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각류

수각류(獸脚類)는 이족 보행을 한 용반류 공룡을 말한다. 거의 대부분 육식성이었으나 일부는 백악기에 초식성으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수각류는 트라이아스기 말(약 2억 3140만 년 전)에 처음으로 출현해 쥐라기 초부터 백악기 말(약 6600만 년 전)까지 유일한 육식 공룡이었다. 거의 대부분 백악기-제3기 절멸 사건 때 절멸했으나 일부는 살아남아 로 진화하였다.

수각류와 새의 공통점은 발가락이 세 개라는 점과 차골, 속이 빈 뼈, (일부 수각류의 경우) 깃털을 가진 점과 알을 낳는다는 점 등이 있다.

수각류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 이 중에는 주로 어류를 먹었을것으로 생각되는 스피노사우루스나 그 친척, 잡식성으로 오늘날의 타조처럼 빠르게 달릴 수 있도록 진화한 오르니토미무스같은 공룡, 몸길이가 30cm정도 밖에 되지 않는 벌레를 잡아먹고 사는 아주 작은 수각류, 몸길이가 15m 혹은 그 이상인 거대한 포식자도 있다. 물론 조류까지 포함시키면 더욱 다양해진다. 조류를 포함하면 수각류 중에 가장 작은 종류는 5.5cm의 길이를 가진 벌새이다.

1881년 오스닐 찰스 마시(Othniel Charles Marsh)에 의해 처음으로 수각류(Theropoda)라고 불린다. 그는 처음에 수각류를 단지 알로사우루스과나 그 친척을 이르는 말로 사용하였으나, 갈수록 더 많은 분류군들이 이 군에 속하게 되었고, 오늘날은 현대의 조류에 이르기 까지, 아주 넓은 범위로 사용된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수각아목
Stan the Trex at Manchester Museum

맨체스터 박물관의 "Stan" 티라노사우루스 화석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용궁강
상목: 공룡상목
목: 용반목
아목: 수각아목
Marsh, 1881
하위 항목

하위 분류

Holtz(2008)에 의한 분류.

수각류 (Theropoda)

몸구조

left 수각류 몸구조

left 수각류 몸구조

외부 링크

  • 위키미디어 공용에 수각류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
고성 덕명리 공룡과 새발자국 화석산지

고성 덕명리 공룡과 새발자국 화석산지(固城 德明里 恐龍과 새발자국 化石産地))는 경상남도 고성군 하이면 덕명리에 있는, 공룡 발자국과 새 발자국 화석 산지이다. 1999년 9월 14일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411호로 지정되었다.

중생대 백악기의 공룡발자국 화석과 새발자국 화석이 다양하게 산출되고 있다. 약 1억년 전에 형성된 중생대 백악기 지층인 해안을 따라 약 41km에 걸쳐 1,900여족 이상되는 공룡발자국은 용각류, 조각류, 수각류 등이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고, 브라질, 캐나다 지역과 함께 세계 3대 공룡발자국 화석지로 인정받고 있다.

고성군 (경상남도)

고성군(固城郡)은 대한민국 경상남도 남부에 있는 군이다.

데이노니쿠스

데이노니쿠스(라틴어:Deinonychus)는 '끔찍한 발톱(Terrible Claw)'이란 뜻을 가진 육식공룡으로 백악기 전기에 존재하였던 공룡이다. 수각류인 드로마에오사우루스과에 속한다. 그중에서도 덩치는 매우 큰 편이었다. 길이는 최대 3m에 달했으며 몸은 날렵하게 생겼다. 또한 무게는 25~90kg 정도로 추정된다. 꼬리는 길었고, 뒷발에는 날카로운 갈고리 발톱이 있어서 사냥에 이용하였고, 다리가 길고 날렵해 점프하거나 잘 달릴 수 있었다. 주로 무리를 이루어 사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딜로포사우루스

딜로포사우루스(라틴어: Dilophosaurus)는 쥐라기 전기에 서식하던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이름은 ‘볏이 두 개인 도마뱀’이라는 뜻이다. 몸길이는 6m이며 무게는 400~450kg로 추정한다. 볏은 30cm 길이의 반달 모양이다. 무리를 지어 사냥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영화 쥬라기 공원에서는 독을 사용하는 공룡으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독이 없었고, 다른 수각류 공룡처럼 이빨로 공격하였을 것이다. 두 개의 볏은 수컷에게만 달려있었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몸이 날렵해서 빠르게 잘 달렸으며, 긴 꼬리로는 몸의 균형을 잡았다. 앞발과 뒷발의 발가락에는 날카로운 발톱이 달려있었고, 턱은 약하였으나 이빨은 날카로웠다. 초기에는 메갈로사우루스의 하나로 Megalosaurus wetherilli 로 명명되었지만 후에 D. wetherilli로 분리되었다. ‘wetherilli’는 화석 발굴지의 발견자 이름인 ‘웨더릴(Wetherill)’에서 유래하였다.

