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제

군주제(君主制)는 소수자의 지배인 귀족제나 다수자의 지배인 민주제와 대비되는 세습적 단독수장에 의해서 통치되는 정치체제를 말한다. 노예제 사회 때부터 존재했었는데 그 내용은 시대에 따라 다르다. 봉건제 말기의 절대군주제는 그 전형이며 19세기 이후에 그 권력을 제한한 입헌군주제가 있다.[1]

군주제에서는 ‘국왕’이나 ‘황제’ 또는 그밖에 군주에 해당하는 직위(예를 들면 술탄, , 파라오 등)를 가지는 사람이 국가 원수가 된다. 왕위 계승률에 따라 세습하는 경우가 많으나, 군주를 선거로 뽑는 경우도 있다. 입헌 군주제절대 군주제로 나뉘는데, 입헌 군주제도 직접 투표에 의해 선출된 의회가 국정을 맡고, 군주는 상징에 머무르는 영국형과, 의회와 헌법은 있으나 군주의 권한이 강력한 프로이센형으로 나뉜다.

왕, 공작, 후작, 백작, 자작, 남작은 모두 황제가 아닌 국가의 원수를 말한다. 왕과 다른 영주와의 차이는 왕은 왕국에 공작, 후작, 백작, 자작, 남작의 작위를 줄 수 있으나 다른 영주들은 이러한 작위를 신하에게 줄 수 없다. 즉 상대적으로 왕국은 독립 국가이며, 공, 후, 백, 자, 남작은 예속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슬람권에서는 이슬람 전체의 군주는 원래 칼리프였다. 칼리프는 무함마드의 후계자로 전체 이슬람 세계의 군주이다. 칼리프 중에서 무함마드의 혈통만을 인정하는 시아파와 무함마드의 혈통이 아닌 칼리프도 인정하는 수니파가 있다. 술탄은 칼리프 제하에서 속령이나 제후국의 총독을 겸한 왕이었다. 왕이라고는 하나, 총독과 왕의 중간 성격이었다고 할 수 있다. 즉 칼리프가 언제든지 해임할 수 있는 왕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칼리프가 사라진 후에는 왕이라고도 할 수 있다.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러시아·오스트리아·이탈리아 등의 군주제가 타도되어 현재는 몇몇 국가에서만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군주국

World Monarchies
     전제군주제     준합법 군주제     입헌군주제     영연방 지역     하위국가적 군주제

총 29개국 (2014년 3월 현재)

특기 사항

참고 자료

각주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국가 (노래)

국가(國歌)는 나라를 상징하는 노래이다.

군주

군주(君主)는 군주제 국가의 국가원수이다.

도바 천황

도바 천황 (일본어: 鳥羽天皇, 1103년 2월 24일 ~ 1156년 7월 20일)은 제74대 일본 천황이다. 휘는 무네히토(일본어: 宗仁)이다.

동군연합

동군연합(同君聯合, Personal union)은 서로 독립된 2개 이상의 국가가 동일한 군주를 모시는 정치 형태를 말한다.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러시아어: Российская империя 로시스카야 임페리야(Rossiyskaya Imperiya)[*], 문자 개혁 이전: Pоссiйская Имперiя) 혹은 제정 러시아는 표트르 1세가 1721년에 세운 군주제 국가였다. 제1차 세계 대전 도중인 1917년 3월에 일어난 러시아 혁명에 의해서 붕괴될 때까지 존재했다.

제국 멸망 이후 케렌스키 주도의 임시 정부는 1917년 10월 혁명 이전까지 존속했고, 이후로는 1991년까지 소비에트 연방이 러시아 땅을 통치했다. 러시아 제국은 옛 소련의 영토를 비롯해 핀란드, 폴란드의 영토를 차지하였고, 19세기 중반까지 알래스카를 통치한 바 있으며, 제국주의 시기에는 만주, 신장, 랴오둥 반도를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과 이란 및 오스만 제국의 통치 지역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바레인

바레인 왕국(-王國, 아랍어: مملكة البحرين 맘라카트 알바흐라인[*], 영어: Kingdom of Bahrain), 줄여서 바레인(아랍어: البحرين 알바흐라인[*])은 중동 서아시아에 있는 섬나라로, 입헌 군주제 국가이다. 수도는 마나마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이란과 가깝다. 이 곳은 조세 피난처 중 하나이다. 국명 "바레인"은 아랍어로 "두 개의 바다"를 뜻한다. 이슬람교가 국교로 정해져 있어 국민 대다수가 이를 신봉하고 있으나, 타 종교에 너그러운 편이다. 공용어는 아랍어이며, 주민은 아랍인, 이란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유일한 공립대학으로 바레인 대학교가 있다.

