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막

성막 (tabernacle, Hebrew: מִשְׁכַּן‎, mishkan, meaning "residence" or "dwelling place", 거주)은 출애굽부터 가나안 정복시기까지 이스라엘인 (고대)들과 함께 하나님이 거주한 장소였다. 모세시나이산에서 성막을 건설하도록 명령을 받았다.약속의 땅을 정복한 후에 하나님의 거주하는 장소로서 솔로문의 성전이 예루살렘에 440년 후에 건설되었다.[1]   

Stiftshuette Modell Timnapark
이스라엘 팀나 벨리 공원에 있는 성막 모델

성막의 구조

성막은 길이가 약 45.6m(100규빗), 폭이 약 22.8m(50규빗)인 뜰 가운데 세워졌고, 뜰 사면은 휘장으로 가려져 있었으며, 이 휘장은 청동으로 만든 기둥 60개로 지탱되었다(출 27:9-19). 뜰(마당) 안에는 번제를 위한 큰 제단이 있었고(출 27:1-8), 제사장들이 제사를 위하여 자기 몸과 제물을 씻는 청동 물두멍이 있었다(출 30:17-21). 뜰의 서쪽 끝에 세워진 성막의 성소는 목재 구조로 길이 약 14m(너비 1규빗 반의 판자 20개) 너비 약 4m(1규빗 반 되는 판자 6개를 나란히 놓은 폭)였으며, 두꺼운 휘장으로 성소와 지성소를 구분하였다(출 26:15-30). 성소 지붕은 제일 안쪽(덮개)에 청색 자색 홍색실로 그룹 모양의 자수를 놓은 휘장으로 덮혀 있었고(출 26:1-6), 그 바로 위에는 보온을 위해 염소털 휘장이(출 26:7-13), 또 그 위에는 붉은 물들인 숫양 가죽이(출 26:14), 그리고 제일 바깥에는 방수를 위해 해달의 가죽(출 26:14)이 덮힌 4중 지붕 구조를 하고 있었다. 또 성소 내부에는 휘장 오른편에 진설병상, 휘장 왼편에 금등대, 그리고 휘장 바로 앞 가운데 분향단이 놓여 있었다(출 25장). 또 휘장 안으로 들어가면 지성소가 있는데 거기에는 오직 언약궤만 있었다.[2]

Tabernacle Mishkan Tent
성막 미시칸 텐트
Shilo centr synagogue
실로에 있는 유대인 사원
Hannover Kirche Zu den heiligen Engeln
1964년에 완공된 하노바에 있는 회당

함께보기

  • 감실 (기독교)
  • 제사장의 언약
  • 의 복제본 유대인 사원
  • 장막(성)
  • Tabernacle(Methodist)

각주

  1. Numbers 4:15
  2. 네이버 지식백과 성막 [聖幕, tabernacle

외부 링크

계약의 궤

계약의 궤(히브리어: ארון הברית 아론 하버리스) 또는 언약궤(言約櫃), 성궤(聖櫃)는 성경에 등장하는 금박을 입힌 나무 상자이다. 모세가 하나님께 받은 십계명을 새긴 석판 2개를 보관하고 있다고 한다. 그 외에도 대제사장 아론의 지팡이와 신이 내려주신 음식인 만나가 안에 들어 있다고 한다. 히브리어 성경에 의하면, '계약궤는 네 면이 모두 황금으로 덮여 있었으며, 아론의 지팡이, 만나, 십계명이 새겨진 석판 2개를 담고 있는 황금 항아리였다.'라고 적혀 있다.

성경에 따르면, 성궤는 엑소더스 도중 모세가 시나이 산에 올라가 신에게 직접 받은 2개의 석판을 보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이 때부터, 성궤는 레위 지파 사람들에 의해 받쳐져, 이스라엘의 군대와 민중 앞에서 같이 행진하며, 그들의 사기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하게 되었다. 성궤는 가죽과 푸른색 천으로 만들어진 성막 아래에 조심스럽게 감싸져 이동되었고, 심지어 사제들과 레위 지파의 고위 성직자들도 함부로 볼 수 없을 만큼 신성시되었다. 성경에는 상자 위에 2명의 천사(케루빔)이 성궤 뚜껑을 감싸는 모습으로 장식되어 있었고, 성궤를 옮기기 위해 4개의 고리가 달려 있어, 이 고리에 장대를 끼워 성궤를 운반했다고 한다.