메갈로사우루스

메갈로사우루스(Megalosaurs)는 쥐라기 중기에 서식한 초기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공룡 화석 중 최초로 발견된 화석으로 알려져 있다.

새 또는 조류(鳥類)는 크게 발달된 수각류 공룡을 의미하며, 보통 비행이 가능하다. 계통적으로는 석형강 공룡상목 조강(鳥綱)에 속한다. 새는 포유류와 마찬가지로 심장이 2심방 2심실이며, 허파로 호흡하는 항온동물이다. 날짐승이라고도 한다.

시조새

아르카이옵테릭스(Archaeopteryx) 또는 시조새(始祖새), 조상새(아르케옵테릭스,아르키에옵테릭스)는 수각류 공룡의 한 속으로, 새와 근연 관계가 있다. '아르카이오프테릭스'(Archaeopteryx)라는 라틴어 학명은 '선조'를 뜻하는 그리스어 그리스어: ἀρχαῖος(archaīos)와 '깃털' 또는 '날개'를 뜻하는 그리스어 πτέρυξ(ptéryx)에서 왔다. 처음 발견된 19세기 말부터 시조새는 고생물학자 등에게 가장 오래된 새로 취급되어왔다.

시조새는 약 1억 5천만년 전, 중생대 쥐라기 후기에 현재의 남부 독일에서 살았었던 것으로 밝혀져 있다. 당시의 유럽은 지금보다 적도에 가까운 지역의 열대의 얕은 바다의 섬이었다. 모양은 까치와 비슷하며, 크기는 큰 까마귀 정도로, 길이 약 0.5미터까지 자랐다. 작은 몹집에 비해 큰 날개로 날거나 활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아크로칸토사우루스

아크로칸토사우루스(학명: Acrocanthosaurus)는 대략 1억 2천 5백만년 전에서 1억년 전 백악기 전기 북아메리카에서 서식했던, 지금은 멸종된 수각류 알로사우루스과 아크로칸토사우루스속이다. 이름은 "높은 척추 도마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많은 공룡처럼, 아크로칸토사우루스속에도 오직 하나의 종만 있는데, 아크로칸토사우루스 아토켄시스이다. 화석은 주로 미국 오클라호마와 텍사스에서 발견되는데, 이빨이 있는 아크로칸토사우루스는 동쪽 멀리 메릴랜드에서 발견되었다. 대한민국에서도 아크로칸토사우루스의 것으로 추정되는 치아 화석이 나온 바 있다.

알로사우루스

알로사우루스(Allosaurus)는 1억 5500만 ~ 1억 5000만 년 전 쥐라기 후기에 살았던 거대한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알로사우루스라는 학명의 어원은 고대 그리스어 'αλλοςσαυρος'인데, 이 말은 '특이한 도마뱀'이라는 뜻으로, 한자표기 이특룡(異特龍)은 여기서 비롯되었다. 미국의 고생물학자 오스니얼 찰스 마시가 알로사우루스속 화석을 처음으로 기재했다. 수각류 공룡 중 비교적 초기에 알려진 공룡 중 하나로, 그동안 여러 영화나 다큐멘터리에도 많이 등장했다.

알로사우루스는 큰 머리와 수많은 예리한 이빨을 가졌던 거대한 이족보행 육식공룡이다. 몸길이는 평균적으로 8.5m(30ft)이고, 때때로 발견되는 화석은 과거 에판테리아스로 12~14미터에 달하기도 한다. 세 개의 발가락이 달린 앞다리는 거대하고 강력한 뒷다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았고, 몸의 균형은 길고 무거운 꼬리가 잡아주었다. 알로사우루스는 카르노사우루스하목의 알로사우루스과로 분류된다. 알로사우루스속은 상당히 복잡하게 분류되며, 이에 속하는 종의 정확한 숫자도 분명치 않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알로사우루스 프라길리스(A. fragilis)이다. 이들 화석은 주로 북미의 모리슨층에서 발굴되며, 포르투갈과 탄자니아와 오스트레일리아에서도 발견되었다. 20세기 중반까지는 안트로데무스(학명:Antrodemus)로 알려졌지만, 알로사우루스가 유명해지는 계기가 된 클리블랜드 로이드 공룡 탐사 이후로는 현재 이름이 더 자주 쓰이고 있다.

