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게해

에게해(그리스어: Αιγαίο Πέλαγος듣기 , 터키어: Ege Denizi, 영어: Aegean Sea)는 그리스소아시아, 크레타섬에 둘러싸인 바다이다. 다르다넬스 해협보스포루스 해협을 통해 마르마라해흑해와 연결된다. 에게해의 섬들은 크리티로도스 같은 그리스 남부 현까지 산재한다. 터키에게해 지역은 터키 남서부의 9개 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일부는 에게해와 접하고 있다.

원래 이 바다는 아르키펠라고스(그리스어: Αρχιπέλαγος)라고 했으나, 이 낱말은 에게해 제도를 가리키는 낱말로 굳어졌고, 에게 해가 많은 섬으로 유명했기에, 후에 에게 해 제도처럼 많은 섬으로 이루어진 군도를 가리키는 일반적인 표현이 되었다.

에게해
Aegean with legends
유형 대양
­
­

어원

고대에 "에게"라는 이름에 대해 수많은 설이 있었다. 대개는 그리스의 한 도시이던 아이가이 혹은 이 바다에서 죽었다는 아마조네스의 여왕 아이게아(Aegea)의 이름을 땄다고도 하며, 혹은 백 개의 손을 가진 브리아레오스의 다른 이름인 "바다 염소" 아이가이온(Aigaion)에서 나온 말이라고도 하며, 특히 아테네인들 사이에서는 테세우스의 아버지인 아이게우스가 아들이 죽은 줄 착각하고 이 바다에 투신하여 그 이름에서 유래했다고 보기도 한다.

또 한 가지는, "파도"를 뜻하는 그리스어 낱말 "아이게스"(αἶγες, 알렉산드리아의 헤쉬키오스는 "염소αἴξ"의 은유적 표현으로 썼다)에서 나왔다고도 하는데, 그리하여 "파도치는 바다"란 뜻이 된다. "해안"을 뜻하는 αἰγιαλός에서도 유사성을 찾을 수 있다.

역사

에게 해의 위치

현재의 해안선은 기원전 4000년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전 시대인 후기 빙하시대(약 기원전 16,000년)의 절정 때 전체 해수면은 130 m 낮아 에게 해 북부의 상당수는 물이 많은 거대한 해안 평야였다. 최초로 인간이 이 곳을 점유한 뒤에도 오늘날의 밀로스섬과 같은 곳은 그리스 본토와 연결되어 있었다. 현재의 해안 배치는 빙하시대 이후 해발 고도가 이후 3,000년여 년간 높아지던 기원전 7,000년에 나타났다.[1]

이후 청동기 시대그리스와 에게해의 문명은 에게 문명으로 일컫는다. 고대에 이 바다는 크레타섬미노스 문명펠로폰네소스반도미케네 문명 이 두 고대 문명의 모태가 되었다.[2]

Aegean Sea by Piri Reis
피리 레이스의 에게해 지도.

그 뒤로는 아테네스파르타 등을 비롯한 수많은 도시국가가 출현했다. 플라톤은 에게해 주변에 사는 그리스인들을 이르러 "연못가의 개구리들처럼" 살고 있다고 묘사했다.[3] 에게해는 나중에 페르시아로마의 침략을 받았으며, 비잔티움 제국, 베네치아, 셀주크 투르크, 오스만 제국의 영역이 되었다. 에게해는 민주주의의 고향이며, 그 해상 항로는 동부 지중해의 여러 다양한 문명의 교류 수단이 되었다.

Aegean Sea map bathymetry-fr
지형 및 수심 지도

지리

에게해의 면적은 대략 21만 4,000km2이며 경도선으로는 약 610km, 위도선으로는 약 300km 정도에 걸쳐 있다. 에게해에서 가장 깊은 해역인 크리티 동쪽은 수심이 3,543m에 이른다. 아래에 제시된 에게해의 섬들은 해역 남쪽의 키티라, 안티키티라, 크리티, 카소스, 카르파토스, 로도스섬을 경계로 하고 있다(대개 동서로 뻗어있다).

