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리카도

데이비드 리카도(David Ricardo, 1772년 4월 18일 ~ 1823년 9월 11일)는 영국의 경제학자이다. 영국 고전파의 이론 체계를 완성, 애덤 스미스와 함께 그 대표자이다.

유대인으로 스미스의 <국부론>을 읽고 경제학 연구에 뜻을 두어 경제학과 자연 과학 연구에 전념하였다. 데이비드의 아버지는 런던 증권거래소의 중개인이어서 리카도는 아버지로부터 증권거래에 대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1809년 통화 문제에 관한 <금의 가격>과 <떨어진 곡물값이 자본 이윤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1817년 <경제학 및 과세의 원리>를 발표함으로써 그의 방법론을 체계화하고 이론 경제학자로서의 지위를 굳혔다. 이어 지대론을 기초로 하여 노동 가치설, 차액 지대론 등 분배의 여러 법칙을 밝혔으며, 그 밖에도 잉여 가치론, 이윤율 저하 이론, 국제 무역 이론 체계를 완성함으로써 후세의 경제학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는 스미스의 절대 우위론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비교 우위론을 발표했다. 1819년 이후 종신 하원 의원이 되었다. 참고로 그는 맬서스와 친한 친구였으며 유서에 있던 3인의 재산 상속인에도 포함시켰다.[1]

David ricardo
데이비드 리카도

같이 보기

각주

  1.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토드 벅홀츠 저, 153p
4월 18일

4월 18일은 그레고리력으로 108번째(윤년일 경우 109번째) 날에 해당한다.

경제학

경제학(經濟學)은 재화나 용역의 생산과 분배, 그리고 소비와 같은 경제현상을 연구하는 사회과학의 한 분야이다. 'economics'라는 용어는 고대 그리스어 οἰκονομία에서 유래한다. 경제학은 복잡한 경제 활동에서 특정한 규칙성을 발견하여 경제 현상의 원인과 결과를 탐구하고 예측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경제학자들은 다양한 전제와 분석 대상을 설정한다. 그중에서도 현대 경제학에서의 주요 연구 대상은 세계의 경제 상태, 개개인과 기업이 노동, 소비, 투자, 고용, 가격 등을 어떻게 결정하는 지에 대한 것이다. 또한 경기의 침체와 호황, 개인이나 국가간에 나타나는 부의 불균형과 같은 것들도 경제학의 주요 관심 분야이다.정치경제학의 한 영역으로 시작하였다.기본적으로 경제학은 매우 거시적이고 광범위한 분야를 다루기 때문에 "다른 외적 조건이 동일하다면(ceteris paribus)"이라는 전제 하에서 모든 분석이 진행된다.(마르크스 경제학에서는 이러한 배제를 추상(abstract)이라 부른다.) 그러나 경제학자마다 분석 대상과 전제가 다르기 때문에 그들이 주목하거나 과감히 배제해버리는 부분은 모두 각각 다르다. 이러한 전제와 분석대상의 차이로부터 각 경제학파들의 차이가 생겨난다.이중 몇몇 유명한 경제학자들이 탐구의 대상으로 삼았던 문제들을 열거해 보면 다음과 같다. '국부의 성격과 원천'(애덤 스미스), '대지에서 수확되는 생산물의 분배를 규율하는 법칙'(리카도), '삶의 일상사에서 인간이 하는 행동'(데번포트), '이런저런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 희소한 수단과 목적사이의 관계와 관련된 인간의 행동'(로빈슨), '유효수요의 결정 요인 분석과 국민소득수준과 고용량'(케인스), '근대사회의 움직임에 관한 경제적 법칙을 규명하는 것'(마르크스)

경제학의 학파에는 고전학파, 케인즈주의, 제도학파, 통화주의, 신고전파, 행동경제학, 신제도주의등이 있다. 비주류 경제학으로는 대표적으로 포스트케인지언이 있으며 그 이외에도 신경경제학 등이 있다. 실증경제학은 '무엇인가'를 연구하는 반면 규범경제학은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를 연구한다.

고전적 자유주의

고전적 자유주의(古典的自由主義, 영어: Classical Liberalism)는 경제적 자유에 중점을 두고 법치주의 아래에서 시민자유를 옹호하는 정치 이데올로기이자 자유주의의 분파이다. 경제적 자유주의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19세기 초 도시화와 산업 혁명에 대응하여 이전 세기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고전적 자유주의에 기여한 사상가는 존 로크, 장바티스트 세, 토머스 로버트 맬서스, 데이비드 리카도 등이 있다. 고전적 자유주의는 국부론 1권에서 애덤 스미스가 옹호한 경제 사상과 자연법, 공리주의, 사회 진보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정립되었다. ‘고전적 자유주의’라는 용어는 19세기 초에 발생한 사회자유주의와 구별하기 위해 사용되기 시작했다.

