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비평학

성서비평학 또는 성경비평학은 성서에 대한 비평학적 접근, 즉 기독교에서 성서의 역사적 배경과 사실성, 양식과 문학적인 요소(문체 등), 저자가 사용한 자료, 자료의 편집구조, 저자가 사용한 수사학 등을 비평하는 학술적인 읽기 방법을 말한다.

성서비평학의 주요 학설

  • 자료비평

자료비평은 성서저술에 사용한 집필자료를 분석하는 성서해석방법이다. 모세오경의 경우 야훼문서(J문서), 엘로힘문서(E문서), 제사장문서(P문서), 신명기문서(D문서) 등 다른 근원에서 비롯하였다. 구약 성서의 원 본문인 히브리어 성경을 보면, 하느님이 '야훼'('여호와'), '엘로힘'으로 다르게 지칭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문서설은 다른 호칭을 쓴 구절은 각기 다른 자료에서 유래한 것으로 본다. 그 자료들을 창세기에 등장하는 하느님의 호칭을 발음 그대로 알파벳으로 옮겼을 때의 머리글자를 따서, J 문서(야훼문서), E 문서(엘로힘 문서), P문서(제사장 문서), D문서로 명명하였는데, 실제 성서학자 중에는 모세오경 저자들을 제사장 학파 등으로 구분하는 이들도 있다

성서 비평방법 중에서 양식 비평(Form Criticism)에서 유래한 것으로 중요한 성서비평학의 개념이다. 이 개념은 성서본문이 어떤 곳에서 유통된 것인지를 파악해야 한다는 신학적 견해를 담고 있다. 예를 들어 구약성서에서 시편은 고대 유대인의 찬송가이었는데, 양식 비평에 따르면 시편에 실린 시들은 각각 다른 삶의 정황에서 사용된 찬송가라는 것이다. 신약성서에서도 예수의 가르침은 구전되면서 기억하기 쉽게 특정한 운율과 문체를 지니게 되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각 구절의 운율과 문체, 즉 양식을 분석하면 그 구절이 어떤 상황에서 유통되었는지를 규명할 수 있다고 보는 견해가 양식비평이다.

그외 성서비평학 분야

그외 성서비평학 분야에는 성서사본을 비교함으로써 성서원문에 필사본의 내용이 얼마나 충실히 접근했는가를 비교하는 본문비평, 성서의 문학적인 특징을 비평하는 문학비평, 성서저자가 사용한 문서나 구전형태의 집필자료들을 비평하는 자료비평, 성서에 나오는 이야기들이 성서에 수록되기 전까지 문서와 구전(口傳)자료로 전승되어온 경로를 비평하는 전승사 비평, 성서의 문학양식을 분석하는 양식비평, 교회를 통해 전승된 구전과 문서자료를 성서저자가 어떻게 자신의 신학에 따라 편집했는가를 비평하는 편집비평, 성서역사배경과 역사적 사실성을 비평하는 역사비평[1], 성서의 사회적 배경을 분석하는 사회학적 비평이 있다. 한가지 예를 들어서 설명하면 마태복음서에 그리스도가 베드로에게 네 위에 교회를 세우겠다고 약속하신 내용이 나오는데, 그리스도의 활동기간에는 교회가 없었으므로[2] 마태가 교회라는 단어를 추가했다고 보는 해석이 성서비평학 또는 성서에 대한 비평학적 접근의 한 예이다.[3]

성서비평학에 대한 비판

  • 자료비평에 대한 비판

자료비평학에 근거해 성경을 볼 경우, 성서 본문 자체의 맥락이 해체되어 버린다는 비판이 있다. 자료비평에 근거한 연구들은, 창세기를 비롯한 성서 본문은 최소한 4개 자료가 사용된 것으로 본다. 그러나 일부 특정 구절은 학자에 따라 어떤 자료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견해가 다르다. 더욱이 성서의 내적인 맥락은 무시되고 어떤 구절의 출처만을 문제 삼게 됨으로써 성서의 메시지를 산산조각 내 버렸다는 지적이 있다. 성서에 대한 문학적 비평을 시도하는 문학비평학자 중 일부는, 자료비평에 따른 특정 구절의 출처보다 성서 내의 문학적 맥락을 파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한국의 성서비평학 역사