다윗의 별

다윗의 별이란 ‘다윗 왕의 방패’라는 뜻을 가진 히브리어 Magen David에서 비롯되었으며, 유대인 그리고 유대교를 상징하는 표식이다. 다윗 왕의 아들 솔로몬 왕은 이스라엘과 유대를 통합한 후 다윗의 별을 유대 왕의 문장으로 삼았다고 전해지며, 때문에 다윗의 별은 오늘날 이스라엘 국기에 조상의 얼을 기리기 위해서 그려져 있다.

미드라시

미드라시(히브리어: מדרש, 영어: Midrash)는 히브리 용어로, 성경 주석의 설교 방식이다. 이 용어는 성경의 설교 교리의 편찬을 가리키기도 한다. 미드라시는 종교적, 법률적, 윤리적 교리의 단순화하는 것 이상으로 성경 이야기를 해석하는 한 방법이다. 이 용어는 히브리어 성경 역대기 하 13장 22절, 24장 27절, 이렇게 두 번 나온다.

민수기

민수기 (民數記, 히브리어: במדבר 베미드바르, 그리스어: Ἀριθμοί 아리트모이[*], 영어: Book of Numbers, "광야에서")는 히브리어 성경의 네 번째 책이자, 다섯 권의 토라중 네번째 책이다. 이 책은 길고 복잡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우리가 보는 책은 여호와 문서를 개정한 제사장 문서의 형태라고 여겨진다. 이 개정시기는 기원전 5세기경인 페르시아 정복기로 여겨진다.이 책의 제목은 이스라엘 민족의 두 번의 인구조사에서 따왔다.

민수기는 시나이산에서 시작하는데, 여기서 이스라엘 민족은 하나님으로부터 규율과 언약을 받게 되고 하나님은 성막 안에 머무르게 된다. 이스라엘 민족에게 주어진 임무는 약속의 땅에 들어가는 것이며, 계수되고 행군준비를 하게 된다. 이스라엘 민족은 여정을 시작하나, 그 길의 고난과 모세, 아론을 향하여 불평불만을 일삼게 되고, 이로 인해 하나님이 그들 중 거의 15,000을 멸한다. 그들은 가나안의 경계에 도착하여 땅에 정탐군을 보내게 되는데, 이 정탐군들의 공포에 찬 보고를 듣고 이스라엘 민족은 그 땅에 들어가기를 거부한다. 하나님은 이로 인해 현 세대는 그 땅에 들어가지 못하고 광야에서 죽는 벌을 내린다. 이 책은 모아브 평원에 있는 이스라엘 민족의 새로운 세대가 요르단강을 건널 준비를 하는 장면으로 끝이 난다.민수기는 출애굽과 가나안 정벌 이야기의 절정이다. 흔히들 이 책이 창세기에서 소개되고 출애굽기와 레위기에서 전개 및 발전된 이야기의 결론을 짓는다고 평가하는데, 이 이야기는 이스라엘 민족이 여호와와 특별한 관계 속에 위대한 민족이 되어 가나안 땅을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민수기는 또한 거룩함, 신실함, 믿음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비록 하나님과 그 제사장들의 존재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은 믿음을 잃어 그 세대가 약속의 땅에 들어갈 수 없게 된다.

바리새파

바리새파, 바리사이파 또는 바리새인고대 그리스어: Φαρισαῖος 파리사이오스[*])은 예수가 활동하던 시대에 존재했던 유대교의 경건주의 분파, 중간계급 평신도 경건주의를 말한다. 바리새파 사람은 1900년 편찬한 개신교의 신약성경전서(조선성서공회)에서부터 '바리새'로 옮겼으며, 1971년 공동번역 성서의 신약전서(대한성서공회)에서 바리사이파 사람, 1993년 표준새번역 성경전서(대한성서공회)에서는 바리새파 사람, 천주교《성경》(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는 바리사이로 옮겼다.

산헤드린

산헤드린(히브리어: סנהדרין, 그리스어: συνέδριον, synedrion, sanhderin 모여 앉는다)은 모든 유대의 도시에 유대교 법에 의해 세워진 23명의 판관들의 모임이다. 로마제국에서는 반(反)로마투쟁을 하지 않는다면, 식민지의 종교와 자치활동을 인정했으므로 고대 이스라엘 사회에서 산헤드린 의회는 영향력이 있는 집단이었다.

