라 각기 다르기 때문에, 통일된 연대나 절대 연대로 나타낼 수 있는 용어는 아니다. 또한 잉카 제국에 볼 수 있듯이, 문자 문화가 없었다고 할지라도 천문학이나 건축술 등 다른 분야가 고도로 발달한 예도 볼 수 있으며, 결줄과 같은 문자에 의하지 않는 커뮤니케이션과 기록 방법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문자의 유무로 시대를 단락지을 수는 어렵다는 생각도 있다.

잔석기

잔석기 또는 세석기(細石器, microlith)는 뗀석기의 한 종류로 보통 3 cm 이하로 작고, 뾰족하거나 날카로운 특징을 가지는 석기이다. 유럽에서는 구석기 시대 및 신석기 시대의 과도기로서 기원전 12,000년에서 기원전 8,000년 사이에 중석기 시대가 설정되어 있어 중석기의 특징으로 잔석기가 등장한다.

전기 구석기 시대

전기 구석기(前期舊石器, Lower Paleolithic)는 구석기 시대 세부 분류 중 가장 초기의 단계를 말한다. 약 250만년 전경, 초기 인류에 의한 최초의 분업 증거와 석기 사용이 고고학적 기록에 나타나며, 10만년전 중기 구석기 시대로 이어지는 중요한 진화적인 기술적인 변혁이 있을 때까지 계속되었다. 석기는 문화 유물이지만, 석기와 인간에게 일어난 생물학적 발전의 연관은 무척 중요하다. 250만 년 전까지 초기 인간은 채식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석기가 발명됨으로써 인간은 육식이 가능해져 사냥한 짐승의 근육과 내장을 먹을 수 있게 되었으며, 이 변화는 두뇌의 발달에 큰 영향을 미쳤다.

청동기 시대

청동기 시대 (靑銅器時代)는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위르겐센 톰센이 제창한 선사 시대의 역사 구분법 중의 하나로 문명의 발전 단계 중 선진적 금속 제련을 통하여 구리를 제련하여 청동기를 만들어 사용하던 시대이다.

플라이스토세

플라이스토세(Pleistocene)는 약 258만 년 전부터 1만 년 전까지의 지질 시대를 말한다. 홍적세(洪積世) 또는 갱신세(更新世)라고도 한다. '플라이스토세'라는 명칭은 그리스어: πλεῖστος pleistos[*](가장)와 그리스어: καινός kainos[*](새로운)에서 비롯되었다.

2009년 IUGS(International Union of Geological Science)는 플라이스토세의 시작 시기를 기존의 180만 년에서 258.8만 년으로 정정했다.

플라이스토세는 신생대 제4기에 속하며, 플리오세에서 이어진 시기이다. 지구 위에 널리 빙하가 발달하고 매머드 같은 코끼리류가 살았다. 플라이스토세가 끝나는 시기는 고고학에서 구석기 시대의 끝으로 본다.

한국의 선사 시대

한국의 선사 시대는 인류가 한반도에 나타난 시대로 문자가 존재하지 않는 시기를 말한다. 한반도의 선사 시대는 유럽이나 지중해 지역과는 달리 크리스티안 위르겐센 톰센이 정리했던 《세 시대 체계》로 구분하기 어려우며, 고고학적, 지질학적, 고생물학적 연구에 의존한다. 일반적인 역사 및 고고학의 시대 구분에 의하면 석기시대에 해당되며, 석기 시대는 발굴되는 유적의 성격에 따라 다시 구석기 시대, 중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로 나뉜다. 그 영역은 한반도를 위주로 하지만, 그 기원 및 전파와 관련이 있는 러시아, 만주, 랴오닝, 중국 동부의 문화도 함께 연구된다.

한국의 역사

한국의 역사(韓國-歷史) 또는 한국사는 구석기 시대 부터 주로 한반도와 만주, 연해주, 넓게는 동아시아 지역을 바탕으로 발전되어 온 역사이다. 이 문서는 광복 이전의 한국에 대한 역사를 주로 기술한다.

한국 역사의 시대 구분은 구석기 시대에서부터 신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로 구분되는 선사시대와 고조선의 성립 이후 원삼국 시대, 삼국 시대, 남북국 시대, 후삼국 시대까지의 고대, 고려 시대인 중세, 조선 시대인 근세, 대한제국 수립 이후 오늘날까지의 근·현대 등으로 구분된다.한국의 역사는 고찰하고자 하는 영역에 따라 한국의 경제사 , 한국의 생활사, 한국의 정치사 와 같이 분야별 역사로 나뉘어 다루어지기도 한다.

한국사의 특이점 중 하나는 한국의 역사는 한민족이라는 단일 민족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고조선이 건국된 이래 한민족이 타 민족에 의해 밀려나거나 소멸되어 민족의 교체 혹은 단절이 한 번도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접 국가인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선비족이나 여진족과 같은 북방 민족에 의해 민족 주도권이 교체되었고 일본의 경우에는 야요이 시대의 등장으로 인해 이전부터 이어지던 조몬 시대가 단절되었고 이에 민족 단절을 초래하였으며 유럽의 대다수 국가의 경우 여러 민족이 대륙 내를 이동하면서 특정 지역의 민족 주도권이 수시로 교체되었다. 때문에 한국 문화의 영향권에서 발굴되는 유물에서도 한민족 고유의 문화적 특성이 단절되지 않은 채 연속적으로 보여진다.

홀로세

홀로세(Holocene)는 약 1만년 전부터 현재까지의 지질 시대를 말한다. 충적세(沖積世) 또는 현세(現世)라고도 부른다. 지질 시대의 마지막 시대 구분이다. 플라이스토세 빙하가 물러나면서부터 시작된 시기로, 신생대 제4기의 2번째 시기이다.

마지막 빙기가 끝나는 약 1만년 전부터 가까운 미래도 포함하여 현재까지이다. 그 경계는 유럽의 대륙빙상의 소멸을 가지고 정의되었다. 이 시기가 시작된 이후 인류의 발전과 전파로 인하여 홀로세 절멸이 일어나는 중이다.

후기 구석기 시대

후기 구석기(後期舊石器, Upper Palaeolithic)는 구석기 시대 후기로 구석기 시대의 세부 분류 중 세 번째 단계에 해당한다. 후기 구석기 시대는 약 4만 ~ 5만년 전부터 기원전 7000 ~ 9000년까지이다. 이것은 농경이 시작되기 이전 단계이다. 석기 시대는 아프리카에서 보통 언급되는 용어이며, 이에 반해 후기 구석기는 일반적으로 유럽의 시기를 나타내는데 사용한다. 19세기 고고학에서 후기 구석기는 《순록의 시대》로 알려져 왔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