성서비평학은 근대 서구 신학계에서 등장했으며, 일본과 미국에서 유학했던 신학자들에게서 단편적으로 소개되었다. 한국교회에서는 1934년 발행된 아빙돈 단권 주석성경으로 널리 알려졌다. 당시 성서신학계에 널리 인정받았던 주석서를 감리교 교육국 총무였던 유형기 전체 편집을 책임지고 양주삼, 정경옥, 김창준, 전영택, 변홍규 등이 주축을 이루어 번역을 시작하였다. 이어 당시 장로교에서는 송창근, 김재준, 채필근, 한경직 목사도 이에 찬동하여 번역에 동참하여 번역본이 나왔다. 하지만 성서비평학 수용문제로 장로교회에서는 논란이 벌어졌고, 결국 1957년 한국 기독교 장로회대한예수교장로회로 분열되었다. 물론 지금은 기독교 근본주의적인 신학교가 아닌이상에야 신학교에서 가르칠 정도로 성서비평학이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4] 대한성서공회에서도 한글 성서번역 시 필사자들이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든지 하는 목적으로 사본에 추가한 즉, 원본에 없는 문장을 빼고, 그 자리에 '절없음'표시와 '어떤 사본에는 이러한 내용이 있다.'라는 각주를 적거나, 괄호 처리함으로써 본문비평학자들의 연구성과를 존중하고 있다.[5] 복음주의 신학계에서도 일부의 학자들은 성서비평학을 성서를 올바르게 해석함으로써 하느님의 뜻을 찾아가게 하는 건전한 성서읽기라고 이해한다.[6][7] 보수적 복음주의 또는 기독교 근본주의의 입장은 성서무류설과 축자영감설에 근거하여, 성서비평학에 반대입장을 취하고 있다.

천주교에서도 성서비평학을 통해 성경을 읽어야 한다고 가르친다.[8]

참고

  • 바트 D. 어만(Batt D. Ehrman, 《성경 왜곡의 역사》 (Misquoting Jesus: The Story Behind Who Changed the Bible and Why, 2005; 한국어판 ISBN 978-89-352-0649-0)

같이 보기

각주

  1. 《깨어지는 한국교회》(원제:깨어지는 한국개신교회)/이상성 지음/인물과 사상
  2. 전통적으로 교회에서는 교회를 성령강림으로 태어난 것으로 해석하고, 이를 성령강림주일로 기념한다.
  3. 본문의 성서비평방법론에 대한 설명은 장로교(예장통합) 신학자 이상성 박사의 설명에 뿌리를 두었다. 《추락하는 한국교회》(원제:추락하는 한국 개신교회)/이상성 지음/인물과 사상
  4. [역사를 바꾼 크리스천] 장공 김재준 목사… 교회개혁 비전 제시한 선각자, 2002년 12월 30일자, 국민일보.
  5. 《기독교사상》2006년 4월호_쉽게 풀어쓴 신약성서 사본이야기-왜 절(節)이 빠져 있는가?, 민경식, 대한기독교서회
  6. 복음주의 신학자 김세윤 풀러 신학교 교수의 설명
  7. 성결교회 성직자인 오경준 목사도《우리가 아는 것들 성경에는 없다》(오경준 지음,홍성사)에서 학문적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본다. 지금은 미국교회 청빙으로 문이 닫혔지만 저자는 성서학 토론을 위한 누리집에서 성서비평은 알레고리 해석등의 주관적 성서해석이 만연한 한국교회의 문제를 교정할 것으로 이해한다.
  8. 《성서사십주간 1권 모세오경》 개정판. 성서와 함께. 2007. 15쪽. ISBN 8976350243.
Q자료

Q자료 또는 Q문서는 예수의 어록이라고 생각되는 구절들로 이루어진 가상의 기독교 문서를 말한다. Q라는 명칭은 출처 또는 원천을 말하는 독일어 Quelle에서 유래했다. 주로 예수의 설교를 담은 어록 복음서일 것으로 본다. 공관복음서 문제에 가장 널리 알려진 해법은 Q자료가 있었다고 보는 것이다. 한국에서 장신대학교의 소기천 박사가 이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권위자이다.