에게해 제도는 다음과 같이 7개로 묶을 수 있다.

  1. 북동부 에게해 제도
  2. 에비아(에우보이아)
  3. 북부 스포라데스 제도
  4. 키클라데스 제도
  5. 사로니코스 제도
  6. 도데카니사 제도(혹은 남부 스포라데스 제도)
  7. 크레타

군도를 뜻하는 archipelago는 원래 에게해와 그 제도를 이르는 지명이었다. 여러 에게해 제도(혹은 열도)는 사실 본토에 뻗어있는 산맥의 연장이다. 어떤 산맥은 키오스까지 연결되며, 에비아사모스까지 이어지는 것도 있고, 다른 산맥은 펠로폰네소스반도에서 크리티를 지나 로도스까지 이어져 에게해와 지중해를 구분해준다.

수역과 수리화학적 분석

에게해의 소금기가 많은 지중해 바닷물이 터키 서부 해안을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고 일부는 흑해로 흘러들어가면서, 바닷물이 반시계 방향으로 돌고 있다. 염분 농도가 높은 지중해 바닷물이 흑해로 유입되면, 수심 23~30m 아래로 내려가서 다르다넬스 해협을 지나 마르마라해에 초속 5~15cm로 흘러간다. 흑해에서 흘러나오는 바닷물은 에게해 북부 해안을 따라 서쪽으로 흘러가서 그리스 동부 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간다.[4].

에게해의 물리적인 해양 움직임은 주로 지역 기후, 남동부 유럽의 주유 하천에서 흘러나오는 담수, 다르다넬스 해협을 통해 흘러나오는 흑해 바닷물의 계절적인 변화에 주로 영향을 받는다.

1991년과 1992년의 에게해 분석[5]은 세 수괴를 보여준다.

  • 에게해 표면 해수: 40~50m 두께로, 기온은 여름에 21~26°C이고, 겨울에 북쪽은 10°C이고 남쪽은 16°C에 이른다.
  • 에게해 중간 해수: 수심 40~50m 밑에서 200~300m 사이로, 기온은 11~18°C이다.
  • 에게해 해저 해수: 수심 200~300m 밑이며, 매우 균일한 온도(13~14°C)와 염분 농도(39.1~39.2%)를 보인다.

같이 보기

각주

  1. Tjeerd H. van Andel and Judith C. Shackleton, Late Paleolithic and Mesolithic Coastlines of Greece and the Aegean, Journal of Field Archaeology, Vol. 9, No. 4 (Winter, 1982), pp. 445-454
  2. Tracey Cullen, Aegean Prehistory: A Review (American Journal of Archaeology. Supplement, 1); Oliver Dickinson, The Aegean Bronze Age (Cambridge World Archaeology).
  3. The familiar phrase giving rise to the title Prehistorians Round the Pond: Reflections on Aegean Prehistory as a Discipline, by John F. Cherry, Despina Margomenou, and Lauren E. Talalay.
  4. Aksu, A. E., D. Yasar, et al. (1995). "LATE GLACIAL-HOLOCENE PALEOCLIMATIC AND PALEOCEANOGRAPHIC EVOLUTION OF THE AEGEAN SEA - MICROPALEONTOLOGICAL AND STABLE ISOTOPIC EVIDENCE." Marine Micropaleontology 25(1): 1-28.
  5. Yagar, D., 1994. Late glacial-Holocene evolution of the Aegean Sea. Ph.D. Thesis, Inst. Mar. Sci. Technol., Dokuz Eyltil Univ., 329 pp. (Unpubl.)
데니즐리주

데니즐리주(터키어: Denizli ili)는 터키 서부에 위치한 주로, 에게해 지역에 속한다. 주도는 데니즐리이며 면적은 11,868km2, 인구는 882,938명(2006년 기준), 자동차 번호는 20번, 시외전화 지역번호는 0258번이다. 북쪽으로는 우샤크주, 동쪽으로는 부르두르주와 이스파르타주, 아피온카라히사르주, 서쪽으로는 아이든주와 마니사주, 남쪽으로는 물라주와 접하며 19개 군을 관할한다.