노동가치설

노동가치설(labor theory of value, LTV)은 가치에 관한 비주류 경제학 이론이다. 이 이론에서는 재화나 서비스의 경제적 가치는 생산하는 데에 드는 노동 총량에 의해서 결정된다고 주장한다. 비록 이 이론이 애덤 스미스나 데이비드 리카도 같은 초기 고전경제학자나 무정부주의경제학자들의 이론을 뒷받침 하는데 사용되었지만, 현재는 이 개념이 주로 마르크스 경제학과 연계되어 사용된다.

다비드

다비드(David)는 서양 문화권에서 사용하는 남성의 이름이다. 영어식은 데이비드이다. 다비드(데이비드)의 애칭으로는 Dave(데이브)가 있다. 성과 지명에도 다비드가 사용하기도 한다.

리카도 대등정리

리카도 대등정리(Ricardian equivalence theorem 또는 Barro-Ricardo equivalence theorem)는 정부지출수준이 일정할 때, 정부지출의 재원조달 방법(조세 또는 채권)의 변화는 민간의 경제활동에 아무 영향도 주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론이다.

마르크스주의 경제학

마르크스 경제학(Marx 經濟學)은 마르크스주의에 바탕을 둔 경제사상으로, 카를 마르크스가 《자본론》(資本論)을 중심으로 전개하고, 카를 카우츠키, N.레닌 등 후계자가 계승·발전시킨 경제학이다.

바닥으로의 경쟁

바닥으로의 경쟁 (Race to the bottom)은 국가가 외국 기업의 유치나 산업 육성 때문에 감세, 노동기준·환경기준의 완화 등을 겨루는 것으로, 노동 환경이나 자연 환경, 사회 복지 등이 최저 수준으로 향하는 것. 자유 무역이나 세계화의 문제점으로서 지적되고 있다.

바스크 영주

바스크 영주(Lord of Vasco)는 대종사의 작품으로 2010년 9월 9일, 도서출판 파피루스에서 출간되었다. 작가인 대종사는 인터넷에서 영혼의 음악, 마법의 혁명, 프로그래머, 절대 마법사, 검신 문세옥 등을 연재하였다.

상품

상품(商品)이란 시장에서 매매되는 재화나 용역을 말한다. 경제주체의 필요에 의해 시장에서 거래될 수 있는 것이라면 유형, 무형을 가리지 않고 상품이라 할 수 있다. 상업에서는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재화를 상품이라 한다.

기업회계에서의 상품의 의미는 조금 달라서, 제조 공정을 거치지 않은 재화를 의미한다. 이는 제품과 대조되는 개념으로, 기업회계에서의 '제품'은 제조 공정을 거쳐 만들어진 재화를 의미하므로 상품과 다르다. 예를 들어 직접 제조하여 시계를 판매한다면 그것은 제품이지만, 납품업자에게서 시계를 사와서 그것을 판매한다면 그것은 상품이 된다. 또한 기업 회계에서는 상품과 용역을 구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상품이 거래되는 곳을 시장이라 한다. 시장은 거래되는 상품의 종류에 따라 소매시장, 증권시장과 같이 불린다.

앨프리드 마셜

앨프리드 마셜(Alfred Marshall, 1842년 7월 26일 ~ 1924년 7월 13일)은 영국 런던 버몬지에서 태어났으며 그의 생애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학자들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그의 책, 《경제학의 원칙》 (1890년)은 수요와 공급, 한계효용, 생산 비용 가치론의 개념을 이치에 맞게 설명해 놓았다. 또, 오랜 기간 동안 이 책은 영국에서 유력한 교과서가 되었다.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 법칙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 법칙(Tendency of the rate of profit to fall)은 이윤율이 장기적으로 점차 저하한다는 설이다. 데이비드 리카도 등이 주창했으며, 카를 마르크스의 것이 가장 유명하다.

자본주의

자본주의(資本主義, 독일어: Kapitalismus, 프랑스어: capitalisme, 영어: capitalism)는 재화의 사적 소유권을 사회 구성원의 양도 불가능한 기본권으로 인정하는 사회 구성체이다. 또는, 사회주의적 관점에서 볼 때(그러므로 대립적 개념으로써의 이념적 정의로 옳지 못하다), 생산 수단을 가진 자본가 및 기업가 계급이 그 이익 추구를 위해 생산 활동을 하도록 보장하는 사회 경제 체제로 정의하기도 한다. 재화의 사적 소유권에 대한 인정은 곧바로 재화의 매매, 양도, 소비 및 이윤의 처분 등에 대한 결정을 개인에게 일임하는 것이기 때문에 자본주의는 사적 소유권을 기반으로한 경제 체제이기도 하다. 자본주의 경제 체계에서는 상품 또는 용역의 가격, 투자, 분배 등이 주로 시장 경제를 통해 이루어진다.

