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무늬토기 시대

민무늬토기 시대(無文土器時代, Mumun pottery period)는 한반도고고학적인 시대구분이다. 청동기 시대에 해당하는 기원전 1500년부터 기원전 300년경에 이른다. 이 시대의 전형적인 토기가 표면에 아무런 무늬가 없는 특징으로 인해 민무늬 토기 문화라고 명명되었다.

개요

대규모 농경이 시작됨과 동시에 사회에 계급이 생겼으며, 원삼국 시대의 원시 국가 형성으로 연결된다. 일본에서는 시대적으로는 야요이 시대와 겹치며, 이것에 영향을 주었다고 추측하고 있다. 특히 전기의 북부 큐슈에는 한국과 공통적인 문화 요소가 나타난다.

예전에는 청동기 시대로 불렸지만, 청동기가 출현한 것은 기원 전 8세기이며, 보편화된 것은 말기이기 때문에 청동기 시대가 아니라 민무늬 토기 시대로 부르고 있다.

무덤의 형태는 거대한 고인돌이 특징적이고, 또 석곽묘나 독무덤이 출현하고 있다.

시대 구분

민무늬 토기 시대빗살무늬토기 시대에 이어지는 시대이다. 기원전 1800년부터 기원전 1500년경, 북방의 랴오허 유역에서 북한을 걸쳐 고인돌, 민무늬 토기나 대규모 주거가 출현하고 있어, 이것이 민무늬 토기 문화의 원류라고 생각되고 있다.

전기

전기는 기원전 1500년부터 기원전 850년경까지로 여겨진다. 농경 외에도 어로, 수렵, 채집을 했다. 농경에는 아직 석기가 이용되었다. 큰 직사각형의 움집으로 된 취락이 영위되었다. 주거에는 부뚜막이 여러 개 있는 경우가 있어, 여러 세대가 같이 살고 있었다고 생각된다. 후반에는 취락이 대규모화되었으며, 취락마다 유력자가 생겨났다. 기원전 900년경을 지나면 소형의 주거가 일반되었고, 부뚜막이 아니라, 중앙에 난로와 같은 노가 파졌다.

고인돌와 부장품인 붉은칠 토기, 돌칼 등 민무늬 토기 시대를 통해서 계속 되는 종교, 장제의 특징이 이 시대부터 시작되었다.

중기

Korea-Bronze.age-Jinju-Pot-01
진주시 대평유적에서 출토된 중기 민무늬 토기

중기는 기원전 850년부터 기원전 550년 경으로 추측된다. 대규모 농경이 시작되었고, 사회의 계급과 분쟁이 생겼다. 한반도 이남에서는 대규모 논도 만들어졌고, 수백 채 이상 되는 대규모 취락도 출현했다. 또 청동기가 출현하였고, 그 외에도 공예품 생산이 활발해져서 교역이나 지배 계층에 의한 분배도 이루어졌다.

중기 민무늬 토기 문화는 중부의 유적명을 따서 송국리 문화(松菊里 文化)(충남 부여군 초촌면)라고도 불리며, 특히 중남부에서 발전하였다. 남쪽 분포 범위는 제주도에서부터 시작하여 북부 큐슈에도 영향이 미쳤다.

중기 후반(기원전 700년-기원전 550년경)에는 청동기가 부장품으로서 나타났다. 이 시기에는 한반도 남부에서 직접 제작이 시작된 것 같다.

중기 민무늬 토기 시대 후반에는 대규모 무덤이 존재하며, 특히 남해안 지역에는 다수의 고인돌이 만들어졌다. 일부에서는 청동기, 비취, 돌칼, 붉은 칠 도기 등의 부장품이 발견되고 있다.

민무늬 토기 문화는 벼농사 문화의 시작이기도 하지만, 전기 및 중기에는 벼농사가 주요 작물은 아니었다고 추측된다. 북부에서는 보리, 밀, 잡곡 등이 재배되었다.