리디아

리디아 (아시리아어 : 루두, 그리스어: Λυδία)는 서부 아나톨리아(소아시아) 역사상의 한 지방으로 터키의 현대 이즈미르 주, 마니사 주에 해당한다.

그 전통적인 수도는 사르디스였지만 리디아 왕국은 한때 서 아나톨리아 전체를 확보하기도 하였다. 리디아는 후에 로마 속주의 이름이었고 리디아에서는 주화가 기원전 660년경에 발명되었다.

역사적인 리디아의 경계는 수세기 동안 변하였다. 그것은 미시아, 카리아, 프리기아와 해안의 이오니아와 경계하였다.

그 후 알리아테스와 크로이소스 왕의 군사력으로 리디아는 제국으로 팽창하였는데 그 수도는 사르디스가 되었다. 사르디스는 리키아를 제외한 소아시아의 할리스 강 서쪽 모두를 통제하였다.

리디아는 원래의 크기로 결코 돌아가지 않았다. 페르시아 제국의 정복 후 매산더는 그 남쪽 경계로 여겨졌으며, 로마 치하에서는 리디아는 프리기아와 에게해 연안의 미시아와 카리아 사이의 나라를 구성하였다.

리디아의 언어는 인도 유럽어족으로 루위어와 히타이트어와 관련되어있다.

마르마라 지역

마르마라 지역(터키어: Marmara Bölgesi)은 터키 북서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면적은 72,845km2, 인구는 21,887,360명(2010년 기준)이다. 터키에서 면적이 가장 작고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며 터키 전체 면적의 약 8.6%, 터키 전체 인구의 약 30%를 차지한다.

마르마라해가 지역 중심부를 흐르며 지역 이름 또한 여기서 유래된 이름이다. 서쪽으로는 그리스, 에게해, 북쪽으로는 불가리아, 흑해, 동쪽으로는 흑해 지역, 남동쪽으로는 중앙아나톨리아 지역, 남쪽으로는 에게해 지역과 접한다. 1941년 앙카라에서 열린 지리학 회의에 공식적으로 처음 등장했으며 당시에는 터키를 4개 지역으로 구분했다.

발칸반도

발칸반도(영어: Balkan Peninsula)는 유럽의 남동부에 있는 반도이다. 아드리아해, 이오니아해, 에게해, 마르마라해, 흑해에 둘러싸였다. 유럽과 확실하게 구분짓는 지협이 없기 때문에 발칸반도의 범위와 지형적 경계를 정하는 기준이 언제나 일정하지는 않지만 북쪽 경계로 도나우강을 삼기도 한다. 보통 그리스, 알바니아, 불가리아, 터키의 유럽 부분, 그리고 유고슬라비아의 일부였던 나라들이 발칸반도에 포함된다. 루마니아가 포함되기도 한다.

고대부터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다양한 세력이 뒤섞이며 오늘날 민족, 언어, 종교, 문화, 정치적으로 복잡한 구성을 가지게 되었다.

아이든주

아이든주(터키어: Aydın ili)는 터키 남서부에 위치한 주로, 에게해 지역에 속한다. 주도는 아이든이며 면적은 8,007km2, 인구는 946,971명(2007년 기준), 자동차 번호는 09번, 시외전화 지역번호는 0256번이다. 서쪽으로는 에게해와 접하며 북동쪽으로는 마니사주, 북쪽으로는 이즈미르주, 동쪽으로는 데니즐리주, 남쪽으로는 물라주와 접한다. 17개 군을 관할한다.