대 산헤드린(Great Sanhedrin)은 유대교의 판관들의 모임으로 최고 법원 역할을 하는 고대 이스라엘의 재판 기구였다. 대 산헤드린은 지도자인 나쉬, 코헨 가돌(대제사장/대사제), 부 판관인 아브 베잇 딘, 그리고 69명의 평회원으로 이루어졌다. 개역 한글판 성서에서는 공회로, 공동번역성서에서는 의회로 번역한 산헤드린은 대 산헤드린을 이른다. 70년 멸망하기 전의 예루살렘의 제 2성전시기에, 대 산헤드린은 성전 안에 있는 다듬은 돌 뜰에 낮 동안 열렸으며, 안식일과 유대교 축제일에는 열리지 않았다.

유대에서의 주요한 역할 이외에 산헤드린은 기독교를 세우는 중요한 회의가 되었으며, 예수의 산헤드린 재판과 관련하여 복음서에 기술되어 있다.사도행전에도 성 바울과 성 스데파노가 산헤드린 의회에서 재판을 받은 이야기가 나온다.

안식일

안식일(安息日, 히브리어: שבת 샤뱌트)은 성경에서 하나님이 천지 만물을 6일 간 창조하시고 제7일에 안식하셨다는 내용에서 유래한다(창세기 2장 1절).

성경의 제7일 안식일은 토요일로 여겨지며, 유대교 신앙에서 거룩하게 지키던 날로(느헤미야 13장 19-21절), 야훼 하느님과 하느님의 백성들의 표징으로 만들어졌다(에제키엘 20장 12절).

구약시대에는 제사 형식으로 양으로 하였지만 신약 시대엔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하게 되었다(요한 복음서 4장 23절)(루가 복음서 4장 16절), 예수님께서 안식일의 주인이라고 하시며 안식일을 지키라고 하셨다 (마태오 복음서 12장 8절)(마르코 복음서 2장 28절)(루가 복음서 6장 5절) 사도 바울로를 포함한 그의 제자들이 이 방식을 따르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사도행전 16장 13절, 17장 2절, 18장 4절).

기독교 종파 중에서 안식일 교회 등에서는 안식일(토요일)을 지킨다.

야훼

야훼, 또는 야웨(히브리어: יהוה, 영어: Yahweh)는 유대교의 유일신의 고유한 이름이다. 야훼는 자음 표기만 있던 고대 본문에서, 하나님의 이름을 알파벳으로 쓰면 YHWH가 되지만, 과거 유대인들이 일 년에 딱 한 번, 대제사장만이 발음할 수 있었던 그 발음을 완전하게 알 수는 없다.

중세 유대인들은 통일된 발음의 성경이 필요하게 되었고, 마소라 본문을 편찬하며 모음을 기입하였다. 그러나 '주님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말라.'라는 계명을 독자가 어기지 않게 하도록, YHWH에 대응되는 모음 대신 주님 (아도나이)에 해당하는 모음을 첨가하게 된다. 이 두 단어의 자음과 모음이 결합된 단어 (여호와)는 당시 유대인들 입장에선 매우 어색한 발음이었다. 따라서 마소라 본문을 읽는 독자는 하느님의 이름이 적힌 곳을 '아도나이' (주님)으로 읽을 수 있었다. 상당수의 현대 성경 편집자들도 이 전통을 이어, 하느님의 이름이 적힌 많은 부분을 굵은 볼드체로 'the LORD, 주님'라 대체하고 있다. 다만 한국의 개신교는 대체로 이를 마소라 본문에 적힌 대로 여호와(영어: Jehovah)라 발음하여 쓰고 있다.

예루살렘 성전

예루살렘 성전 또는 거룩한 성전(히브리어: בית המקדש, 벳 하미크다쉬, 거룩한 집})은 예루살렘의 성전 산(하르 하바이트)에 있었다. 유대교 믿음에 의하면, 하나님/하느님의 "발등상"을 상징한다(히브리어 "쉐키나").

제1성전은 솔로몬 왕이 기원전 10세기인 기원전 957년에 7년 동안 지었다. 고대 유대교의 중심이 되는 곳이었다. 이 성전은 모세의 장막과 실로, 노브, 기브온 장막을 대체한 것이었으며 유대교의 믿음의 중심이 되는 곳이다. 제1성전은 바빌로니아인들에 의해 기원전 586년에 부숴졌다. 새로운 성전의 건축은 기원전 535년에 시작되었다. 히아투스 후에 기원전 521년경까지 건축이 이루어졌으며, 516년 완성되어 515년 봉헌되었다. 에스라서에 기록되었듯이 키루스 대왕에 의해 승인되었으며, 다리우스 대왕이 보수하였다. 5세기 후 제2성전은 헤로데 대왕에 의해 기원전 20년경 재건축이 이루어졌다. 이를 제2성전이라고 한다. 70년 유대 독립 전쟁이 진압될 때에 로마 제국에 의하여 무너졌으며, 흔히 통곡의 벽이라고 부르는 서쪽 벽만이 남았다. 성전 바깥의 벽들은 아직도 남아있다.

