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족보행

이족보행(二足步行)은 육지에서 동물이 두 다리 등으로 이동하는 것을 일컫는다.

2011년 미국 시카고 대학 연구진은 폐호흡을 하는 아프리카 폐어(Protopterus annectens)의 행동을 특수 수조에서 관찰한 결과, 이들이 지느러미의 일종으로 흔적만 남은 ‘사지’를 일으켜 몸을 앞으로 밀면서 나가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서 발표했으며 연구진은 “이런 새로운 발견을 계기로 생명체가 물에서 육지로 올라온 진화 과정이 재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사지동물이 사지를 갖고 실제로 땅에 첫발을 딛기 수백만 년 전에 이미 동물이 육지에서 살도록 적응하는데 필요한 많은 과정을 거쳤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1]

1871년 찰스 다윈이 《인간의 유래》(The Descent of Man)를 출간한 이후 한동안 이족보행은 별다른 쟁점이 되지 못했다. 다윈이 주장한 것처럼, 사람들은 인류의 조상이 나무에서 내려와 직립보행을 하게 된 이유가 기후의 변화로 열대우림이 줄어들고 넓은 초원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650~500만년 전에는 남극의 빙산이 바닷물을 대량으로 흡수해 지중해가 말라 있었다. 이 연대는 유전적 증거와 잘 들어맞는다. 현재 DNA의 기본적인 돌연변이율은 100만 년당 0.71%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금 침팬지와 인간의 DNA 차이를 거꾸로 추적해보면 침팬지-인간의 편차는 660만 년 전에 생겨났다는 결론이 얻어진다.[2][3]

Strauss m Tanzania
직립보행 동물 중 가장 빠른 종 중 하나인 타조.

참고

각주

  1. 걷고 뛰는 물고기 폐어, 직립 보행 ‘기원’ 가능성 제기.MK스포츠 온라인뉴스팀.《MK스포츠》.2011-12-14.
  2. 피터 왓슨, 《생각의 역사1》(들녘, 2009) 47쪽
  3. Paul Mellars와 Chris Stringer, 《The Human Revolution》(Edinburgh: Edinburgh University Press, 1989) 70쪽과 Milford H. Wolpoff가 쓴 6장 'Multi-regional evolution: the fossil alternative Eden'.
로봇G

《로봇G》 (ロボジー 로보지[*], Robo G)는 2012년 일본 영화이다. 야구치 시노부가 감독을 맡았으며 미키 커티스와 요시타카 유리코가 주연을 맡았다.

메탈 기어

메탈 기어(Metal Gear)는 코나미사(社)에서 코지마 히데오와 그의 제작팀이 만든 전술 잠입 액션(Tactical Espionage Action) 게임 시리즈의 이름이다.

플레이어는 적진에 홀로 잠입한 병사가 되어, "메탈 기어"라는 이족보행 핵탑재 병기를 제거하는 것이 첫 번째 작품의 스토리이다. 전투 대신 스릴있는 잠입을 통한 새로운 게임성을 창조하였으며, 심오한 줄거리 및 코지마감독 특유의 개그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발매된 메탈기어 솔리드 시리즈는 매 작품마다 그래픽을 하드웨어의 한계까지 끌어 올린 기술력으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사족보행

사족보행(quadrupedalism) 혹은 몸을 지면에 평행하게 해서 걷는(pronograde) 자세는 육상에서 동물이 네 다리를 모두 이용해서 이동하는 방법이다. 네 다리를 모두 이용해 이동하는 동물을 사족보행동물이라고 한다. 대부분의 사족보행동물은 척추동물이며 여기에는 소, 개, 고양이, 코끼리, 기린, 늑대, 사자, 코뿔소, 얼룩말, 사슴, 호랑이, 치타, 하이에나, 표범, 하마 등의 포유류와 도마뱀과 악어같은 파충류가 포함된다.

조류, 인간, 곤충, 갑각류, 그리고 뱀은 일반적으로 사족보행동물이 아니지만 예외도 있는데, 사마귀는 사족보행을 한다. 몇몇 조류들은 경우에 따라 사족보행을 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넓적부리황새는 때때로 먹이를 잡기 위해 몸을 기울인 후 날개를 이용해 몸을 바로 세우기도 한다.

세이운상

세이운상(일본어: 星雲賞 성운상[*])은 일본의 문학상으로, 그 전 해에 발표되거나 완결지어진 SF작품을 수상 대상으로 한다. 1962년부터 펼쳐진 일본SF대회(여기서의 대회는 convention의 의미)의 부수적 행사로서 1970년 제정되었으며, 대회의 참가자 투표에 의해 선정되는 것이 특징이다. '성운상'이라는 이름은 1954년에 간행된 일본 최초의 SF잡지라 불리는 '성운'(출판사와의 트러블로 창간호 이후 폐간)에서 유래되었다.