아피온카라히사르주

아피온카라히사르주(터키어: Afyonkarahisar ili)는 터키 서부에 위치한 주로, 에게해 지역에 속한다. 간단히 줄여서 아피온주라고 부르기도 한다. 주도는 아피온카라히사르이며 면적은 14.230km2, 인구는 828,201명(2006년 기준), 자동차 번호는 03번, 시외전화 지역번호는 0272번이다. 북서쪽으로는 퀴타히아주, 서쪽으로는 우샤크주, 남서쪽으로는 데니즐리주, 남쪽으로는 부르두르주, 남동쪽으로는 이스파르타주, 동쪽으로는 코니아주, 북쪽으로는 에스키셰히르주와 접하며 18개 군을 관할한다.

에게해 제도

에게해 제도(그리스어: Νησιά Αιγαίου, 터키어: Ege Adaları)는 에게해에 있는 섬 무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서쪽과 북쪽은 그리스 본토, 동쪽은 터키, 남쪽은 크리티 섬으로 둘러싸여 있다. 에게해 제도의 섬들은 터키 연안의 일부 섬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그리스 영토이다.

에게 를 이르는 고대 명칭 '아르키펠라고(Archipelago)'는 나중에 군도를 이르는 일반 명사가 되었다. 그리스의 에게해 제도는 전통적으로 일곱 묶음으로 나눈다. 북쪽에서 남쪽으로 제시하면 아래와 같다.

북동부 에게해 제도

에비아(에우보이아)

북부 스포라데스 제도

키클라데스 제도

사로니코스 제도

도데카니사 제도(혹은 남부 스포라데스 제도)

크리티에게해 제도 대부분은 그리스령으로, 행정구역상 9개 현을 이룬다. 터키령 섬으로는 임브로스(Gökçeada), 테네도스(Bozcaada)와 터키 서부 해안의 8개 암초가 있다.

이 곳의 일부 섬과 해역, 영공을 놓고 터키와 그리스 사이에 분쟁이 되고 있다.

에게해 지역

에게해 지역(터키어: Ege Bölgesi)은 터키 서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면적은 90,251km2, 인구는 9,693,594명(2010년 기준)이다. 서아시아에 위치하며 서쪽으로는 에게해, 북쪽으로는 마르마라 지역, 남쪽과 남서쪽으로는 지중해 지역, 동쪽으로는 중앙아나톨리아 지역과 접한다.

에게해판

에게 해 판은 동지중해의 그리스 남부에서 에게 해 일대, 터키 서부에 걸쳐있는 판이다.

남쪽에서는 크레타 섬 남쪽의 섭입대에서는 아프리카 판이 에게 해 판 밑으로 침강한다. 북쪽에서는 코린토스 만을 형성한 발산 경계에서 유라시아 판과 만난다.

에비아섬

에비아(현대 그리스어: Εύβοια) 또는 에우보이아(고대 그리스어: Εὔβοια)는 그리스 에게 해에서 인구나 면적에서 크리티 다음으로 2위를 차지하는 섬이다. 이 섬은 매우 좁은 에우리포스 해협으로 그리스 본토와 분리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이 섬의 모양은 길고 좁은 모양으로, 해마 모양이다. 길이는 약 150km이고, 폭은 50km에서 6km에 사이이다. 대체로 북서쪽에서 남동쪽으로 뻗어 있으며, 긴 섬을 따라 산맥이 있다. 섬 남쪽에는 안드로스와 티노스, 미코노스 섬이 있다.

이즈미르주

이즈미르주(터키어: İzmir ili)는 터키 서부에 위치한 주로, 에게해 지역에 속한다. 주도는 이즈미르이며 면적은 11,973km2, 인구는 3,769,000명(2007년 기준), 자동차 번호는 35번, 시외전화 지역번호는 0232번이다. 서쪽으로는 에게해, 북쪽으로는 발리케시르주, 동쪽으로는 마니사주, 남쪽으로는 아이든주와 접하며 30개 군을 관할한다.