그리스도아델피안

그리스도아델피안(Christadelphian)은 1848년 미국에서 존 토마스(John Thomas)가 창설한 기독교계 신흥 종교이다. 초대 사도교회의 신앙으로 돌아가자는 신앙운동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초기에는 같은 취지의 그리스도의 교회와 연합했다가 후에 독자적인 교파를 형성했다. 성경의 절대 권위를 인정하나 삼위일체는 부인한다. 목사와 같은 교직 제도를 두지 않고 있다. 그리스도아델피안이라는 이름은 그리스어 "그리스도 안의 형제 자매" (adelphoi en Cristou) 에서 유래한다.

기독교 비판

기독교에 대한 비판은 기독교 자체 또는 교회나 기독교인에 대한 비판으로 기독교의 역사와 더불어 늘 있어왔다. 비판의 유형으로는 신학이나 기독교의 교리에 대한 비판, 성서의 내용에 대한 비판, 교회나 교인의 행위와 문화에 대한 비판 등이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大韓-敎長老會(統合)/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약칭 예장통합은 대한민국의 장로교 교단이다. 교단 본부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연지동에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세계교회협의회(WCC)에 가입되어 있으며, 신학적으로 중도 성향이다.

복음 전도

복음 전도(福音傳道, 영어: evangelism)는 전도 활동을 뜻하며, 원래는 그리스어지만 오늘날 크리스트교의 용어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으며, 본 항목에서도 이를 서술한다.

서방 교회의 분열

서방 교회의 분열, 서구대이교(西歐大離敎) 또는 교황의 분열라고도 한다. 아비뇽 유수사건 이후에 발생하였다. 1378년부터 1417년 사이에 로마 교황과 아비뇽 교황이 서로 자신이 기독교의 정통 교황이라고 주장하면서 발생했다. 신학적 이유보다는 정치적으로 분리된 분열은 1414년에 열려 1418년에 걸쳐 이루어진 콘스탄츠 공의회에 의해서 종료되었다. 교회의 대분열은 주로 동방교회와 서방교회의 분열인 동서 교회의 분열을 다루지만, 서방 교회의 분열은 교황의 분열로 일컬어진다.

서방 기독교

서방 기독교(西方基督敎, Western Christianity) 또는 서방 교회는 11세기 콘스탄티노폴리스 중심의 5개 대교구(콘스탄티노폴리스, 로마, 안디오키아, 예루살렘, 알렉산드리아)로 이뤄진 보편교회에서 분리된 로마교회 교구 지역을 의미하며, 교회 대분열 시기인 11세기 이후에 사용되기 시작한 용어이다. 11세기 로마교구가 보편교회에서 이탈 이후 형성된 서방교회는 12세기 정비되어 교황제 중심의 국가형태의 교회로 약 400년간 지속되었다. 서방교회의 적폐가 늘어나며 16세기에 이르러 개혁 요구가 시작되었고, 서방교회의 개혁을 위한 종교개혁 시기를 맞이하였다. 서방교회 개혁에 대한 입장 차이로 종교개혁 시기 이후에 서방교회는 '개혁 찬성파'와 '개혁 반대파'로 16세기에 분열되었다.

현재는 16세기 서방교회의 '개혁 반대파'를 잇는 교황중심주의인 천주교회(로마가톨릭) 교단과 '개혁 찬성파'를 잇는 복음중심주의를 따르는 개신교회인 루터교, 장로교, 성공회와 감리교, 침례교, 성결교, 오순절교, 구세군 등의 교단으로 형성된 기독교 교파를 총칭해서 부르는 이름이다. 동방 기독교 또는 동방교회와 대조하여 사용된다.