상에는 '일본 장편 부문'(1970), '일본 단편 부문'(1970), '해외 장편 부문'(1970), '해외 단편 부문'(1970), '미디어 부문'(1970년/제10회까지는 '영화연극 부문'), '코믹 부문'(1978), '아트 부문'(1979), '논픽션 부문'(1985) 및 '자유부문'(2002년의 개정으로 추가)이 있으며, 집계 및 수상은 일본SF팬클럽 연합회의가 행한다. 처음에는 소설과 영화/연극에만 주어졌으나, 이후 미디어, 만화(코믹), 아트(일러스트 등) 등이 추가되었다. 부상의 선정은 해당 연도의 일본SF대회 실행위원회가 담당한다. 매번 취향이 반영된 부상이 주어진다(예를 들면 DAICON4 당시에는 개최지인 오오사카에 맞춰 특대 기와모양 센베이가 주어졌다).

대한민국 국민으로는 만화칼럼니스트 선정우가 2005년에 자유 부문을 공동 수상한 것이 유일하다.

알로사우루스

알로사우루스(Allosaurus)는 1억 5500만 ~ 1억 5000만 년 전 쥐라기 후기에 살았던 거대한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알로사우루스라는 학명의 어원은 고대 그리스어 'αλλοςσαυρος'인데, 이 말은 '특이한 도마뱀'이라는 뜻으로, 한자표기 이특룡(異特龍)은 여기서 비롯되었다. 미국의 고생물학자 오스니얼 찰스 마시가 알로사우루스속 화석을 처음으로 기재했다. 수각류 공룡 중 비교적 초기에 알려진 공룡 중 하나로, 그동안 여러 영화나 다큐멘터리에도 많이 등장했다.

알로사우루스는 큰 머리와 수많은 예리한 이빨을 가졌던 거대한 이족보행 육식공룡이다. 몸길이는 평균적으로 8.5m(30ft)이고, 때때로 발견되는 화석은 과거 에판테리아스로 12~14미터에 달하기도 한다. 세 개의 발가락이 달린 앞다리는 거대하고 강력한 뒷다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았고, 몸의 균형은 길고 무거운 꼬리가 잡아주었다. 알로사우루스는 카르노사우루스하목의 알로사우루스과로 분류된다. 알로사우루스속은 상당히 복잡하게 분류되며, 이에 속하는 종의 정확한 숫자도 분명치 않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알로사우루스 프라길리스(A. fragilis)이다. 이들 화석은 주로 북미의 모리슨층에서 발굴되며, 포르투갈과 탄자니아와 오스트레일리아에서도 발견되었다. 20세기 중반까지는 안트로데무스(학명:Antrodemus)로 알려졌지만, 알로사우루스가 유명해지는 계기가 된 클리블랜드 로이드 공룡 탐사 이후로는 현재 이름이 더 자주 쓰이고 있다.

생존 당시에는 대형 포식자로서 먹이사슬의 최고점에 있었다. 보통 아성체나 소형 용각류, 조각류, 검룡류와 같은 대형 초식공룡을 사냥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성체나 소형 용각류 등을 사냥할 때 무리를 지어 조직적으로 사냥했다는 추정이 있지만, 이들이 사회적이라는 증거는 많지 않으며 심지어 자신들끼리 싸움을 했을 수도 있다. 매복하다가 입을 크게 벌리고 윗턱을 손도끼 내리치듯이 가격해 큰 사냥감을 잡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라틴어: Australopithecus→아우스트랄로피테쿠스)는 신생대 신제3기 마이오세부터 제4기 플라이스토세에 살던 유인원과 인류의 중간 형태를 가진 멸종된 화석인류로 500만년 전에서 50만년 전에 아프리카 대륙에서 서식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발원지는 동부 아프리카로 추정되며 남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동부 아프리카 일대에서 생존한 것으로 밝혀져 있다. 남방고원(南方古猿) 또는 남방사람원숭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현생 인류와는 그 모습이 다르지만, 두 발로 걸을 수 있었고(이족보행), 송곳니가 원숭이와는 다르게 작고 덜 날카롭기 때문에 원숭이에 가까운 인간으로 알려졌다. 1924년에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됐고 그 후 많은 화석이 발견되었다. 골반·대퇴골은 인간을 닮고 있어 직립 보행한 것 같다. 엄지는 다른 손가락에 비해서 크고, 다른 손가락과 마주보듯 붙어 있다. 두개골은 수직으로 붙어 있고 전두엽(前頭葉)·두정엽(頭頂葉)은 유인원보다 발달하였으며, 뇌의 용적은 650~750cm3로서 고릴라보다도 약 100cm3 크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류는 현재 6종류가 발견되어 있는데, 나무에서 나무로 뛰어다니는 숲에서의 생활을 그만두고 수목이 없는 아프리카의 남부 사막에서 생활한 것 같다. 그 결과 상지(上肢)는 손이 되어 식물성의 먹이를 채취하고, 작은 동물을 포획하며, 원숭이나 유제류(有蹄類)까지 잡아서 식량으로 했다. 1959년 동아프리카의 올드바이 계곡에서 리키(Leakey) 부처에 의해서 발견된 진잔트로푸스 보이세이(Zinjanthropus boisei)도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류에 속하는데, 카프 문화기의 역석기(礫石器)를 제작하여 원숭이의 두개골을 깨서 그 뇌수(腦髓)를 식량으로 한 것 같으며 확실히 인류라는 것이 증명되었다. 진잔트로푸스는 홍적세의 초기(약 100만~60만 년 전)에 출현했다.