인도양

인도양(印度洋, Indian Ocean, 문화어: 인디아양)은 세계에서 3번째로 큰 바다이며 전체 바다 면적의 20%를 차지한다. 북쪽은 인도 아대륙과 아라비아 반도(또는 일반적으로 서남아시아), 서쪽은 동아프리카, 동쪽은 인도차이나 반도와 순다 열도와 오스트레일리아, 남쪽은 남극해로 둘러싸여 있다. 이름은 인도로부터 유래되었다.

인도양은 남극해의 북쪽이며, 아굴라스 곶이 있는 동경 20°부터 태평양의 동경 146°55'까지의 지역으로 정확히 기술된다. 인도양의 최북단지역은 북경30°쯤에 위치한 페르시아 만 지역이다. 폭은 아프리카의 남쪽부터 오스트레일리아까지 약 10,000km쯤이며, 면적은 홍해와 페르시아 만을 포함하여 73,556,000 km²이다.

부피는 약 292,131,000 km³정도로 추정된다. 인도양의 섬나라들은 세계에서 4번째로 큰 마다가스카르를 비롯, 레위니옹, 코모로, 세이셸, 몰디브, 모리셔스, 스리랑카가 있다. 인도네시아의 군도는 인도양의 동쪽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중앙아나톨리아 지역

중앙아나톨리아 지역(터키어: İç Anadolu Bölgesi)은 터키에서 인구 조사, 통계 목적으로 사용되는 7개 지역 가운데 하나로 면적은 151,000km2이며 터키 전체 면적의 21%를 차지한다. 북쪽으로는 흑해 지역, 동쪽으로는 동아나톨리아 지역, 남쪽으로는 지중해 지역, 서쪽으로는 에게해 지역, 북서쪽으로는 마르마라 지역과 접한다.

지중해 지역 (터키)

지중해 지역(터키어: Akdeniz Bölgesi)은 터키 남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면적은 90,348km2, 인구는 9,423,231명(2010년 기준)이다. 남쪽으로는 지중해, 서쪽으로는 에게해 지역, 북쪽으로는 중앙아나톨리아 지역, 북동쪽으로는 동아나톨리아 지역, 동쪽으로는 동남아나톨리아 지역과 접하며 남동쪽으로는 시리아와 국경을 접한다.

퀴타히아주

퀴타히아주(터키어: Kütahya ili)는 터키 서부에 위치한 주로, 에게해 지역에 속한다. 주도는 퀴타히아이며 면적은 11,889km2, 인구는 684,082명(2006년 기준), 자동차 번호는 43번, 시외전화 지역번호는 0274번이다. 13개 군을 관할한다.

크레타만

크레타만 (그리스어: Κρητικό Πέλαγος, '크리티코 펠라고스') 또는 크레타해는 에게해의 남부, 크레타섬의 북부, 키클라데스 제도의 남부에 위치한 바다이다. 이 바다는 키티라섬부터 도데카네스 제도의 동부에 위치한 카르파토스섬과 카소스섬까지 걸쳐져 있다. 서쪽 경계로는 지중해의 한 부분인 이오니아해와 맏닿아 있다. 피레아스에서 출항하는 페리는 이 바다와 에게해를 지나며 도데카네스 제도 사이를 다닌다.

터키 요리

터키 요리(터키어: Türk mutfağı)는 주로 오스만 제국의 음식에서 기원한 요리로, 중앙 아시아, 캅카스, 중동, 지중해, 발칸 반도 지방의 요리가 융합되고 발전한 터키의 요리이다. 뿐만 아니라 서유럽의 요리의 영향도 받았다. 그리고 유럽과 아시아의 교차로에 있었기 때문에 예로부터 다양한 민족들의 식습관을 수용할 수 있었고, 이것이 터키 요리의 원동력이 되었다. 오스만 제국은 광대한 영역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중동 요리, 튀르크 족의 중앙아시아 요리, 그리스 요리, 발칸 요리, 캅카스 요리, 북 아프리카 요리 등이 융합됐다.