서방교회의 교회력은 보편교회 일정의 순서를 그대로 따르나, 달력은 동방교회가 기준을 삼는 보편교회가 활용했던 기원전 1세기 제정한 율리우스력이 아닌 16세기 제정한 그레고리력을 날짜 기준으로 삼으며, 코이네 그리스어에서 번역하거나 음차한 라틴어 용어를 주요 기독교 용어로 활용한다. 성례전 또는 성사는 라틴식 예식을 기준으로 삼아 발전하였다.

역사비평

역사비평(Historical criticism, historical-critical method , higher criticism) 혹은 고등비평이란 "텍스트 뒤에 있는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 고대 텍스트의 기원을 조사하는 비평학이다.고대부터 유대교와 기독교의 작품들에서 자주 논의되었지만 역사비평은 주로 세계 여러 지역과 역사 시대로 부터 다른 종교 저술에도 적용되어왔다. 특별히 본문의 역사적 기원을 살피면서 자료, 사건, 날짜, 인물들, 장소, 물건, 습관(its sources, the events, dates, persons, places, things, and customs)을 함께 고찰한다.

역사비평은 유대성경을 해석시에 이스라엘의 문학뿐만 아니라 이스라엘의 역사까지도 해석한다. 역사적 문법적 방법과 신학적인 경향에 대조적으로 사용된다. B. S. 차일즈는 역사비평의 한계를 극복하기위하여 정경비평 방법을 사용하였다.

역사서

역사서는 기독교 구약성경의 일부로, 네비임 중 전기 예언서 전부와 케투빔중 에즈라-느헤미야와 역대기, 다섯 메길로스중 룻기와 에스델기를 말한다.

기독교 정경에서 말하는 역사서는 모두 다음과 같다.

여호수아기

판관기

룻기

사무엘기

열왕기

역대기

에즈라기 (에스드라 1)

느헤미야기 (에스드라 2)

토비트 (가톨릭, 정교회)

유딧기 (가톨릭, 정교회)

에스델기

마카베오 상 (가톨릭, 정교회)

마카베오 하 (가톨릭, 정교회)

마카베오기 3권 (정교회)

에스드라 3서 (러시아와 조지아 정교회)

마카베오기 4권 (조지아 정교회)

역사적 문법적 방법

역사적 문법적 방법(historical-grammatical method)은 성경 본문에서 성경 저자의 원래의 의도된 의미를 발견하기 위한 기독교 해석학 방법이다. 기독교 전통의 '역사적 성경해석'과 '알레고리 성경해석'의 측면에서 보면 역사적 성경해석이 강조된 역사적 성경해석의 방법론 중 하나이다.

현대 성경 신학의 주류를 이루는 역사비평학(historical-critical method) 또는 역사비평 성경해석은 역사적 문법적 성경해석의 발전 형태이다. 현재 역사적 문법적 방법은 역사비평 성경해석을 받아들이지 않는 보수 개신교 학자들의 주요 성경해석 방법이다.(일부 근본주의 개신교는 역사문법적 방법까지도 거부한다.) 역사문법적 성경해석은 16세기 종교개혁 당시의 주요 성경해석 방법으로 수용되었고, 18세기에는 역사비평 성경해석으로 발전하는 토대가 되었다. 역사문법적 방법은 독자의 이해를 강조하는 독자 반응 해석과도 다르지만 본문의 역사적 상황과 본문의 문법적 구조와 특성을 이해하는데 강조점을 가진다.

역사적 예수 탐구

이 문서는 학술적 예수 연구의 역사에 관한 것입니다. 그의 삶의 초상화에 대한 자신의 존재의 역사적 증거의 토론, 그리고 역사적 예수의 초상화는 역사적 예수와 예수의 역사성을 참조하십시오. 알버트 슈바이처의 책은 역사적 예수의 탐구를 참조하십시오.역사적 예수 탐구는 예수의 역사적 초상을 제공하려는 학문적 노력을 의미한다. 18세기 이후, 역사적 예수에 대한 세 학자 탐구는 독특한 특성을 가진 장소, 각각의 촬영 종종 각각의 특정 단계에서 개발된 다른 연구 기준에 따라 있다. 그들은 성경의 이야기를 연구하는 역사적 방법에 의존하기 때문에 이 탐구는 이전 방식과 구별된다. 성경 원본의 글 분석은 수 세기 동안 자리를 차지했던 반면, 이 탐구는 결론의 역사적 타당성을 확립하는 새로운 방법과 특정 기술을 소개했다.

