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알

바알[1](영어: Baal, Ba'al)은 주인, 혹은 주(主)라는 뜻이며 농업공동체였던 고대 가나안인들이 풍요와 다산의 신으로 숭배하던 풍요와 폭풍우(暴風雨)의 남신이다.

구약성경에는, 아세라와 함께 대표적인 우상 중 하나로 나온다. 이와 같은 묘사는 후에 유대교에서 기독교, 이슬람교까지 이어져 바알은 대표적인 거짓 신으로 불렸고, 나중에는 베엘제붑이라는 악마의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Baal Ugarit Louvre AO17330
기원전 14세기 - 12세기 경 제작된 바알 신상, 루브르 박물관

이름

'Ba'al'이라는 영어식 이름은, 그리스 단어에서 파생하여 후에 라틴어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단어이다. 기독교가 유럽 전역에 전파되며 바알은 모든 거짓된 신들과 우상, 악마들을 통칭하는 이름이 되었으나, 바알이라는 이름은 고대에는 악마와는 거리가 먼 이름이었다. 고대 팔레스타인 지방의 언어로는, 바알은 주인, 왕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었으며 모든 것을 소유한 자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었다. 이와 같은 명칭은 신의 이름을 감히 함부로 부를 수 없었기에, 마치 기독교의 '주님'과 같이 신의 이름을 직접 부르지 않고 간접적으로 돌려 말한 것이다. 바알의 원래 이름은 '하다드'로, 고대 가나안 지방의 주요 신 중 하나였다.

그의 아버지는 최고신인 엘(El), 어머니는 바다의 신 아세라였다.[2]하지만 가나안 지방의 건조한 기후 때문에, 거주민들에게는 풍요와 다산을 숭배하는 경향이 있었고, 따라서 최고신 엘보다는 바알이 존경받았다. 구약성서에서는 바알 신앙과 야훼 신앙이 경쟁관계였음을 짐작하게 하는 내용들(예언자 엘리야와 바알의 예언자들간의 갈멜 산에서의 내기)이 나온다.

각주

  1. 주인, 주의 셈어 명칭이다. 셈어의 예로 토라가 있다
  2. 하룻밤만에 읽는 성서/이쿠다 히로시 저/김수진 옮김/랜덤하우스 중앙
고대 셈족 종교

고대 셈족 종교(ancient Semitic religion)는 고대 근동과 북동 아프리카에서 셈어를 말하던 민족들의 다신교적 종교를 가리킨다. 고대 셈족 종교의 기원은 메소포타미아 신화와 서로 간에 밀접히 관련되어 있다. 언어사적인 아닌 문화사적으로 셈족이라는 낱말은 엄밀히 정의된 낱말이라기 보다는 대체적인 범주를 나타낸다. 따라서 "고대 셈족 종교"의 범위도 마찬가지로 대략적이다.

고대 셈족의 종교적 전통들과 판테온들은 지역적으로 다음과 같이 나뉜다:

레반트의 가나안 종교(Canaanite religions)

수메르 종교 전통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아시리아-바빌로니아 종교(Assyro-Babylonian religion)

이슬람교 이전의 아랍 다신교(Arabian polytheism)고대 셈족 종교에 관련하여 특별히 흥미로운 주제는 엘(El) 신을 매개로 셈족의 다신교가 아브라함 계통의 종교들의 일신교로 변천하는 과정이다. "엘(El)"은 "신(god)"을 뜻하는 히브리어 낱말로, 이슬람교의 알라와 어원이 같다.

메나쉐

메나쉐(재위 기원전 687년경-642년경)는 분열 유다 왕국의 14대 왕으로 전왕 히스키야와는 달리 처음에는 악한 짓들을 저질렀다. 공동번역성서와 가톨릭 성경의 표기는 므나쎄, 개신교 성경의 표기는 므낫세이다.

미드라시

미드라시(히브리어: מדרש, 영어: Midrash)는 히브리 용어로, 성경 주석의 설교 방식이다. 이 용어는 성경의 설교 교리의 편찬을 가리키기도 한다. 미드라시는 종교적, 법률적, 윤리적 교리의 단순화하는 것 이상으로 성경 이야기를 해석하는 한 방법이다. 이 용어는 히브리어 성경 역대기 하 13장 22절, 24장 27절, 이렇게 두 번 나온다.

베엘제붑

베엘제붑(히브리어: בַעַלְזְבוּב 바알제부브, 라틴어: Beelzebub)은 에크론의 도시 팔레스타인에서 숭배받았던 신 가운데 하나이다.