후기

후기는 기원전 550년에서 기원전 300년경으로 추측된다. 환호집락이나 고지대에서 발견되는 취락이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남해안 부분에 인구가 집중되어 있다. 취락 수는 전 시대보다 줄어들고 있어, 소수가 모여사는 현상이 진행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야요이 시대의 시작은 민무늬 토기 문화가 영향을 준 가능성도 있다. 특히 북부 큐슈에서는 민무늬 토기, 고인돌나 독무덤 등, 한반도 남부의 민무늬 토기 문화와 직접 연결시킬 수 있는 요소가 많이 발견되고 있다. 이것은 민무늬 토기 시대 중기 또는 후기에 해당된다고 추측할 수 있다.

민무늬 토기 시대 말기에는 철기가 출현하며, 주거에는 온돌용 아궁이(炉, 노)가 나타난다. 또 중기에 북방에서 전해진 비파형동검(요동식 동검)의 영향 하에 세형동검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는데 이것은 야요이 시대의 동검, 동모(방패) 등의 기초가 되었다.

말기

보통 민무늬 토기 시대의 말기에 철기가 출현하였다고 하지만, 토기 양식의 연속성을 중시해 기원 전후를 포함하는 설도 있다. 그러나 기원전 300년경부터 청동기가 광범위하게 보급되어, 철기도 이 시기를 경계로 한반도 남부에 보급되고 있다. 이러한 기술적, 사회적 변화를 중시한다면, 민무늬 토기 시대를 이 시기까지로 하는 것이 적절하다.

유적지

같이 보기

외부 링크

갈사국

갈사국(曷思國, 22년~68년)은 부여 대소왕의 막내동생인 갈사왕이 갈사수 가에 세운 나라이다.

그릇

그릇은 음식이나 물건을 담는 기구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흙으로 빚어 굽거나, 놋쇠 등 금속을 녹여 만들거나, 유리, 나무, 플라스틱 따위를 재료로 만든다. 물건을 담는 그릇이라는 뜻으로 용기(容器)라고도 부른다.

남북국 시대

남북국시대(南北國時代, 698년 – 926년)는 신라의 한반도 중남부 점령과 북부 발해의 건국부터 고려의 한반도 통일까지 시기를 가리키는 한국사 시대구분이다. 이에 따르면 발해를 북국, 신라를 남국이라 칭한다.

대가야

대가야(大伽倻) 또는 반파국(伴跛國)은 경상북도 고령군(高靈郡) 지역에 있던 6가야 중 하나다.

대발해

대발해국(大渤海國, 1116년)은 발해의 멸망 뒤에 발해 유예가 건국한 나라로, 발해 부흥운동 중 가장 마지막 나라였다. 발해 귀족의 자손인 고영창이 요나라에 반기를 들어 동경성에 나라를 세웠으나, 뒤이어 금나라에 멸망당하였다.

대방군

대방군(帶方郡)은 중국의 삼국시대의 군벌 공손강(公孫康)이 3세기 초에 설치한 행정구역이다. 본래는 진번군의 일부였으나 기원전 82년에 낙랑군에 편입되었다가 이때에 분할되어 군으로 승격되었다.

동녕부

동녕부(東寧府)는 원나라가 고려 서경을 편입한 후 설치한 통치기관이다.

변한

변한(弁韓), 또는 변진(弁辰)은 한반도 남부에 있던 삼한의 하나이다. 지금의 경상북도 일부 및 경상남도 지역으로, 남해에 접하고, 서쪽은 마한, 동쪽은 진한에 접해 있었다. 《삼국지》 〈위서〉동이전에 의하면 12개국이 있었다고 전하며, 나중에 구야국을 중심으로 가야로 발전했다. 변한은 삼한시대 마한의 지배를 받았다.

빗살무늬토기 시대

빗살무늬토기 시대( ── 土器時代) 또는 즐문토기 시대(櫛文土器時代, Jeulmun pottery period)는 한반도의 고고학적인 시대 구분으로 기원전 8000년부터 기원전 1500년에 이른다. 이 빗살무늬토기는 신석기 시대를 대표하는 토기로, 전기에서 중기에 걸친 토기에 빗살과 같은 모양의 무늬가 발견되어 이것을 따서 이름이 붙여졌다.