예수 세미나

예수세미나(Jesus Seminar)는 웨스터 연구소(Westar Institute)의 지원을 받아 로버트 펑크와 존 도미니크 크로산에 의해 1985년에 설립된 약 200여명에 달하는 연구 모임으로 성서비평학(성서해석학, biblical criticism)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 그룹중 하나이다. 이들의 경향은 역사적 예수로 대표된다. 이 연구 그룹은 (논란이 되고 있는) 색구슬을 이용한 투표를 통해 연구 결과를 결정한다. 현재 대표는 Lane C. McGaughy이다. 주로 미국 서부의 자유주의 신학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예수 말씀의 진실 여부에 대한 연구를 통해 1945년 이집트에서 발견된 기독교 문헌 도마 복음서(Gospel of Thomas)가 포함된 새로운 신약성서를 번역하였다. 그 결과는 《다섯 복음서》라는 책으로 출간되었다. 그 후 예수의 행적에 대한 같은 방식의 연구를 통해 《예수의 행적》,을 출간했다. 그들은 미국내 여러 도시에서 워크샵과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예수의 승천

예수의 승천은 예수가 부활한 뒤 열한 제자가 있던 가운데에서 천국으로 올라간 뒤 하늘나라에서 아버지의 오른편에 앉았다는 기독교의 믿음이다.

예수의 십자가형

예수의 십자가형과 잇따르는 죽음은 기원 후 1세기 동안 벌어진 사건이다. 복음서마다 예수가 처형된 날과 십자가에서 한 말에서 차이가 있지만, 예수의 십자가에서의 죽음을 보도한다. 기독교인들이 성자, 메시아(그리스도)로 여기는 예수는 겟세마네 동산에서의 기도를 마친 후 성전의 경비병들에게 체포되어 유대인들의 자치적 종교기구인 산헤드린 의회에서 심문을 받았다. 로마총독 폰티우스 필라투스에게 채찍질로 고난을 받았으며, 십자가형을 언도받아 처형되었다. 이러한 수난에서 십자가형으로 인한 예수의 고통과 죽음은 신학적으로는 구원론과 속죄와 더불어 그리스도론의 중대한 면모를 보여 주며, 역사적으로는 예수가 로마제국과 종교권력의 결탁에 의해 위험인물로 여겨져 처형된 이야기이다. 기독교의 공통된 성사(성례전)인 성만찬은 이러한 예수의 수난과 죽음을 기억하며 성만찬에 임재한 예수와 연합하는 성사이다.

예언서

예언서(공동번역, 가톨릭) 선지서(개신교)는 기독교의 구약성경의 일부로, 히브리 성경으로는 네비임중 후기 예언서와, 케투빔중 다섯 메길로스의 하나인 애가와 다니엘서, 그 외 몇몇 책들이 포함되어있다.

기독교에서 대예언서로 분류하는 책들은 다음과 같다. 공동번역 개정판의 명칭을 사용했다.

이사야서예레미야서

애가

에제키엘서

다니엘서유대교와 기독교에서 소예언서로 분류하는 책들은 다음과 같다.

호세아서

요엘서

아모스서

오바디야서

요나서

미가서

나훔서

하바꾹서

스바니야서

하깨서

즈가리야서

말라기서

요한의 콤마

요한의 콤마는 신약성경 요한의 첫째 편지 5장 7절에 나오는 부분이다. 삼위일체를 명시하는 내용이다.

"For there are three that bear record in heaven, the Father, the Word, and the Holy Ghost: and these three are one." (흠정역 성경 요한일서 5장 7절)그리스어 성경 원본에는 없었는데 불가타역에서는 들어가 있었고 데시데리위스 에라스뮈스의 성경 초판에는 없었으나 2판에는 들어가 진위 논란이 있다. 한국 개신교의 개역한글판 성경에서는 반영하지 않았다.