선거군주제

선거군주제(選擧君主制)은 군주를 선거에 따라 선출하는 제도이다. 선거 군주제에서는 왕위에 대한 피선거권과 선거권이 규정되어 있다. 세습군주제와 대비된다.

섭정

섭정(攝政)은 군주(군왕)가 통치하는 국가(군주국)에서 군주가 아직 어려서 정무를 수행할 능력이 없거나 병으로 정사를 돌보지 못할 때 국왕을 대신해서 통치권을 받아 국가를 다스리던 사람이나 그 일을 가리킨다.

동양에서는 황태자나 왕세자가 다스리는 것을 대리청정, 황태후나 대왕대비 등 여자들이 다스리는 것은 수렴청정 그리고 신하 중 고명대신인 대신이 다스리는 것 또는 그 대신을 섭정승(攝政丞)이라 한다. 조선에서는 섭정이라는 용어가 거의 쓰이지 않았고, 수렴청정과 대리청정, 섭정승이라는 말이 주로 쓰였다.

동양에서는 다음과 같은 때에 섭정이 이루어졌다.

조선 왕조의 수렴청정

조선 왕조의 섭정승단종 : 12세의 어린 나이로 즉위했으나 수렴청정을 해줄 왕대비나 대왕대비가 부재하여 좌의정 김종서가 정사를 돌보았고 뒤이어 왕숙 수양대군이 영의정으로서 정사를 돌보았다.

예종 : 19세의 나이로 즉위하여 사촌 형 귀성군 이준이 영의정으로서 4개월 동안 섭정승을 맡았다. 당시 예종은 충분히 친정을 할 수 있는 나이였으나 몸이 병약하여 사촌 형의 도움을 받았었다.

연산군 : 19세에 즉위하고 영의정 이극배가 섭정승하였으나 명민한 덕에 즉위한지 불과 3개월만에 일찍 친정을 시작할 수 있었다.

중종 : 19세에 즉위하고 우의정 박원종이 섭정승하였으나 명민한 덕에 즉위한지 불과 1년만에 일찍 친정을 시작할 수 있었다.

순조 : 계적증조모였던 정순왕후 김씨가 대왕대비로서 3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고 이후 1년간 국구 김조순의 섭정승을 받았다.

헌종 : 나이가 어려서 대왕대비인 할머니 순원왕후가 7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으며 수렴청정 종료 후로도 영의정 조인영이 한 달 남짓 섭정승을 하였다.

철종 : 종숙모이자 양모인 순원왕후가 3년간 수렴청정을 하였다.

고종 : 양어머니이자 대왕대비였던 삼종숙모 신정익황후 조씨의 1년 동안 수렴청정 이후 9년간 친아버지 흥선대원군의 섭정승을 받았고 그 사이에 영의정 조두순의 섭정승을 한 달 간 잠시 받기도 하였으며 흥선대원군이 섭정승에서 물러난 직후 영의정 이유원의 섭정승을 한 달 간 잠시 받았다. 1884년 갑신정변 실패 직후 영의정 겸 집정대신 심순택이 섭정승하였고 조선 시대 과도 개화기였던 1895년 내각총리대신 겸 영의정 권한대행 박정양이 섭정승하였으며 1895년에서 1896년까지 총리대신 겸 영의정 권한대행 김홍집이 잠시 섭정승하였다. 1901년에서 1902년까지 의정내각총리집정대신 윤용선이 섭정승하였으며 1904년에서 1905년까지 의정대신 이근명이 섭정승하였다.청나라의 섭정승순치제 : 6세에 즉위하자 황숙인 아이신기오로 도르곤이 섭정승을 맡았다.

동치제 : 5세의 어린 나이에 즉위하자 공충친왕과 동태후, 서태후가 공동으로 섭정했다.