고대에 이미 일부 자본주의적 특징을 보이는 조직이 존재하였으며 중세 말에는 상업 자본이 발달하기도 하였으나, 현대 자본주의 경제 체제의 제도들은 대부분 16세기에서부터 19세기까지 영국에서 발달한 것들이다. 서양에서는 봉건 제도의 종식과 함께 자본주의가 지배적인 사회 구성체로 자리잡았다. 20세기에 이르러 전 세계적인 산업화가 일어났고 자본주의가 세계 전체에서 지배적인 경제 체제로 자리잡았다.

자본주의는 세계 각지의 정치, 경제, 문화, 사회적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수정되고 발전해 왔으며, 사회주의와 혼합 경제를 이루기도 하였다. 20세기에 걸쳐 자본주의는 마르크스주의와 같은 공산주의 국가 경제 체제와 대립했다.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영어: New Ideas From Dead Economists)는 미국의 경제학자 토드 벅홀츠가 지은 경제사상사 도서로 1989년 처음 출판되었다. 2007년 영문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책세상문고

책세상문고는 책세상 출판사가 출간하는 고전과 교양 문고이다.

카를 마르크스

카를 마르크스(독일어: Karl Marx [ˈkaɐ̯l ˈmaɐ̯ks][*]: 1818년 5월 5일-1883년 3월 14일)는 독일의 철학자, 경제학자, 역사학자, 사회학자, 정치이론가, 언론인, 공산주의 혁명가다.

트리어 출신. 대학에서 법학과 철학을 전공했다. 1843년 예니 폰 베스트팔렌과 결혼했다. 정치성 다분한 저술활동으로 인해 마르크스는 무국적자 신세로 수십년 간 영국 런던에서 처자식과 함께 망명생활을 했다. 런던에서 마르크스는 프리드리히 엥겔스와 합작, 대영박물관 열람실에서 연구하며 주요 저작을 남겼다. 그의 대표작은 1848년 출간된 소책자 『공산당 선언』과 3권짜리 『자본론』이다. 마르크스의 정치사상과 철학사상은 그 이후의 사상사, 경제사, 정치사에 거대한 영향을 남겼으며, 마르크스주의라는 일대 학파를 이루어 그 이름은 보통명사, 형용사화되었다.

마르크스의 사회경제정치이론을 집합적으로 마르크스주의라 한다. 마르크스주의에서는 인간 사회가 계급투쟁을 통해 진보한다는 관점을 가지고 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그 계급투쟁은 지배계급인 부르주아와 피지배계급인 프롤레타리아 사이의 투쟁으로써 나타난다. 부르주아와 프롤레타리아를 가르는 기준은 생산수단을 통제하는지 여부다. 생산수단은 부르주아에 의해 통제되며, 프롤레타리아는 부르주아에게 자신의 노동력을 판매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 임노동자로 부려먹힌다. 소위 사적유물론이라는 비판이론에 의해 마르크스는 과거의 사회경제체제들이 그러했듯 자본주의 체제 역시 내재된 모순에 의해 내부적 긴장이 발생할 것이며 그 긴장에 의해 자멸하고 사회주의 체제라는 새로운 체제로 대체될 것이라 예측했다. 자본주의 체제는 이런 불안정성과 위기취약성을 내재하고 있기 때문에 계급적대가 발생하고, 노동자들이 계급의식을 가지게 된다. 의식화된 노동자들은 정치권력을 쟁취하고, 마침내 계급이 아예 존재하지 않는, 자유로운 생산자들의 연합체로 구성된 공산주의 사회를 이룩할 것이라는 것이 마르크스주의의 골자다. 마르크스는 자신의 예측이 현실화되기를 앉아 기다리지 않고, 노동계급이 혁명적 행동으로써 자본주의를 거꾸러뜨리는 사회경제적 해방을 추구해야 한다고 선동하는 저술·출판작업에 평생 매진했다.마르크스를 긍정하는 입장에서나 부정하는 입장에서나 모두 마르크스가 인류사상 가장 영향력이 큰 인물 중 하나임을 전제한다. 그의 경제학 저술은 오늘날의 노동 및 노동과 자본의 관계에 대한 이해 대부분의 기초를 놓았다. 셀 수 없이 많은 학자, 노동조합, 예술가, 정당이 마르크스의 영향을 받았고, 마르크스의 사상을 각자 재독해, 변형, 변용했다. 일반적으로 마르크스는 근대 사회학의 뼈대를 세운 인물 중 하나로 여겨진다.

피에로 스라파

피에로 스라파(이탈리아어: Piero Sraffa, 1898년 8월 5일 ~ 1983년 9월 3일)는 이탈리아의 경제학자이다. 네오리카도 학파(Neo-Ricardian School)의 이론을 처음 세운 사람으로 알려져 있으며, 네오케인즈학파(Neo-Keyensian School)의 학자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