성산가야

성산가야(星山伽倻)는 벽진가야(碧珍伽耶)라고도 하며 6가야의 일원이다. 성산(星山)이라는 지명은 원래 신라 경덕왕이 757년에 개칭함으로써 생긴 것이다. 따라서 성산가야라는 명칭은 적어도 경덕왕 때 이후에 쓰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김수로왕과 함께 구지봉에서 태어난 6명의 동자 중 한명인 김벽로(金碧露)가 건국하였다.

쌍성총관부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는 1258년에 원나라가 화주(和州)에 설치한 통치기구이다. 쌍성총관부는 "雙城等處軍民總官府"의 약칭이다.

쌍성총관부는 동녕부와 함께 고려인의 배반으로 몽고의 직속령이 되는 영토라는 공통점이 있다. 공민왕은 원나라의 지배에서 벗어나려는 주권 회복 및 영토 회복을 위한 북벌 정책의 핵심으로, 이 쌍성총관부를 무력으로 격파하고 잃어버린 영토를 되찾았다.

아라가야

아라가야(阿羅伽倻), 안라(安羅)는 가야연맹의 주요국 중의 하나이다. 김수로왕과 함께 구지봉에서 태어난 6명의 동자 중 한명인 김아로(金阿露)가 건국하였다.

진한

진한(辰韓)은 한반도 남부에 있던 삼한(三韓)의 하나이다. 지금의 경상북도 지역으로, 동해에 접하고, 서쪽은 마한(馬韓), 남쪽은 변한(弁韓)에 접해 있었다. 모두 12개의 국가로 되어 있었으며, 삼한시대 마한이, 진한과 변한을 모두 지배하였다.

청동기 시대

청동기 시대 (靑銅器時代)는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위르겐센 톰센이 제창한 선사 시대의 역사 구분법 중의 하나로 문명의 발전 단계 중 선진적 금속 제련을 통하여 구리를 제련하여 청동기를 만들어 사용하던 시대이다.

태봉

태봉(泰封)은 삼국 시대를 구성하던 나라로, 901년에 궁예를 국왕으로 하고 송악을 도읍삼아 건국하였다. 불교의 미륵 신앙에 지나치게 경도되어 폭정을 일삼았으며 결국 918년에 왕건의 역성혁명으로 축출되면서 붕괴되었다.

한국의 고고학적 시대분류

한반도의 연대기는 다음과 같이 고고학적 시대로 분류된다.

한국의 선사 시대

한국의 선사 시대는 인류가 한반도에 나타난 시대로 문자가 존재하지 않는 시기를 말한다. 한반도의 선사 시대는 유럽이나 지중해 지역과는 달리 크리스티안 위르겐센 톰센이 정리했던 《세 시대 체계》로 구분하기 어려우며, 고고학적, 지질학적, 고생물학적 연구에 의존한다. 일반적인 역사 및 고고학의 시대 구분에 의하면 석기시대에 해당되며, 석기 시대는 발굴되는 유적의 성격에 따라 다시 구석기 시대, 중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로 나뉜다. 그 영역은 한반도를 위주로 하지만, 그 기원 및 전파와 관련이 있는 러시아, 만주, 랴오닝, 중국 동부의 문화도 함께 연구된다.

한국의 청동기 시대

한국의 청동기 시대는 기원전 20세기부터 기원전 4세기의 시기에 해당된다.

한반도에 청동기 시대가 존재한다는 것이 학술적으로 인정받게 된 것은 1945년 광복 이후의 일이다. 그러므로 청동기 시대에 관하여 그 간의 경위를 살펴볼 때 한국의 청동기 시대 연구도 나름대로의 복잡한 과정을 거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의 청동기 시대는 다른 지역의 청동기 시대와는 특징적인 면에서 차이점을 보이기 때문에 민무늬토기 시대라고 명명한다.

후백제

백제(百濟, 892년~936년)는 892년(신라 진성여왕 6년)에 백제의 부흥 운동을 시작으로 900년 견훤이 완산주(오늘날의 전주시)를 도읍으로 삼아 세운 나라이다. 공식 국호는 백제이나, 이전에 존재하였던 백제와 구분하기 위해 후(後)백제로 통용된다. 고려, 신라와 더불어 삼국 중 하나였다. 천수(天授) 19년(서기 936년) 고려 군주 왕건의 대규모 공격으로 인해 46년 만에 패망했다.

토기의 변천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