선통제 : 3세에 즉위하자 큰어머니인 동시에 양어머니인 융유태후와 친아버지 감국섭정왕이 공동으로 섭정했다.일본 : 일본국 헌법 제4조 참고서양 국가에서는 다음과 같은 때에 섭정이 이루어졌다프랑스 : 루이 13세 왕의 왕비이자 스페인과 오스트리아의 공주인 안 도트리슈가 루이 14세의 어머니로서 섭정을 하였다.

영국 : 조지 3세 왕의 충신인 멜버른 총리가 빅토리아 여왕의 고명대신으로서 섭정을 하였다.

오스트리아 : 신성로마제국의 프란츠 1세 황제의 황후인 오스트리아의 마리아 테레지아 여왕이 몸이 약한 남편을 대신해서 대리청정을 하였다.

신권 정치

신권 정치(神權政治,영어: theocracy) 또는 신정 정치(神政政治)는 지배자가 자기의 권력을 신으로부터 주어진 절대적인 것이라고 주장하여 인민의 절대적인 복종을 요구하는 정치이다. 그 관념은 샤머니즘의 유제이며 주술사가 신의 신탁이라 칭하여 자기의 판단을 절대화하고 그것을 국민에게 강제하는 낡은 종교적 관습에 유래하고 있다. 정치조직으로서 성립한 것은 로마교회, 절대주의 군주정치 등에 있어서이다. 특히 후자는 영국의 로버트 필머 등이 주장한 왕권신수설을 낳았다.

영국의 군주

영국의 군주는 영국의 국가원수이다. 군주의 호칭은 왕(King)이나 여왕(Queen)이다. 1952년 2월 6일 이후로 현재까지 엘리자베스 2세가 재임 중이다.

왕세자

왕세자(王世子)는 왕위 계승의 제1순위에 있는 왕자를 일컫는 말이며, 부인은 왕세자빈(王世子嬪)이라 부른다. 왕세자의 자리는 대개 왕비가 낳은 적장자가 잇는 것이 원칙이며 경칭은 저하(邸下)이다. 다른 말로는 동궁(東宮), 춘궁(春宮), 저군(儲君),정윤(正胤), 이극(貳極), 국본(國本)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태자가 세자보다 높은 의미를 갖기 때문에 왕국이라도 왕세자 대신 왕태자를 사용해서 권위를 높이기도 한다.

태자라는 단어는 중국에서 왔다. 원래 왕위 계승자는 태자였는데, 진시황 이후에 황위 계승자에게 황태자라는 호칭이 쓰이자 왕위 계승자도 왕태자라고 불렀다. 그것이 전한 경제 때의 오초칠국의 난 이후 번국의 권한을 약화시키는 정책의 일환으로 번국의 왕위 계승자(제후왕 후계자) 칭호를 태자 대신 왕세자로 바꾸어서 사용케 한 것이 계기가 되어, 번국이나 속국의 왕위 계승자는 왕세자로 부르게 되었다.

한국의 경우 위만조선부터 고려 초기까지 태자라는 칭호를 사용하였다. 고려 시대 원나라 간섭기 때부터 태자 대신 왕세자라는 칭호를 사용하였다. 1894년(고종 31년)부터 다시 왕태자라는 칭호를 복권시켰다. 처음에는 대조선국 대군주 폐하와 왕태자 전하였다가, 후에 대한제국이 성립되면서 황제 폐하와 황태자 전하로 바뀐다.

이탈리아

이탈리아 공화국(이탈리아어: Repubblica Italiana 레푸블리카 이탈리아나[*]) 약칭 이탈리아(이탈리아어: Italia, 약자: IT, ITA, 문화어: 이딸리아, 음역어: 이태리)는 남유럽의 이탈리아반도와 지중해의 두 섬 시칠리아 및 사르데냐로 이루어진 단일 의회 공화국이다. 북쪽 알프스산맥을 경계로 프랑스, 스위스,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또 주변 바다로는 동쪽의 아드리아해, 남쪽의 이오니아해, 서쪽의 티레니아해와 리구리아해로 둘러싸여 있다. 이탈리아 영토 안쪽에는 위요지 국가인 산마리노와 바티칸 시국이 접하여 있으며, 스위스 영토 안쪽에 이탈리아의 월경지 영토인 캄피오네디탈리아가 있다. 국토 면적은 301,340 km²이며, 온대 기후대에 속한다. 인구는 60,200,000여 명으로, 유럽에서 여섯 번째로 인구가 많고, 전 세계 기준으로는 23위이다. 주요 도시로는 수도인 로마를 비롯하여 밀라노, 나폴리, 제노바, 피렌체, 토리노, 베네치아 등이 있다.