이슬람 사원인 바위의 돔은 성전 터 위에 7세기 후반부터 서있었으며 알아크사 모스크도 비슷한 시기부터 성전 뜰 자리에 서 있었다.

유대교 종말론은 제3성전에 대한 예언이 있다. 이는 메시아가 오기 전에 예루살렘에 세워질 것이며, 유대교 원리주의자와 보수 유대교에서는 제3성전을 기다리고 있다.

2007년 8월 30일에, 주택단지에 파이프를 설비하다가 제2성전의 유적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2007년 10월에 고고학자들이 제1성전 유적을 확인하였다.

유대교의 예수의 관점

유대교는 일반적으로 예수를 역사를 통해 나타난 수많은 유대인 메시아 주장자 중 하나로 본다. 예수는 모든 거짓 메시아들 중, 가장 영향력 있으며, 결과적으로 가장 해로운 자로 본다. 하지만, 주류 유대인의 믿음으로는 메시아는 아직 오지 않았으며 메시아 시대는 아직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메시아 또는 신 중 하나로서의 예수의 거절은 유대교에서의 중점적 문제가 되지 않았다.

조하르

조하르(영어: Zohar 히브리어: זהר Splendor 화려함, Radiar 빛을 발산함)는 유대교 신비주의인 카발라의 가장 중요한 경전이다. 토라(모세의 다섯 책)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해석서이며, 중세 아람어와 중세 히브리어로 쓰였다. 신의 성품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내용, 우주의 기원과 구조, 영혼, 죄, 선악의 성격 등과 이에 관련된 주제가 담겨 있다.

조하르는 한 권의 책이 아니고 여러 권의 책을 모은 것이다.

초막절

초막절은 유월절(무교절), 칠칠절(오순절, 맥추절)과 함께 구약성경에 나오는 3대 절기 중 하나이다. 장막절과 수장절로도 불린다.

초막절에 관한 하나님의 명령은 레위기 23:33-44과 신명기 16:13-15에 나온다. 민수기 29:12-39에는 초막절이라는 이름이 빠진 채로 초막절 절기에 드릴 제사에 대해 자세히 다루고 있다.

1) 시기:

레위기에 23:34, 39에 따르면, 일곱째 달 열닷샛날부터 7일 동안 절기를 지키고 8째날에도 안식하라고 말씀하신다. 레 23:39과 신 16:13에 따르면 토지의 소산 거두기를 마치고 추수한 것을 저장하는 것을 마치는 때이다. 오늘날 이스라엘은 초막절을 수콧이라 부르며, 추분과 가까운 음력 대보름 저녁부터 초막절을 시작한다. 시기적으로 우리나라 추석과 격년으로 날짜가 거의 겹친다.다른 격년에는 1달 차이가 난다.

2) 이유:

레위기 23:43에 따르면,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초막절을 지키게 함으로써,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애굽에서 인도하신 후 광야 생활 중에 초막에 거주하게 한 줄을 이스라엘 대대로 알게하려는 것이었다. 풍성한 결실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광야 40년간 함께 하셨던 하나님을 자손 대대로 기억하게 하려는 것이다.

신명기 16:15절에 따르면, 하나님께서 주신 모든 풍성한 수확을 감사하며 즐거워하도록 초막절을 지키게 하셨다.

초막절은 추수절의 끝 절기이며 일 년 중 마지막 절기로 유대력으로 에다님월(7월) 15일에서 22일까지이다. 성력 7월 10일에 시내산에서 내려 온 모세에 의해 하나님의 뜻을 전해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은 성막 지을 재료를 풍성히 모으게 되었다.

모세가 두 번째 십계명을 받아 가지고 내려오던 날부터 모든 백성들에게 언약의 말씀과 성막 지을 문제를 다 설명한 후에 그 달 15일부터 7일간 성막 지을 재료인 금, 은, 포목, 목재 등을 자원하는 사람들이 넘치도록 풍성하게 드려 성막을 짓게 하였다.