생존 당시에는 대형 포식자로서 먹이사슬의 최고점에 있었다. 보통 아성체나 소형 용각류, 조각류, 검룡류와 같은 대형 초식공룡을 사냥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성체나 소형 용각류 등을 사냥할 때 무리를 지어 조직적으로 사냥했다는 추정이 있지만, 이들이 사회적이라는 증거는 많지 않으며 심지어 자신들끼리 싸움을 했을 수도 있다. 매복하다가 입을 크게 벌리고 윗턱을 손도끼 내리치듯이 가격해 큰 사냥감을 잡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알베르토사우루스

알베르토사우루스(학명: Albertosaurus)는 백악기 후기에 서식한 거대한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티라노사우루스와 유사하나 좀 더 작고 가벼우며 주로 북미지역에서 서식했다. 이름은 발견지인 캐나다의 앨버타에서 따왔다. 몸 길이는 약 8m~10m 정도이고 체중은2t이다. 알베르토사우루스는 티라노사우루스보다 빨리 달렸으며 시속 40~48km로 달려서 먹이사냥을 했을 거라고 한다.

압해도

압해도(押海島)는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읍에 위치한 섬으로, 신안군청의 소재지이다. 지리적으로 목포에 가까우며, 현재 압해대교를 통해 육지와 연결되어 있다. 현재 암태도와 연결하는 천사대교가 건설 중에 있다.

오르니토미무스

오르니토미무스(Ornithomimus)는 중생대 백악기 후기(약 7,500만년-6,600만년 전), 북미대륙에 서식했던 공룡이다. 오르니토미무스속에 속하는 수각류 공룡의 총칭이다. 학명은 '새의 모방자', '새를 닮은 자'(중국에서도 '似鳥龍'라고 불리고 있다)라고 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 타조공룡으로 불리는 오르니토미무스과를 대표하는 공룡으로, 주된 특징은 세개의 발가락, 긴 목, 조류와 유사한 머리 등이 있다. 오늘날의 타조와 같은 모습으로 달리는 속도도 시속 50~60km/h로 빨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발차기 외에 별다른 무기가 없었으므로 티라노사우루스같은 포식자가 나타나면 빠르게 도망쳤다. 2014년에 이 공룡의 팔뼈에서 칼깃을 지탱하는 깃혹이 발견되었는데, 이를 통해 오르니토미무스는 깃털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유년기의 표본에서는 깃혹이 발견되지 않아 어릴 때는 몸이 어린 새와 비슷하게 솜털로 덮여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오비랍토르

오비랍토르(Oviraptor)는 수각류 오비랍토르과에 속하는 백악기 말기에 살았던 잡식성 공룡이다. 이 공룡의 화석은 몽골 고비 사막에서 공룡의 둥지와 같이 발견되었다.

전안와창

전안와창은 머리뼈의 구멍 중 하나로 눈구멍의 앞쪽에 위치한다. 이러한 머리뼈 형태는 트라이아스기에 지배파충류에서 처음 나타났다. 오늘날의 새들도 전안와창을 가지고 있으나 현생 악어에서는 볼 수 없다. 어떤 지배파충류에서는 구멍은 사라졌지만 구멍이 있던 자리가 움푹 들어간 흔적이 남아 있다. 이것을 전안와 (antorbital fossa) 라고 부른다.

전안와창은 공룡의 두개골 양쪽에 눈구멍과 콧구멍 사이에 위치하고 있고, 많은 경우 머리뼈에서 가장 큰 구멍이다. 전안와창은 수각류 중 테타누라를 계통군으로 묶어주는 파생공유형질이다. 반대로, 프로토케라톱스는 전안와창이 없다는 것이 여타 각룡류와 구분되는 특징이다. 오리주둥이공룡 역시 전안와창을 가지고 있지 않다.

쥐라기

쥐라기(Jurassic period)는 중생대의 두 번째 시기로, 2억 년 전부터 1억 4500만 년 전까지 지속된 지질 시대이다. 쥐라기라는 이름은 독일, 스위스, 프랑스의 국경에 있는 쥐라 산맥에서 쥐라기의 지층이 최초로 발견되었다는 점에서 유래하였다.