오늘날 '이탈리아'로 알려진 이 땅은 에트루리아나 고대 로마 등 유럽의 여러 문화와 민족의 요람이었다. 수도 로마는 옛 로마 제국의 수도이기도 하였으며 수 세기 동안 서구 문명의 정치문화적 중심지였다. 로마가 몰락하자 이탈리아는 롬바르드족과 동고트족 등 게르만족과 몽골족, 사라센 등 오랫동안 타민족의 침입에 시달렸다. 수 백년 뒤 이탈리아에서는 이후 유럽 사상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르네상스가 탄생하였다.

로마 제국이 멸망한 뒤 이탈리아는 수많은 왕국(사르데냐 왕국, 양시칠리아 왕국, 밀라노 공국 등)과 도시국가들(베네치아 공화국 등)로 분열되었다가 1861년에 이르러서야 "리소르지멘토"라는 격변기를 겪으며 통일을 이루었다. 19세기 말부터 양차 세계 대전을 거치며 이탈리아는 식민지를 거느리게 되어 리비아, 에리트레아, 이탈리아령 소말릴란드, 에티오피아, 알바니아, 로도스섬, 도데카니사 제도, 중국 톈진까지 지배하였다. 원래 군주제 국가였으나(이탈리아 왕국) 1946년에 공화정이 되었다. 이탈리아는 1957년 유럽 공동체(EC)의 창립 회원국이었으며, 1993년에 유럽 공동체는 유럽 연합이 되었다. 이탈리아는 1999년에 유로화를 채택하였다.

오늘날의 이탈리아는 민주 공화국이며, 이코노미스트지 조사에서 삶의 질 세계 8위를 기록했다. 이 나라는 높은 생활 수준을 구가하며, 2010년 인간 개발 지수는 24위였다. G8과 G20 소속이며, 2011년 기준으로 명목 국내총생산은 세계 8위이다. 이탈리아는 오늘날 유럽 연합의 창립 회원국으로, 1957년 로마 조약이 체결된 나라이기도 하며,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 원년 회원국이다. 그 밖에도 경제 협력 개발 기구(OECD)와 세계 무역 기구(WTO), 유럽 평의회, 서유럽 연합의 일원이다. 이탈리아의 군비 지출은 세계 8위이며, 북대서양 조약기구의 핵 공유에 참여하고 있다.

이탈리아(특히 로마)는 정치와 문화 면에서 세계적인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데, 식량 농업 기구(FAO),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세계 식량 계획(WFP)의 본부가 이 곳에 위치한다. 이탈리아는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와 더불어 유럽의 정치, 사회, 군사에 영향력을 행사하여 주요 지역 강국이기도 하다. 이 나라는 높은 교육 수준과 풍부한 노동력을 보유한 세계화된 나라이며, 2009년 국가 브랜드 순위에서 6위를 차지하였다. 또 이탈리아의 기대 수명은 뉴질랜드와 버뮤다 다음 세계 19위로 길다. 또 관광 대국인 이탈리아는 해외에서 4,370만 명이 방문하여 세계에서 5번째로 관광객이 많은 나라이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데서(44곳) 보여주듯 예술과 과학 분야에서 오랜 전통을 지니고 있다. 대졸자 초봉은 2010년 기준으로 약 23,000유로이다.

이탈리아 왕국

이탈리아 왕국(이탈리아어: Regno d'Italia 레뇨 디탈리아[*])은 1861년부터 1946년까지 이탈리아 반도에 존재한 나라이며, 전신은 사르데냐 왕국이다. 대영 제국, 프랑스, 독일 제국, 러시아 제국, 일본 제국과 함께 식민지를 경영한 열강 중 하나였다. 1946년 이탈리아 공화국이 되어 오늘에 이른다.

입헌군주제

입헌군주제(立憲君主制)란 헌법 체계 아래서 세습되거나 선임된 군주를 인정하는 정부 형태이다. 즉 정치적 군주의 권력이 헌법에 의하여 제한을 받는 체제가 입헌군주제다. 현대의 입헌군주제는 보통 권력 분립의 개념을 충족하며, 군주는 국가원수의 역할을 한다. 군주가 절대적인 권력을 가지는 전제군주제에서의 법률과 입헌군주제에서의 법률은 보통 상당히 다른 양상을 보인다.