자유주의 신학

자유주의 신학(自由主義神學, liberal theology, liberal christianity)은 18세기 계몽주의, 경건주의 그리고 낭만주의의 영향을 받아 등장한 기독교 신학을 말한다. 자유주의 신학은 성서를 인간의 이성, 감정, 경험으로 이해하였고, 또한 도덕적이며, 역사적이며, 문화적인 관점에서 신학을 이해하였다.

자유주의 신학은 진보주의, 역사주의, 인본주의를 강조하며, 성서에 나오는 기적들을 이성과 자연의 원리, 과학, 심리학 등으로 해석하려고 하였다. 자유주의 신학은 독일의 슐라이에르마허에 의해서 시작되었으며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을 통해 인간의 야만성이 드러나면서 의문이 제기되었고, 칼 바르트, 루돌프 불트만, 에밀 브룬너, 폴 틸리히, 에두아르트 트루나이젠등에 의해 신정통주의가 등장하면서 약화되었다. 자유주의 신학의 대표적인 것으로 해방신학과 사신신학등이 있다.

장로교

장로교(Presbyterianism)는 16세기 종교개혁 운동으로 형성된 유럽의 칼뱅주의적 개혁파 가운데 스코틀랜드의 종교개혁 기간 동안 존 녹스를 중심으로 형성된 칼뱅주의 성격의 개신교 교파다. 존 녹스는 칼뱅의 제자로 스코틀랜드로 건너와 칼뱅의 종교개혁 사상을 전파하였다. 장로교는 칼뱅의 신학적 전통을 따른다는 점에서 다른 개혁파 교회와 신학에서 거의 같다. 그러나 교회의 치리 구조에서 목사와 장로로 구성된 당회(치리회)가 교회를 다스리되, 개별 교회 만으로 완전한 교회 조직이라고 하지 않고 상회(上會)로서의 노회를 두고, 더 넓은 치리회로서 대회 또는 총회를 두는 계층적 교회 질서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다른 개혁교회와 구별된다. 대한민국에서는 넓은 의미에서는 개혁파(Reformed)와 같은 의미로 또는 한 부분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 개혁파 교회는 성공회, 루터교, 재침례파(아나 뱁티스트)와 더불어 16세기 종교개혁 시기에 형성되었고, 장로교회는 스코틀랜드를 중심으로 보존되어 오다가, 20세기 초에 주로 미국 남장로교와 북장로교의 선교 과정을 거쳐 한국(당시 조선)에 전파되었다.

제2경전

제2경전(第二經典, Deuterocanon)은 기독교에서 구약성서 가운데 히브리어나 아람어가 아니라 그리스어로 집필된 9개의 문서를 따로 부르는 이름이다.

이들 문헌의 정경 여부는 유대교에서부터 논란이 되기도 하였지만, 로마 가톨릭교회는 카르타고 공의회를 통해 정경으로 확정하였고, 개신교가 이들 문헌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트리엔트 공의회를 통해 이를 재확인하였다. 하지만 이들 문헌이 2경전으로 본격적으로 구분되어 불리게 된 것은 1590년의 식스투스 불가타판부터였다.

이후 1950년대에 출토된 사해 문서에서 제2경전의 일부가 히브리어 판본으로 발견되자 “히브리어로 기록된 것만 구약성서로 인정할 수 있다”는 프로테스탄트의 입장에 따라 정경 편입을 반대할 입지가 약해지게 되었다.

제2경전에 대해서 유대교는 이들을 이른바 "세간에 알려지지 않은" 혹은 "공인되지 않은" 서적이라는 의미인 "외경"(세파림 하 히조님, לחבדיל מספרי החיצונים)으로 취급하고 있다. 개신교는 유대교의 입장을 반영하여 모두 외경으로 간주하여 정경에 산입하지 않고 있다.

동방 정교회의 경우 제2 경전을 정경으로 인정하고서 전례 안에서 봉독하지만, 제1 경전과 동등한 효력을 가지는 것으로 여기지 않기도 한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