여호와의 뜻을 따라 성막 지을 재료를 제조하여 바친 그 7일간을 기념하고 이스라엘 백성들로 말미암아 대대로 이 날을 기억하게 하시려고 초막절을 정하여 지키게 하셨다. 이 초막절을 장막절, 또는 수장절이라한다.

치치트

치치트(히브리어: ציצית, tsitsit, 옷단술)란 유대인들이 종교적 의식으로 주로 기도할 때에 입는 탈리트(기도보, tallit, prayer shawl)의 아랫 부분 4곳에 달린 옷술을 말한다. 주로 청색의 면으로 만든다. 여호와 하나님의 계명에 순종하고 그에게 충성을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카라이테 유대교

카라이테 또는 카라이트는 유태인들의 분파이다.

탈리트

탈리트(히브리어: טַלִּית tallit, 기도보)는 유대인들이 기도할 때 덮어 쓰는 종교적인 옷이다. 일반적으로 유대인들은 탈릿을 입고 기도를 한다. 탈리트는 기도 시에 외부와 차단하여 깊은 기도를 통하여 하나님께만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침 기도(Shacharit), 욤 키푸르(Yom Kippur) 기간 중에 기도할 때에 입는다.

템플 스퀘어

템플 스퀘어(영어: Temple Square)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중심에 있는 광장으로,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가 소유하고 있다. 광장 내에는 솔트레이크 성전, 솔트레이크 성막, 솔트레이크 회관, 갈매기 기념비, 2개의 관광객 센터가 있다.

토라

토라(히브리어: תּוֹרָה, 율법)는 구약성서의 첫 다섯 편으로, 곧 창세기·출애굽기· 레위기·민수기·신명기를 말한다. 흔히 모세오경(모세五經, תּוֹרַת־מֹשֶׁה)이나 모세율법이라고도 하며 유다교에서 가장 중요한 문서이다. 히브리어로 "가르침" 혹은 "법"을 뜻한다. 유다 전통에 따르면, 토라는 하나님이 모세에게 계시하였다고 말한다. 하지만 성서비평학자들은 모세오경(토라)이 Y(야훼계)-E(엘로힘계)-P(사제계)-D(신명기계) 문서, 곧 4문서로 이루어진 복수의 저자들의 산물이며 YEPD(또는 JEPD) 문서에 의해 전승된 이야기들을 그들의 사상에 알맞게 편집한 신학작업의 산물로 보고 있다. 오늘날 토라를 경전으로 삼고 있는 종교는 유다교, 그리스도교, 이슬람교이다 허나 이슬람은 존재만 믿지 그 책에 신의 영감이 없다고 믿는다. 구약적 관점에서 모세 5경 중심의 개념으로 율법이외에 쓰이는 율법이라는 용어는 주로 신학적 관점에서도 매우 중요하다. 특별히 루터는 복음과 대비되는 개념으로 강조하고 있다. 루터는 율법과 복음 철저하게 구별하여 사용하였다. 그에게 있어서 율법은 하나님의 명령으로 행위적이며 하나님의 요구로 인간이 죄인인 것을 알게하는 기능한다.

하나님

하나님은 성공회를 제외한 개신교,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및 유대교와 이슬람교에서 그들의 신을 일컫는 데 사용하는 용어이다. 하나님은 야훼 유일신을 지칭하지만, 수 관형사 ‘하나’와는 관련이 없다. 하나님의 어원은 19세기 말 평안도 방언 ‘하ㄴ•ㄹ’과 ‘님’의 합성어, ‘하ㄴ•님’이다. ‘하나’와 ‘님’은 문법상 결합이 될 수 없는 말이므로 한동안 하느님만이 표준어로 인정받았다. 다만 지금은 하나님은 ‘개신교에서 하느님을 이르는 말’로 표준어로 쓰이고 있다.

하나님은 절대적 최고자(God), 만물의 창조자, 만물의 주재자 등을 일컫는다. 대한민국에서 하나님이라는 용어를 하느님의 2번째 의미와 같은 용어로 개신교에서 사용하고 있다.

할라카

할라카(Halakha, 히브리어: הֲלָכָה)는 성경법 (613 계명)과 탈무드, 랍비법, 관습과 전통을 포함한 유대교의 종교법이다. 유대법이라고도 한다.

유대교의 종교 전통은 종교, 국가, 인종, 민족적 실체에 대한 명확한 구별은 하지 않는다. 그러나 할라카는 종교적 실천과 믿음뿐 아니라 수많은 측면의 일상 생활을 안내한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