오늘날의 입헌군주제는 거의 대부분 간접 민주제와 혼합되어 있고, 나라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는 주권 이론을 내세우기도 한다. 군주는 나라의 수장이다.

비록 현재의 입헌군주제가 대개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있지만, 역사적으로 항상 그러했던 것은 아니다. 이탈리아, 스페인과 같이 군주제와 헌법이 공존하던 나라에서 권력자의 독재가 이루어지기도 했으며, 태국과 같이 정부가 군부 독재 치하에 있었던 경우도 있다.

일부 입헌군주제가 세습되는 반면에,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바티칸 시국 등은 선거군주제를 채택하고 있다.

전제군주제

전제군주제(專制君主制, despotic monarchy)는 이상화된 정부 형태로 통치자가 법률이나 합법적인 반대 세력의 의견에 상관없이 자신의 나라와 국민을 무제약적으로 통치하는 권력을 누리는 군주제이다. 공민학적 견해에 따르면, 전제 군주 국가는 태어날 때부터 통치를 위해 많은 교육과 훈련을 받는 군주에 전적으로 의지한다.

이론적으로 전제 군주는 자신의 국민, 영토와 귀족 계급, 때때로 성직자까지 포함해서 거느리는 절대적인 권력을 갖지만, 실제로는 전제 군주가 제한된 권력만을 누리도록 세워지는 경우도 있다.

유럽사에서는 18 ~ 19세기의 전제군주제를 따로 절대군주제(Absolute monarchy) 또는 절대왕정이라고도 부른다.

절대주의

절대주의(絕對主義, Absolutism)는 군주가 절대적인 권한을 행사하는 정치 체계를 일컫는 말로, 전제 정치의 한 형태이다. 초기 자본주의 시대를 특색지어 주는 독재정치 형태이다.

정치 체제

정치 체제(政治體制)는 한 국가의 정치 시스템(정치기구, 정치메커니즘 등)에 대한 통칭이다.

국체(군주제, 공화제), 정체(민주제. 독재제, 입헌제, 전제 정체, 연방제, 단일제), 정부 형태, 의회 및 사법부 제도, 정당 제도(일당제, 양당제, 다당제) 등을 모두 포괄하는 매우 넓은 개념이다.

뿐만 아니라 기관과 정치단체, 정당 등의 이익단체, 노조, 로비 단체 등, 그리고 스투거법 등)까지 포함하기도 한다.

합스부르크 군주국

합스부르크 군주국(Habsburgermonarchie) 또는 합스부르크 제국(Habsburgerreich)은 오스트리아 대공 카를 5세가 페르디난트 1세에게 스페인을 제외한 나머지 영지들을 넘겨준 후부터 오스트리아계 합스부르크가 지배하는 영지를 모두 이르는 말로서, 지금의 오스트리아와 헝가리, 체코와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합스부르크 군주국은 공식 명칭은 아니지만, 당시에도 종종 이 이름으로 불렸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수장은 대부분 신성 로마 제국 황제를 겸했으나, 합스부르크 군주국의 영토는 신성 로마 제국 바깥에도 걸쳐 있었다. 한편 신성 로마 제국 내의 군주국들은 다른 가문에 의해 다스려지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역사가들은 합스부르크 군주국과 신성 로마 제국을 별개의 체제로 간주한다.

1806년 프랑스의 나폴레옹 1세에 의해, 신성 로마 제국이 해체되면서, 오스트리아 제국에 속하게 되었다.

헝가리 왕국

헝가리 왕국(헝가리어: Magyar Királyság 머저르 키라이샤그[*])은 1000년부터 1946년까지 지금의 헝가리와 주변 국가에 있었던 군주제 국가이다. 1526년부터 1918년까지는 합스부르크 왕가에서 헝가리 국왕을 겸임하였으며, 1919년 잠시 공화정이 수립되었으나 트리아농 조약의 결과 공화정이 인정되지 않아서 1920년부터 1946년까지 호르티 미클로시가 섭정을 맡았다.

다른 언어

This page is based on a Wikipedia article written by authors (here).
Text is available under the CC BY-SA 3.0 license; additional terms may apply.
Images, videos and audio are available under their respective licenses.