캐리어의 제약

캐리어의 제약(Carrier's constraint)은 공기를 들이마시는 척추동물이 이동을 할 때 두 개의 허파를 가지고 몸을 옆으로 구부린다면 움직이는 것과 숨쉬는 것을 동시에 하기 매우 힘들다는 관찰이다. 그 이유는:

옆으로 몸을 구부리면 한쪽 허파는 확장되고 다른쪽 허파는 수축된다.

이런 움직임은 새로운 공기를 들여마시기 위해 허파에서 공기를 내보내는 대신 한 쪽 허파에서 다른 쪽 허파로 공기를 이동시킨다.

티라노사우루스

티라노사우루스(라틴어: Tyrannosaurus) 또는 티란노사우루스는 백악기 후기(6800~6500만 년 전)에 살았던, 용반목 수각아목 티라노사우루스과의 속이다. 종명인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라틴어: Tyrannosaurus rex)의 일반적인 약자인 티렉스(T.rex)가 대중문화에 정착되었으며, 한국에서는 ~사우루스를 빼고 티라노라고 줄여 부르기도 한다. 북아메리카 대륙의 서쪽에서 주로 서식했으며, 다른 티라노사우루스과의 공룡에 비해 그 서식 범위가 넓었다(수십 평방 km에 달하는 넓은 영토를 가졌을 것으로 추측된다).

다른 티라노사우루스과 공룡과 마찬가지로, 티라노사우루스는 몸에 비해 거대한 두개골과 길고 무거운 꼬리가 균형을 이루면서 이족보행을 하는 육식동물이었다. 티라노사우루스는 뒷다리가 크고 강력한데 비해 앞다리가 매우 작았는데, 앞다리는 크기에 비해 힘이 아주 강하여 최대 200kg까지 들어올릴 수 있었다. 다른 수각아목의 육식공룡 중 티라노사우루스보다 몸길이가 길거나 키가 큰 수각류는 존재하지만 무게로 비교하면 티라노사우루스가 가장 무겁다.

티라노사우루스는 서식지에서 가장 큰 육식공룡이었기에 최상위 포식자였을 것으로 여겨진다. 먹이로는 하드로사우루스나 각룡류가 있으며, 성체가 아닌 아성체 용각류도 먹이로 삼았을 수 있다.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표본은 30여 개가 발견되었으며, 그 중 일부는 뼈가 거의 대부분 보존되어 있다. 부드러운 조직과 단백질이 이러한 표본 중 하나에서 발견되기도 하였다. 비교적 많은 화석 덕분에 티라노사우루스에 대하여 생활사, 생물 역학 등 여러 측면에서의 생물학적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식습관이나 생리학, 주행속도 등에서 논쟁이 이루어지고 있다. 유라시아에서 발견된 타르보사우루스, 주청티라누스, 기간토티라누스를 별도의 속으로 유지할지에 대한 분류적 논란도 있다.

프시타코사우루스

프시타코사우루스(Psittacosaurus→앵무새 도마뱀) 는 프시타코사우루스과에 속하는 각룡류 공룡으로 백악기 전기, 1억2300만년에서 1억년 전에 현재의 아시아에 살았다. 프시타코사우루스속은 종이 가장 많은 공룡 속이다. 아홉에서 열한 개의 종이 이 속에 속하고 현재의 내몽골, 외몽골, 시베리아 등지에서 화석이 발견되며 태국에서 발견된 화석이 추가로 여기에 속할 수도 있다.

프시타코사우루스의 모든 종은 가젤 정도 크기의 이족보행을 하는 초식성 동물로 위턱에 깊고 강력한 부리를 특징적으로 가지고 있다. 최소한 한 종은 길고 깃털처럼 생긴 구조를 꼬리와 등 뒤쪽에 가지고 있으며 아마도 과시에 쓰였을 것이다. 프시타코사우루스는 아주 초기의 각룡류이다. 적응을 통해 새로운 특징을 많이 가지게 되었지만 후기의 각룡류, 즉 프로토케라톱스나 트리케라톱스 등과 많은 해부학적 특징들을 공유하고 있다.

프시타코사우루스는 먼 친척인 트리케라톱스만큼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가장 완전하게 알려진 공룡 속들 중 하나다. 400 개체 이상의 화석이 발견되었고 그 중에는 완전한 골격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 갓 부화한 개체에서부터 성체까지 가장 많은 수의 서로 다른 연령대 화석이 발견되어 프시타코사우루스의 성장 속도와 생식 등에 대한 자세한 연구가 가능했다. 풍부한 프시타코사우루스 화석 기록에 힘입어 동아시아의 백악기 하부 퇴적층에 대한 프시타코사우루스 생층서대가 확립되었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