고대 시절 다신교도인 셈족의 신으로 유명한 바알을 가리키는 명칭 가운데 하나로 알려졌지만, 둘 사이에는 작지만 중요한 차이점이 있다. 일신교도인 유대인 사이에서는 사탄을 달리 이른 말로 종종 사용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경멸적인 뜻을 담고 있다. 이 이름은 나중에 악마 또는 마신의 이름 가운데 하나로 종종 베엘제불과 번갈아가며 등장하게 된다.

벨 (신화)

벨은 주인, 제왕을 의미하며, 진짜 이름이라기보다는 직위이다. 바빌로니아 종교의 다양한 신들에 적용된다. 여성형은 벨리트이다. 벨은 그리이스어와 라틴어에 각각 벨로스와 벨루스로 표현된다. 언어학적으로 벨은 동셈계로 북서셈계의 바알과 같은 뜻을 지닌다.

초기의 아카드어 번역자들은 수메르어로 엔릴이라 불리었던 신의 이상형이 아카드어로 벨로 읽혔다고 믿었다. 이것은 이제 틀린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벨은 더 오래된 번역과 논의에 엔릴을 언급할 때 사용되었음을 발견한다.

벨은 특히 바빌로니아 신 마르둑에 사용되었다.

켈트신화에선 '발로르(베레누스)'를 의미한다.

벨제부브관코박쥐

벨제부브관코박쥐(Murina beelzebub)는 애기박쥐과에 속하는 박쥐의 일종이다. 베트남의 토착종이다.

신(神)은 신성하거나 성스러움으로 간주되는 자연적 혹은 초자연적 존재(a natural or supernatural being considered divine or sacred)이다. 신은 초자연적인 능력을 가진 절대적 존재를 말한다. 주로 종교적 신앙의 대상으로 여겨진다. 여러 신앙에서 벼락이나 홍수와 같은 거대한 자연 현상을 신이 일으키는 것으로 간주한다. 또한 신은 인간의 탄생이나 사후의 운명 등을 결정하는 존재로 여겨지기도 한다.

신은 여러 종교와 민간 신앙에서 숭배되며, 많은 경우 인간과 유사한 인격, 의식, 지성, 감정 등을 가진 것으로 묘사된다. 기독교에서는 '아버지'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신을 남성적으로 받아들이는 등 인식의 불균형이 있었고, 이런 경향성에 반기를 들어 여신학이 등장하였다.

열왕기

열왕기(列王記, 히브리어: ספר מלכים 세페르 믈라킴, 그리스어: Βασιλειῶν 바실레온[*], 영어: Books of Kings)는 유대교의 타나크(히브리어 성경)의 일부이다. 원래 히브리어로 쓰였으며, 나중에 기독교 구약성경의 일부로서 받아들여졌다. 역대기에 따르면, 열왕기는 기원전 10세기에서 기원전 9세기까지 일어난 사건을 기록하고 있다.

열왕기는 두 권으로 나뉜다.

예후

예후(재위: 기원전 842년 ~ 815년)는 분열 북이스라엘 왕국의 10대 왕으로 혁명을 일으켜 왕들을 죽이고 왕위에 올랐다.

예후라는 이름의 뜻은 "그는 여호와"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그는 예후 왕조의

초대 왕이다.

우가리트

우가리트 (현재의 라스 샴라, Ras Shamra, رأس شمرة) 는 고대의 항구 대도시였다. 현재의 라타키아에서 수 킬로미터 북쪽의 시리아의 지중해 해안에 위치한다. 이 지역에서 복원된 문서에 의하면 우가리트는 고대 이집트로 조공하였으며 키프로스(알라시야)와 무역과 외교 관계를 유지하였다. 미케네와 협력하였고 키프리오트 도자기가 그곳에서 발견되었다. 정부조직체가 기원전 1450년에서 기원전 1200년까지 유지되었다.

유대교의 예수의 관점

유대교는 일반적으로 예수를 역사를 통해 나타난 수많은 유대인 메시아 주장자 중 하나로 본다. 예수는 모든 거짓 메시아들 중, 가장 영향력 있으며, 결과적으로 가장 해로운 자로 본다. 하지만, 주류 유대인의 믿음으로는 메시아는 아직 오지 않았으며 메시아 시대는 아직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메시아 또는 신 중 하나로서의 예수의 거절은 유대교에서의 중점적 문제가 되지 않았다.

조하르

조하르(영어: Zohar 히브리어: זהר Splendor 화려함, Radiar 빛을 발산함)는 유대교 신비주의인 카발라의 가장 중요한 경전이다. 토라(모세의 다섯 책)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해석서이며, 중세 아람어와 중세 히브리어로 쓰였다. 신의 성품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내용, 우주의 기원과 구조, 영혼, 죄, 선악의 성격 등과 이에 관련된 주제가 담겨 있다.