이 시대의 지구는 초대륙 판게아가 서서히 남북으로 갈리면서 북쪽의 로렌시아(유라시아의 기원)와 남쪽의 곤드와나(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의 기원)가 분명하게 나누어졌다. 기후는 복잡해진 해안선만큼이나 다양해졌으나 대체로 온난하고 습윤한 기후가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 소철류와 거대한 침엽수가 삼림을 이루었으며, 고사리와 속새류가 땅을 뒤덮었다.

크리올로포사우루스

크리올로포사우루스(라틴어: Cryolophosaurus)는 쥐라기 전기에 서식한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이름은 찬 볏 도마뱀이라는 뜻으로 몸길이 7-8m였다. 볏은 두개골의 코뼈 위에 달려있다. 딜로포사우루스와 계통적으로 매우 가깝다.

타르보사우루스

타르보사우루스(Tarbosaurus)하는 백악기 후기에 약 7천만 년 전 유라시아에서 번성했던 티라노사우루스 수각류 공룡의 속이다. 몽골의 고비 사막이 아닌, 더 남쪽의 범람원에서 화석이 발견되었으며, 중국과 유럽 일부 지역에서는 더 많은 단편 유적이 발견되었다. 학명의 뜻은 놀라게 하는 도마뱀 (terrifying lizard)이라는 의미로, 유라시아에서 발견된 육식공룡 가운데 가장 크다. 2009년 타르보사우루스와 비슷한 크기의 주청티라누스가 발견되었다.

많은 종들이 이름 지어졌지만, 현대의 고생물학 자들은 T. bataar(바타르)만이 유효한 것으로 인정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종을 북미 티라노사우루스(Tyrannosaurus) 속을 대신하는 유라시아 종으로 여겨지는데 이로인해 Tarbosaurus 속이 불필요하게 될 수도 있다. Tarbosaurus와 Tyrannosaurus는 동의어가 아닐지라도 적어도 밀접한 관련이있는 속으로 간주된다. 또한 몽골에서 온 알리오라무스 (Alioramus)는 일부 당국에 의해 타르보사우루스 (Tarbosaurus)와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생각된다.

테타누라

테타누라(Tetanurae)는 쥐라기 초기에 등장하였던 보다 진보된 수각류 집단이다. 상당수의 수각류가 이 집단에 속하며, 새도 이 집단에 속한다. 원시 테타누라는 앞발가락이 3개이다. 후기에 등장하는 티라노사우루스과는 앞발가락이 2개로 줄었다.

티라노사우루스

티라노사우루스(라틴어: Tyrannosaurus) 또는 티란노사우루스는 백악기 후기(6800~6500만 년 전)에 살았던, 용반목 수각아목 티라노사우루스과의 속이다. 종명인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라틴어: Tyrannosaurus rex)의 일반적인 약자인 티렉스(T.rex)가 대중문화에 정착되었으며, 한국에서는 ~사우루스를 빼고 티라노라고 줄여 부르기도 한다. 북아메리카 대륙의 서쪽에서 주로 서식했으며, 다른 티라노사우루스과의 공룡에 비해 그 서식 범위가 넓었다(수십 평방 km에 달하는 넓은 영토를 가졌을 것으로 추측된다).

다른 티라노사우루스과 공룡과 마찬가지로, 티라노사우루스는 몸에 비해 거대한 두개골과 길고 무거운 꼬리가 균형을 이루면서 이족보행을 하는 육식동물이었다. 티라노사우루스는 뒷다리가 크고 강력한데 비해 앞다리가 매우 작았는데, 앞다리는 크기에 비해 힘이 아주 강하여 최대 200kg까지 들어올릴 수 있었다. 다른 수각아목의 육식공룡 중 티라노사우루스보다 몸길이가 길거나 키가 큰 수각류는 존재하지만 무게로 비교하면 티라노사우루스가 가장 무겁다.

티라노사우루스는 서식지에서 가장 큰 육식공룡이었기에 최상위 포식자였을 것으로 여겨진다. 먹이로는 하드로사우루스나 각룡류가 있으며, 성체가 아닌 아성체 용각류도 먹이로 삼았을 수 있다.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표본은 30여 개가 발견되었으며, 그 중 일부는 뼈가 거의 대부분 보존되어 있다. 부드러운 조직과 단백질이 이러한 표본 중 하나에서 발견되기도 하였다. 비교적 많은 화석 덕분에 티라노사우루스에 대하여 생활사, 생물 역학 등 여러 측면에서의 생물학적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식습관이나 생리학, 주행속도 등에서 논쟁이 이루어지고 있다. 유라시아에서 발견된 타르보사우루스, 주청티라누스, 기간토티라누스를 별도의 속으로 유지할지에 대한 분류적 논란도 있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