터키 요리는 지역에 따라서도 굉장히 다양하다. 이스탄불, 부르사, 이즈미르 같은 에게해 연안에서는 오스만 요리가 계승되어 있다. 이 지방에서는 향신료를 적게 넣고, 쌀에 불거나 쾨프테를 같이 먹는 것을 선호하고, 다양한 튈뤼(türlü)라고 불리는 채소 스튜와 가지 요리, 돌마스 등을 식사로 먹는다. 또한, 생선 요리를 많이 먹는 것도 특징이다. 흑해 지역의 요리에는 주로 생선이 많이 사용된다. 특히, 흑해산 안초비인 함시(hamsi)와 옥수수로 만든 요리가 많이 쓰인다. 동남아나톨리아 지역의 샨르우르파, 가지안테프, 아다나 지역의 요리는 다양한 케밥 요리와 전채 요리인 메제(meze), 그리고 바클라바, 퀴네페, 카다으프 같은 디저트로 유명하다.

올리브가 많이 경작되는 터키 서부지방의 요리에서는 올리브 오일이 가장 주로 사용되는 기름이다. 에게해 지역, 마르마라 지역, 지중해 지역의 요리는 다양한 채소, 향신료, 생선을 많이 사용한다. 중앙아나톨리아 지역에는 독특한 식문화가 발달했는데, 케슈케크(Keşkek), 카이세리의 만트, 괴즐레메 등이 이 지역에서 유명한 음식이다.

지역의 주요 요리의 명칭은 그 지역명이나, 특별한 테크닉 또는 요리재료를 참고해 명명한다. 예를 들면 우르파 케밥(Urfa kebap)과 아다나 케밥의 차이는 꼬치의 굵기와 매운맛의 차이다. 우르파 케밥은 아다나 케밥에 비해 덜 맵고, 꼬치 굵기가 더 굵다. 프랑스 요리, 중국 요리와 더불어 세계 3대 요리로 평가받는다.

트라키아

트라키아(라틴어: Thracia) 또는 트라키(그리스어: Θράκη, 고대 그리스어로는 트라케), 트라키야(불가리아어: Тракия)는 역사적, 지리적으로 발칸반도의 남동쪽을 부르는 지명이다. 전통적으로 흑해, 에게 해, 마르마라 해의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져 있는 지역을 말한다. 터키에서는 루멜리(Rumeli)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오늘날 트라키아는 불가리아 남부(북트라키아), 그리스 북동부(서트라키아), 터키의 유럽 영토(동트라키아)를 일컫는다.

트라키아의 경계는 시대마다 변화가 있었다. 고대 트라키아(인종상 트라키아인이 살던 곳)는 오늘날 불가리아, 터키 동트라키아, 그리스 북동부, 세르비아 동부 일부 지방, 마케도니아 공화국 동부 등지를 포괄하였다. 그 경계선은 북쪽으로는 도나우강이고, 남쪽으로는 에게해, 동쪽으로는 흑해와 마르마라해, 서쪽으로는 바르다르강, 벨리카모라바강이었다. 로마 시대 트라키아 속주는 이보다 작아서, 동쪽으로는 바다를 경계로 삼지만, 북쪽으로는 발칸산맥까지였으며, 서쪽으로는 메스타강에 국한되었다.

필리시테인

필리스티아인 또는 블레셋 사람은 고대 가나안 지방의 지중해 연안 지역에 5도시 연맹체를 구성하고 있던 민족 집단의 하나이다. 구약성서에 나오는 블레셋 사람(성서 표기)이 바로 필리스티아인들이다. 이스라엘 민족의 강력한 적으로 구약성서에 자주 등장한다. 또한 이들을 가리키는 필리스티아란 말은 팔레스타인의 유래가 되었다.

역사
지리
생활
종교
인물
건축
예술
과학
언어
문자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북극해
남극해
내륙해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