조하르는 한 권의 책이 아니고 여러 권의 책을 모은 것이다.

카라이테 유대교

카라이테 또는 카라이트는 유태인들의 분파이다.

카르타고

카르타고(라틴어: Carthago, 페니키아어: Kart-Hadasht)는 현재 튀니지 일대에 위치해 있던 페니키아인 계열의 고대 도시로, 이 이름은 고대 로마인들이 부른 것으로서 페니키아어(語)로는 콰르트하다쉬트(새로운 도시)이며, 그리스인은 칼케돈이라 불렀다. 지중해를 사이에 두고 로마와 패권 다툼을 벌였으며, 기원전 146년 제3차 포에니 전쟁에 패배하여 로마 공화정의 아프리카 속주의 일부가 되었다. 이후 완전히 파괴된 도시를 기원전 46년에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재건하여 북아프리카 일대 상공업의 중심지가 되었으며, 5세기 경에는 반달족의 침입을 받았다가 698년 다시 아랍인들에게 파괴되어 역사에서 사라졌다.

카르타고의 폐허는 현재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중 하나이다.

타니트

타니트(Tanit)는 달의 여신으로 숭배되던 카르타고의 최고의 신이다. Tinith, Tinnit, Tint라고도 부른다. 카르타고의 다른 신인 아스타르테와 함께 널리 알려져있다. 타니트는 바알 함몬의 배우자였다. 별칭은 바알의 얼굴. 타니트는 카르타고 외에도 몰타와 사르데냐, 스페인 등지에서도 숭배되었다.

탈리트

탈리트(히브리어: טַלִּית tallit, 기도보)는 유대인들이 기도할 때 덮어 쓰는 종교적인 옷이다. 일반적으로 유대인들은 탈릿을 입고 기도를 한다. 탈리트는 기도 시에 외부와 차단하여 깊은 기도를 통하여 하나님께만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침 기도(Shacharit), 욤 키푸르(Yom Kippur) 기간 중에 기도할 때에 입는다.

하레디파

하레디파(히브리어: חֲרֵדִי [χaʁeˈdi])는 정통파 유대교에서 분화된 유대교 교파 중 하나로, 번역하면 초정통파(超正統派) 정도로 번역될 수 있다. 근대 세속주의 문화를 거부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레디파를 따르는 유대교도를 하레디라 하고, 복수형으로는 하레딤이라 한다. 하레딤은 자신들이 유대인들 중 가장 교리를 원칙적으로 잘 지키는 집단이라고 주장하지만, 다른 교파에서는 이 주장을 부정하고 있다.하레디파는 해방, 계몽주의, 하스칼라 및 거기서 파생된 문화변용, 세속화, 종교개혁, 유대 민족주의 등 유대인들에게 가해진 근대의 엄청난 변화에 대한 반동으로서 출현했다. 근대성을 포용하기 위해 노력하는 현대 정통파 유대교와 달리 하레디파는 현대사회와 격리된 공동체를 이루어가면서까지 할라카(유대교 종교법)를 고수한다.하레디 공동체는 주로 이스라엘, 북아메리카, 서유럽에서 발견된다. 전세계적으로 하레딤의 수는 1천 3백만에서 1천 5백만 명 사이로 추정되며, 종교간 결혼의 사실상 부재와 높은 출산률로 인하여 그 수는 빠르게 불어나고 있다. 상당수의 세속 유대인들이 하레디식 생활양식을 받아들이는 것(바알 테슈바 운동) 역시 하레딤의 개체 증가를 부채질하는 한 요인이다.

할라카

할라카(Halakha, 히브리어: הֲלָכָה)는 성경법 (613 계명)과 탈무드, 랍비법, 관습과 전통을 포함한 유대교의 종교법이다. 유대법이라고도 한다.

유대교의 종교 전통은 종교, 국가, 인종, 민족적 실체에 대한 명확한 구별은 하지 않는다. 그러나 할라카는 종교적 실천과 믿음뿐 아니라 수많은 측면의 일상 생활을 안내한다.

히브리력

히브리력(Hebrew calendar; 문화어: 유태력)은 유대인이 사용하는 태음태양력의 역법으로 유대력(Jewish calendar)이라고도 한다. 히브리인들은 처음에는 이슬람력과 같은 태음력을 썼으며, 이집트 유랑시절 태양력을 접한 후 바빌론 유수 시절부터 태음태양력을 사용하였다.

프세우도모나르키아 다에모눔에 수록된 악마 일람
대왕
대공
공작
후작
백작
기사
총통
솔로몬 왕의 소열쇠』 제1부 「강마술」의 악마일람
대왕
대공
공작
후작
백작
기사
총통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